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합계 1271448
오늘 128
어제 161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미안, 스핏츠 이야기, 오늘은 못하겠어 ごめん、僕のスピッツ話、今日はだめ
  宇宙虫 Uchuumushi 우주벌레

한군데 크게 고장이 나버려서 그런지는 몰라도 여기저기 고장이 나기 시작해. 몸이라는 것이 말야.
이가 아파 음식을 먹기가 곤란해져서 치과에 들렸더니 한달 가까이 신경치료를 해야한다고 하더군.
물론 매일 치료해야하는 것은 아니지만, 치료를 끝내는데까지 걸리는 시간이 그렇다고 하는데, 내겐 그럴 여유가 없어.

그러한 치료 일정을 들은 것은 오늘의 치료를 마친 후 간호사에게서였는데, 어쨌거나 오늘 마취를 하고, 신경치료가 시작되었지.
신경을 '죽여야 한다'고 했어. 깨어나야할 나의 제6뇌신경은 여전히 '마비상태'인데 어떤 신경은 '죽여야 한다'니, 젠장맞을.

병원에서 나와서 점심을 먹으러 갔어. 부드러운 것을 먹으라고 했는데.. 고르기 정말 힘들었어. 도대체 뭐가 부드러운 거야?
마취가 풀리지 않은 상태라 음식을 저작(咀嚼)한다는 행위가 무척이나 어색했어. (치과에서 마취를 해본 사람은 알거야.)
그러다 고개를 약간 숙인 채 국물을 떠먹다가 (아, 젠장, 마취가 깨지 않았다는 사실을 깜박한 거야) 결국 저지르고 말았어.
마취가 덜 깨어 꽉 다물어지지 않는 입술 사이로 국물이 맥없이 새어나와 턱으로 흘렀지. 사람 망가지는 것, 그래, 한 순간이야.

배가 부르거나 말았거나 또는 음식이 맛있거나 말았거나 상관없어. 그 장면에서는 숟가락질을 더 해볼 도리가 없는 것이지.
남은 것은, .. 돈을 지불하고 최대한 아무렇지도 않게 식당을 나서는 일 뿐이었어. 흩어진 내프킨을 최대한 깨끗이 정리하고.

살다가 보면

살다가 보면
넘어지지 않을 곳에서
넘어질 때가 있다

사랑을 말하지 않을 곳에서
사랑을 말할 때가 있다

눈물을 보이지 않을 곳에서
눈물을 보일 때가 있다

살다가 보면
사랑하는 사람을
사랑하지 않기 위해서
떠나보낼 때가 있다

떠나보내지 않을 것을
떠나보내고
어둠 속에 갇혀
짐승스런 시간을
살 때가 있다

살다가 보면

이근배의 시집 사람들이 새가 되고 싶은 까닭을 안다 中에서
사람들이 새가 되고 싶은 까닭을 안다
사람들이 새가 되고 싶은 까닭을 안다

넘어지지 않을 곳에서 넘어진 적이 있니? 눈물 보이지 않을 곳에서 눈물을 보인 적이 있니? 떠나보내지 않을 것을 떠나보낸 적이 있니?
넘어지고 눈물 보이고 떠나보내고나서 그렇게 컴컴한 곳에 홀로 갇혀서 벌레처럼 살아본 적이 있느냐 말이다. (그거.. 정말 싫거든.)

사실, 내가 지금, 오늘 점심시간의 한 장면으로, 사랑이니 이별의 아픔이니 따위의 형이상학적인 무언가를, 이야기 하려는 것이, 아냐.
눈뜨면 세상이 모두 둘로 보이고 사지 멀쩡한 놈이 계단을 무서워하게 되었는데 치통까지 겹쳐서, 돌아버릴 이 심정을, 말하고 싶은거야.

정돈하지 않은 침대, 비우지 않은 쓰레기통, 개켜두지 않은 빨래, 모두 그냥 그대로 둔 채로 여기를 빠져나가야겠어.
더이상 콘트롤이 안돼. 이 상태로는 미쳐서 돌아버릴지 모르겠어. (이미 약간은.. 그런 것 같아.) 보고싶은 사람 만나러 갈래.

●「미안, 스핏츠(スピッツ) 이야기, 오늘은 못하겠어」열기 CLICK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6/02/06 17:25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23)
  Tags :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107  

[MiN..] -  2006/02/06 21:56 comment | edit/delete
건강하십시오. 몸과 마음, 모두다.
         
액션가면ケイ 2006/02/07 10:57 edit/delete
더이상 견딜 수 없었어요. 마취가 깨면서 아랫턱까지 얼얼하게 아파오고.. 옷가지를 대충 가방에 집어넣고 나왔습니다.
친구에게 역까지 데려다 달라고 했습니다. 해운대까지 다시 부산역까지, 싫은 내색 하나 없는 친구에게 미안했습니다.
문자메세지 보냈습니다. 출발. 밤이면 더욱 어른거리는 시야. 욱신거리는 이빨. 눈도 붙이지 못하고 서울까지 왔습니다.
KTX 안에서 마신 바나나우유, 정말 맛있다는 걸 어제사 비로소 알았습니다.

마중나온「사랑하는, 나의, 오랜 친구들」을 만나는 순간.. 요즘 유행하는 말로 하자면 "안구에 습기가.."
이거 원 참, 허허.. 밝은 곳에 있기가 민망하여 지하철을 타지 않고 곧바로 택시를 타고 차창 밖만 쳐다봤습니다.
몸도 몸이지만 마음도 그동안 무척이나 쇠약해진 듯 싶습니다.

liebemoon -  2006/02/07 00:45 comment | edit/delete
이럴 때일 수록 끼니도 더 잘 챙기시고 힘내셔야 하는데 .. 어휴. 정말 얼른 나으시라는 말밖에 드릴 말씀이 없네요. 기운내세요.
         
액션가면ケイ 2006/02/07 11:08 edit/delete
치과에서의 치료는 상당한 체력을 요구하는 것이다, 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경험적으로) 사실 그렇습니다.
치료 중에는 하도 용쓰면서 부들부들~ 하다보니, 끝나고 나서 병원 문을 나설 때면 마치 탈진할 듯 하고
마취가 깨어날 때면 서서히 풀려나는 그 속도와 함께 마취되어있던 통증도 서서히 밀려와서 마치 몸살하는 기분입니다.

저는 '푹 고아낸 곰국'이라는 음식을 그다시 선호하는 편이 아닌데,
원인불명의 병이라면 그저 몸보신 밖에 없다면서 바로 그 '푹 고아낸 곰국'을 한달 정도 먹어보라는 얘기도 들었습니다.
2월 한달은 그저 건강 회복에 주력하고자 합니다. 몸도 마음도.

jinnuri -  2006/02/07 14:37 comment | edit/delete
힘!!
         
액션가면ケイ 2006/02/08 01:13 edit/delete
이야~!, 임팩트가 엄청난, 단 한마디! 그것은「힘!!」ありがとう ^^;;
전국적으로 눈이 엄청 왔다는데, 부산도 마찬가지? 궁금궁금~ 참, 오늘 Dyce船長으로부터 문자메세지 왔었다우~.

masami -  2006/02/07 20:32 comment | edit/delete
파오 아쁘! ㅋㅋ

p.s 구디맘 이라는 싸이트에 연필형샤프.(노랑이)
애니팬시, 가와이 라는 싸이트에 연필모양.(팬더모양)
         
액션가면ケイ 2006/02/08 01:56 edit/delete
이건 또 무슨 말인가.. '상상플러스 올드&뉴'에 나올만한 10대들의 말인지, 한참을 헤맸었다우~.
"파오 아쁘!" 말입니다. ㅋㅋ, 이게 POWER UP!!을 말한다는 것을 알아차리는데 아마 1-2분은 소요되었을 거라요.
알겠슴다! パワ― アップ !!

애니팬시. http://anyfancy.co.kr/
만두짱샤프(연필형 Japan). 별자리샤프(연필형 China), 팬더샤프(연필형 Japan), 체리샤프(연필형 China)
기왕이면 '캐릭터'보다는 '민짜'를 선호하는데, '노랑색 민짜'가 없더군요. 그래도 다양하게 있다는 점에서 好!

가와이샵. http://www.gawai.co.kr/
파인스토리, 도트체리 등 4종류의 연필모양샤프 취급. ('판다'가 2종류 있던데, ㅋㅋ, 내 취향 아니구요.)

구디맘. http://www.goodymom.com/
카테고리를 골라 클릭하면 로그인부터 하라는 주문. 푸헐. 황당한 싸이트.
회원가입하고 로그인하고 다시 카테고리 (Stationery) 골라서 클릭하니 또 로그인하라고! (로그인 했는데도!) OTL..
'노랑이'라고 하는 걸 보니 혹시 '연필'의 가장 고전적인 모습인 '노랑색 연필모양 샤프펜슬' ??
만약 그렇다면 그것은 "저의 로망"입니다! 지우개도 달려있고, 육각연필 모양의 노랑색, 혹시 그런 것이든가요?
저는 가입하고 로그인해도 검색이 안되든데, マサミさん은 어떻게 검색한 건가요?
(URL을 full로 올려줘봐요. 댓글에서 바로 링크 걸릴테니까요.)

지우개 달린 노랑색 연필(육각) 모양 (보난자 연필 같은) 샤프를, 결국 발견 못한다면..
캐릭터가 그려진 것이라도 아마 살 것 같습니다. 만두짱이든 파니스토리든 도트체리는, 뭐든지요.
(그냥.. 내일 저녁에 코엑스몰 쪽으로 나가볼까 싶기도 하고.. 거기 문방구 큰거 있었던 것 생각나서요.)

희미 -  2006/02/08 02:38 comment | edit/delete
아아 너무 공감됩니다.. 치과 마취 안 풀린 상태에서 먹는 음식.
어렸을때부터 치과를 자주 다녔어요. 안 썩은 이빨이 없었지요.
지금도 여기저기 금칠에 아직도 큰 치료가 서너군데 필요할 것 같은데 그놈의 마취가 무서워서 치과를 못 가고 있어요. ㅠ_ㅠ
다물어지지 않는 입술, 마취가 풀릴 때의 그 애매한 느낌..

치통도, 아직 마비상태인 제6뇌신경도
나아지시고, 몸 자체도 건강해지셨으면.
곰국이든 뭐든 좋아하시는 음식 잘 챙겨 드시고
제때 주무시고 제때 일어나시면 건강해지실겁니다!
(어째 내가 할 소리가 아닌 것 같은데..덜덜덜)

학자금 대출 신청했는데 선정되었다는 문자가 방금 도착했군요.
기쁘게 자렵니다. 케이님도 좋은 꿈 꾸시길 :)
         
액션가면ケイ 2006/02/08 22:51 edit/delete
흔히 말하는 '바른생활' 요즘 여러모로 실천 중에 있습니다. 제대로 챙겨먹기 위해 치과치료도 빨리 끝나야 할테구요.
학자금대출신청-->선정 소식, 축하드립니다. 그런데 혹시 장학금신청,했어도 선정될만한 희미님, 아니었는지? ^^;;
볼일 보고 집에 들어오는데, 우와와왁~ 정말 정말 춥더군요. 지하철역에서 나와 마을버스 기다리다 얼어죽을 뻔..
무슨 넘의 날씨가, 이토록 춥더냐.. 털모자에 목도리까지 완전무장했다고 생각했는데도.. 어쨌든, Sweet dreams !!

someone -  2006/02/08 09:50 comment | edit/delete
구디맘에 있더군요. 이겁니다.
http://goodymom.com/acecart/bin/shop.cgi?action=view&itemID=get6_59&cate=150600000

원하시던 육각의 노랑색 민짜입니다.
대부분의 문구가 그렇듯이, 호쾌하게 질러줄만한 착한 가격입니다.
연필에 맛을 들인 요즘, 괜히 연필 모양이라 저도 하나 사고 싶어집니다.
주문하실거라면 2개 주문하세요. ㅋㅋ

그리고 참고로, 나무 재질로 된 볼펜도 있네요.
http://goodymom.com/acecart/bin/shop.cgi?action=view&itemID=get5_65&cate=150600000
         
액션가면ケイ 2006/02/08 23:05 edit/delete
연필이라 하면, '노랑색 민짜'지요. 뭐랄까, 연필, 하면 떠오르는 티피컬 타입이잖습니까?
가격이 약간 세지만, 절대가격 자체는 별 부담없기에 2개를 한꺼번에 지르려고 하니, 재고 부족이랍니다.
가능한 수량인 1개라고 하면 4,000원에 배송비 3,000원. 이건 뭐.. 제품가격이나 배송비나 맞먹는.. 일단 로그아웃.
someone님, 시간나면 각종 학용품, 필기구 싸이트 뒤져보고 재고가 있는 싸이트 발견하면 알려주십시오.

나무재질 볼펜이라.. 이쪽으로는 제가 관심이 전혀 없습니다만.

         
액션가면ケイ 2006/02/09 10:13 edit/delete
방금 질렀습니다. 구디맘에서. 혹시..해서 다시 시도해봤는데 여전히 2개는 안되고 1개만 되든데, 그냥 주문했습니다.
저의 '로망'이던 노랑색 민짜 육각 연필모양 샤프! 이런 정도의 금액에 '지르다'는 표현이 조금 웃기긴 합니다만. ^^;;
어쨌거나 수량이 넉넉한 싸이트를 발견한다면 알려주시기를. 찾아준 것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하나 질러드리겠습니다.

안과. 신경내과. 한의원. 다시 안과. 기공(..이라고 짐작되는 무엇) 그리고 집에 와서는 지압(..이라고 짐작되는 무엇).
여기저기 전전하고 있습니다. 흔히 말하듯 병원쇼핑, 병원순례 비슷한 것을 저도 하고 있습니다.
그러는 가운데 마치 의과대학 학생처럼 이 계통에서의 전문용어를 익혀가고 있기도 합니다.
때로는 이런 지식도 생깁니다. ('네이버 지식iN'的인 것이긴 합니다만)
"혈관중재석시술 또는 혈관조영술에는 아산병원의 서대철 교수가 권위자라더라, CCF질환이라면 그쪽을 고려해보라."

다음주에는 대치동에 있는 강남경희한방병원 뇌신경마비센터에 가보려 생각 중입니다.

         
someone 2006/02/09 12:15 edit/delete
크.. 아닙니다. 그러실 필요까지야...
그 노랑색 민짜는 더이상 아무리 뒤져봐도 나오질 않는데다, 있다손 치더라도 또 배송비 몇 천 원이 붙지 않겠습니까. 그러니 차라리 성스러운 젠틀 매드니스 순례를 통해 행방을 수소문 하는 편이 나을 듯 합니다.
고흐의 해바라기, 밀밭, 그리고 별빛을 연상시키는 강렬한 노랑의 유혹이 저의 심미적 목적을 고양시키고 있습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2/09 14:27 edit/delete
AnyGate USB 무선랜 카드 XM-142 (USB 연장 크레이들 포함. 35,000원). 이것도 금명간 질러야 합니다.
늦어도 2월 22일까지는 배송완료가 되어야, 이런저런 저의 스케줄이 맞아 떨어질 듯 합니다.
요즘은.. 정말, 컴퓨터켜면 댓글에 답글붙이기와 이것 두가지 뿐입니다.
매일같이, 클릭질하면서, 이런저런, 소소한 것들, 지르기, 말입니다. 참, 오늘 .. 쉽니까?

 -  2006/02/08 11:59 comment | edit/delete
마취라는 거. 사랑니 뽑을때 4번 해봤는데.
만화에서만 봤던 커다란 주사기를 입에 들이대는데 진짜 놀랬지요. 그런데 그거 정말 큰 주사기인가요? 아님 그렇게 보인건가??
치과를 나서는 엘리베이트 안 거울에서 제 입모양이 영구처럼 살짝 돌아가서 . 뒤에 올 고통은 그렇다치고 그 느낌이... 만져보면 입에 파스라도 바른 것 처럼 느낌은 없는데 뭔가 차갑고.

한밤중에 자다가 너무 간지러워서 울때가 있었는데(바로 요 몇 년 전) 그때는 정말 차라리 아파서 뒈지는게 낫겠다고 생각하기도 했습니다만...
하여튼 '최대한 신경을 끄니'(이것이 제일 어렵지만) 어느새 나아버리더군요.아무튼 스트레스 안받는게 최고인데요.
현재는 이놈의 늦깎이 여드름때문에 스트레스 왕창 받지만 이것의 원인이 또 스트레스라고 하니;;;
(원인불명은 대부분 스트레스...)

액숀님, 정말 힘내십쇼!! 흡!!
         
액션가면ケイ 2006/02/08 23:20 edit/delete
고통스럽기로 하자면, 두통, 치통, 생리통(...은 잘 모르지만, 어쨌든) 중에 치통이 으뜸일 것입니다. 사람 잡는 거죠.
그나마 다행인 것은 그 지옥같은 치과치료를 받다보면, 어쨌거나 결과를 나게 마련이죠.
때우든지 뽑든지 덮어씌우든지 어쨌거나, 결과를 내주니까 지옥같은 고통이라해도 '끝'이 있습니다.
이놈의 '제6뇌신경마비'는 치통같은 고통은 없지만.. 생활 전체가 바뀔 정도로 불편하고.. '끝'을 도무지 알 수 없군요.

늦깍이 여드름? 아니, 정말 나이가 몇개라고 여드름이라니.. 光ひめ가 집나온 초딩도 아니고, 프흐흣~
맞습니다. 뭔가 '원인불명'일 때 자주 듣는 말.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았다" 그리고 "혈액순환이 그다지 좋지 않다".

이러다 네이버 지식검색 들어갈 듯 합니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은 음식은? 또는 높은 음식은?"
"혈액 순환에 좋은 음식은? 권할 만한 운동은?"

엉뚱한 이야기 하나.
인터넷 서점에서 도서검색을 하다가, 예전에는 거의 관심을 두지않던 장르의 책들을 검색하는 자신을 만납니다.
이를테면 존 사노의 '통증혁명'이라든지 저자가 누군지 기억나지 않지만 최재천이 번역한 '인간은 왜 병에 걸리는가' 같은.
복시(double vision, diplopia)증상 때문에 눈만 뜨면 헷갈리기에, 책장 넘길 엄두를 낼 수도 없지만..

 -  2006/02/10 01:57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2/10 02:14 edit/delete
두려워할 것 없습니다. 걱정할 것도 없구요. 그저 그 기쁜 기분 그대로 마음껏 누리면 됩니다.
○○님,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부럽기도 합니다. 그런 기분, 저도 느껴보고 싶군요. ^^;;

 -  2006/02/10 14:31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2/10 15:19 edit/delete
치과 치료도 할 겸, 오피스텔 정리도 할 겸 (아침에 도시가스 철수 요청 했어요) 겸사겸사 부산입니다.
치과 치료 들어가기 전에 진동모드로 해둔 휴대폰. 모드를 풀어둔 다음에도 계속 오는 전화와 메세지를 놓치고 있습니다.

○○님이 '뭐 하나 잘하는 게 없다'라니, 에이~ 아닙니다.
제가 엄청나게 부러워 하는 그 능력 뿐 만 아니라, 그 COOL~하고 밝디밝은 분위기는 탐나는 성격입니다. 요즘 특히.
'출력소'에 왔는데, 지금 멤버들과 같이 SONY 매장에 구경갈 겁니다. 뭐, 또, 지를지 모릅니다. 프하핫~

피아 -  2008/02/07 22:59 comment | edit/delete
한창 몸 안좋으셨을 때 일이군요.. 겹친데 또 겹치는.... (지금은 더 아프신 곳이 없는거죠??)

치과치료.. 저도 어릴때부터 꽤나 다녔던 곳중에 하나였어요.
중학교와 고등학교 땐 치아교정 때문에 일주일에 한번은 꼭 갔었구요(지금은 그때의 고생이 살짝 헛수고로 됐지만...), 뭐 덕분에 치과 기계들에 대한 두려움은 별로 없더라구요. 덤덤한 마음?! (교정 덕분에 얻은건 약한 잇몸이랄까요;;;;;;) 친구들에게 상담같은걸 해주는 역할도.... -.-;;;;

나지도 않은 사랑니를 빼느라 대학병원을 한달동안 다녔었어요.(이것도 교정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건드릴 수 밖에 없는 입술신경 때문에 3~4일간 아랫입술이 미묘하게 마비된 경험도.. (신기하더라구요+_+) 음식이 주르르 흘린 경험.. 참담했어요. '어, 나 되게 바보같네'라고. 마취 풀리고 아파서 침대에서 데굴데굴 구르고, 진통제를 연거푸 먹으며 잠이 들기를 원했는데... 치사하게 가족들은 보는 앞에서 족발먹고.... 서러웠어요. 치사하게 말예요.
         
액션가면ケイ 2008/02/08 01:18 edit/delete
요즘 다시 은근히 신경 쓰이는것이 '이빨'입니다. 가끔 '솟아 오르는 느낌'이거든요.
뭐 어디 신경쓰이는 것이 그것 뿐이겠습니까마는.

마취 풀리지 않은 상태에서 입 안에 넣은 음식물을 맥없이 흘리는 경험.
하필이면 '중인 환시리(衆人環視裡)'에 그렇게 된다면‥
그래요, 피아님 얘기처럼 '어, 나 되게 바보같네'의 심정이 될 수 밖에 없지요. 난감 난감 초난감의 참담함.
.
.
그럭저럭 2년 전의 일이군요. 그 때의 이런 날 저런 날이 떠오릅니다.
보고 싶은 사람을 만나자마자 쏟아지는 눈물.
그것을 감추기 위해 지하철로 가던 발길을 황급히 돌려 택시를 타던 그날 밤.
택시 안에서 그 녀석의 눈길을 피해 차창 밖만 바라보던 그날 밤. 다시는 겪고 싶지 않은 그 고통.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174] [175] [176] [177] [178] [179] [180] [181] [182]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