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합계 1282097
오늘 117
어제 108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또다른 스무살 もう一つのはたち
  みそか Misoka 그믐날

나나(ナナ, Nana)

감독 : 오오타니 켄타로(大谷健太郎)

일본. 2006년. 114분. COLOR

나카시마 미카(中島美嘉)
미야자키 아오이(宮崎あおい)

남자친구와 함께 있고 싶은 코마츠 나나(小松奈々)
노래로 성공하고 싶은 오사키 나나(大崎ナナ)
토쿄행 신칸센에서 우연히 옆자리에 앉게 된 두 명의 나나.
이름도 나이도 같은, 그러나 취미도 성격도 다른 나나.
ナナ
ナナ

ナナ
ナナ
야자와 아이(矢沢あい) 원작의 만화 5권까지를 영화화한 것이라더군요.
하지만 원작 만화를 본 적이 없는 것은 물론, 사전 지식도 전혀 없이 나나를 봤습니다.

주연으로 나온, 두 명의 '나나' 중의 한 명 나카시마 미카.
이름 정도는 들어본 적이 있었지만 그녀의 노래도 연기도 제게는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야자와 아이의 원작 만화에 열광하는 사람들은 어떨지 몰라도
그리고 나카시마 미카의 팬들에게는 어떨지 몰라도 제게는 그저 평범한 영화였습니다.

영화 나나 중에서 제 눈길을 끄는 장면이 하나 있었는데 그것은 바로 오른쪽의 장면입니다.
토쿄(東京)에서 함께 생활하기로 결정한 오사키 나나 그리고 코마츠 나나.
생활에 필요한 약간의 가재도구를 사가지고 귀가하던 길에 타워레코드에 들리는 장면.

영화 나나를 보신 분 중에 이 장면에 눈길이 갔던 분은 아마 거의 없으시겠지요.
영화의 줄거리와 관련해서 특별한 의미 또는 복선이 담긴 장면도 아니고
그렇다고 보시다시피 장면 자체가 특별한 임팩트를 주는 것도 아니니까 그럴 겁니다.
ナナ
ナナ

만화 나나의 팬들에게는 별다른 의미가 없는 장면, 그리고 나카시마 미카의 팬들에게도 그다지 특별한 느낌이 없는 장면,
그러나 일본의 록밴드 스핏츠(スピッツ) 팬인 저에게는 (비록 잠깐 스치고 지나가는 장면이었지만) 눈길이 갈 수 밖에 없었던 장면입니다.

영화 나나를 보지 못했거나 또는 봤다 하더라도 이 장면을 무심코 지나쳤을 스핏츠 팬들을 위하여 큰 이미지를 올려봅니다.

ナナ

이 장면이 저의 눈길을 왜 끌었는지, 이 글을 읽으시는 분이 스핏츠의 팬이라면 담박 알아차렸겠지요.
혹시.. 아직 발견하지 못했나요? 제 눈길을 끌었던 그것, 오른쪽 위의 スーベニア(Souvenir, 기념품) 앨범을 말입니다. ^^;;

スーベニア
スーベニア

みそか 노랫말 살펴보기
반포대교, 강변북로, 상암월드컵경기장을 지나 불광천을 옆으로 하면서 달리는 저의 아침 나절 루트.
그 루트에서 요즈음 자주 로딩되는 CD는 스핏츠ス―ベニア(Souvenir, 기념품).

2005년 1월 발매의 이 앨범을 손에 쥐었던 그 당시에는 곧바로 제 귀에 꽂혔던 곡은 아니었지만
일년도 넘게 지난 요즈음의 아침, 그 루트에서는, 특히 불광천을 끼고 달리는 거기에선 꼭 듣게되는 곡.
앞서의 다른 트랙과는 달리 볼륨을 조금 더 올리게 되는, 맨 마지막 트랙 みそか(Misoka, 그믐날).

君をさらっていこうかな 例え許されないことでも
너를 채어갈까나 비록 용서받지 못할 일이라도

ついたち(1일) ふつか(2일) みっか(3일) よっか(4일) いつか(5일) むいか(6일) なのか(7일) ようか(8일) ここのか(9일) とおか(10일)
그리고 じゅうよっか(14일) はつか(20일) にじゅうよっか(24일). 이제서야 뒤늦게 알게된, 날짜 관련 일본어 단어. 그야말로 기초 단어.

스핏츠의 노래 제목 덕분이긴 하지만 みそか(그믐날)라는 단어는 알면서도 일본어 초급책 앞부분에 나오는 단어들은 여태껏 몰랐다니.
이렇듯 당연히 알아야하는데도 모르는 기초 단어가 또 얼마나 많을까? 이번에 덤으로 하나 더 알게된 초급 단어. はたち(스무살).

연초부터 약 삼개월 동안.. 힘들었습니다. 그리고 봄, 건강이 회복되면서 이전과는 다른 삶을 살기 시작했습니다.
그 다른 삶의 모습에는 일본어 공부를 기초부터 다시 시작하는 저의 모습도 있습니다.
그 모습이 마치 요즘 새로 알게 된 단어 はたち(스무살)같기도 해서, 스스로 멋적기도 합니다만.

영화 나나의 포스터에는 이런 카피가 써있더군요. '내가 꿈꾸던 또다른 나' ..
다른 삶을 살기 시작했다고 스스로 고개를 주억거리지만, 과연 내가 '또다른 나'를 만날 수 있을런지 또는 만들 수 있을런지.

어제 아침의 みそか(Misoka, 그믐날)가 흘러나온 것은 강변북로 상암월드컵경기장 방면 램프로 빠져나가던 참이었습니다.
越えて 越えて 越えて行く 命が駆け出す
넘어서 넘어서 넘어서 가네 생명이 달리기 시작한다
悩んで 悩んで はじまるよ 必ずここから
고민하고 고민하고 시작될 거야 반드시 여기서부터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넘어서(越えて)' 가다 보면 '고민하고(悩んで)' 가다 보면 또다른 스무살의 나'를 만날 지도 모른다는.

みそか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6/04/29 01:55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14)
  Tags : , , , ,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116  

 -  2006/05/05 11:16 comment | edit/delete
전 이 영화 정말 제값 주고 봤다면 미쳤을지도 모릅니다.(미치기까지야)
두명이서 조조할인에 통신사카드 3개로 할인받아 2천원에 봤지요. 그나마 다행.
(통신사 포인트 줄어든 것도 아깝네요)

특히 엘리베이터신은 정말 눈물이 나와서...
정말 웃겨서 쓰러지는 줄 알았습니다.
옆에는 무슨 료헤인가 하는 생기다 만(배 근육도 생기다 말았더군요) 남자 주인공의 팬인지 시종일관 난리를 치는데 거기다 대놓고 크게 웃을 순 없었지요.
그리고 드럼치는 남자는 변호사가 아니라 무슨 사채업자같고.
여자는 왜 뼈다귀밖에 없는겁니까?!?! 정말 전혀 예쁘지 않고!!
지나치게 남자스러운 것도 지나치게 여자스러운 것도 다 짜증이!!

아무튼 저에겐 코미디였습니다.
노래도 다 별로고.

그런데 저런 명장면이 있었다니!!
액숀님, 혹시 시력까지 좋아지신 건 아닌가요?!?!? 하하하!! 쵝오!

전 이 노래를 들으면 죽도록 벌판을 달리는 기분입니다. 그것도 최선을 다해서 아주 빨리 달리는 거죠.(비록 100m 19.99초가 저의 최고 신기록이긴 하지만. 기어가지 않았는데...)
옆으로는 절벽, 그 밑에 모래사장이 있는 해변이 보이는 것이지요.
그리고 이 장면은 애니메이션으로 상상이 되고요.
음, 앤과 다이애나가 놀러간 그 바닷가인 듯 싶기도 하고. 그래요. ^^
         
액션가면ケイ 2006/05/05 14:19 edit/delete
영화 '나나'를 좋아해서 인터넷을 검색하다가 우연히 여기에 들리신 분들에게, '평범한 영화'였다는 내용이라 죄송.
또는 영화 중에 나오는 노래 Glamorous Sky를 찾다가 우연히 여기에 들려서 '엉뚱한 노래'를 들으신 분에게도 죄송.

얘기했다시피, 저는 만화 '나나'도 본 적이 없기 때문에 정확히 알지는 못해도..
한밤중 변호사 사무실 안에서도 시커먼 썬글래스를 쓰고 있는 캐릭터를 보면서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혹시.. 만화에서의 캐릭터가 딱 저 모습이 아닐까? 최대한 원작에 충실하고자 하는 의도 때문에?
만약 의도가 그랬다고 한다면, 푸헐~ 이거야 뭐 원작 만화에 바치는 영화일 뿐, 그러니까 일부 팬들만 열광할 영화일 뿐,
'의도'라는 단어가 부끄러울, 쓸데없는 짓거리를 했다는 느낌입니다.

"지나치게 남자스러운 것도 지나치게 여자스러운 것도 다 짜증"이라는 光ひめ의 의견에 동감. ㅋㅋ.

어린이날입니다. 날씨는 그다지 별로입니다. '화창하다'는 느낌이 전혀 없어서요. 그래도 즐겁게 보냅시다. 연휴니까요.

솔잎추출물 -  2006/05/10 17:55 comment | edit/delete
일하다가 문득 생각이 나서 들어왔습니다.

마침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네요. ㅋㅋ

전 나나를 보지는 않았지만 - 영화 포스터를 보고, 광고를 보고 느꼈지요. 이건 내가 보면 안될 영화야.. -
동감되는 부분이 있어서요.

최근에 '춤추는 대수사선 - 용의자 무로이 신지'를 봤습니다.
춤추는 대수사선(춤대)를 꽤나 즐겨 보는 편입니다만, 아무래도 좋아하는건 '블랙코미디'지 '블랙'은
아닌거 같더군요.
(혹시나, 주변에서 누가 보려고한다면, 말려주십쇼. 춤대 달달외우고 왕팬 아니라면야 솔직히 버티기 힘듭니다.)

결국, 저는 장면 중간중간에 나오는 한글 간판에 집중해버리고 말았습니다. -_-;
(배경이 신주쿠입니다.)

특히나 경찰서 벽면에 떡하니 붙여놓은 한글로 된 '금연'이라는 글자는 저를 실소하게 만들더군요.

영화의 본 내용이 재미가 있든없든, 이래서 '영화를 본다'는 작업 자체는 재미있는것 같습니다. :-)
         
액션가면ケイ 2006/05/11 01:18 edit/delete
상당히 오랜만입니다. '일하다가 문득 생각이 나서'라니, 헛헛~ 이 곳이 그런 경우에 떠오르기도 하는 곳이군요.
영화 포스터를 보고 동감되는 부분이 있어서.. 보면 안될 영화로 느꼈다니, ㅋ, 그 포스터 다시 떠올리게 만드네요.
(흐음, 도대체 어떤 것을 두고 '동감'한 것일까..라는 일없는 궁금증이 잠깐. ㅋㄷ)

춤추는 대수사선, 그것의 배경이 되는 부분을 제작진이 나름대로 리얼하게 묘사하려고 했을 것이므로,
신주쿠의 경찰서 벽면에는 정말 '금연'이라는 한글 경고문이 아마도 붙어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지리적으로 한국에서 가장 가까운 후쿠오카의 지하철, 지하상가, 백화점에서 '한글 표기'를 본 적은 많지만
('재일'이 가장 많이 산다는 오사카도 아니고) 토쿄 한복판 신주쿠, 그것도 경찰서 안이라.. 약간 씁쓸하군요.
경찰서라는 곳을 출입할 만한 사람들의 형편이란 것을 고려한다면, 그다지 반갑지 않은 '한글 표기'입니다. ㅋㄷ.

뭐, 어쨌거나, 얘기해주신대로, '영화를 본다'는 작업 자체는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참, 그건 어떨까요? '영화를 본다'는 작업이 곧 '직업'인 사람들도.. 늘 재미있을까요?

2월 하순을 지나면서 이 곳의 포스팅 속도가 엄청나게 느려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꾸준하게 방문객들이 있는 듯 하니.. 허어~. (그래서 은근히 부담스럽습니다)
하지만, 이러다, 이런 식으로 계속 가면,
언젠가는 드나드는 사람 하나도 없고 흔히 말하는 '봇'인가 검색 어쩌구만 들락거리겠지요. (그래서는 아니되겠지요!)
흐음, 늦어도 주말 즈음에는 시간 내어서 뭔가 끄적거려봐야겠다는 생각이.. 뜨끈하게(?) 올라옵니다.

양양 -  2006/05/14 12:48 comment | edit/delete
영화를 본다라는 작업이 직업인 지인이 있어요
영화를 영화로서 즐겁게 보고싶은데..영화를 보면서 프로그램에 내보낼 각본을 써야하는..
괴로워 하면서 결국은 그만두더군요.

나나는 글쎄..또 원작만화가 더 낫습니다만.
원래는 저도 그림체가 마음에 안들고 겉멋에 찌들린 대사들도 마음에 안들어서
안봤지만
우연찮게 보니....전권을 다 구입해버린 불가사의한 매력의 만화랍니다;;;;;;;;;;

스쿠터를 타면서 한강다리를 건너거나 고수부지에 간다거나..
하면서 나름 봄을 즐기고 있지만
곧 처분하고
자전거를 구입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한강을 건널때 느끼는 시원함과 상쾌함은 이루 말할수 없지만
앞만 보고 건너야 하는게 참 ...그래요
버스를 타고 건널때 앞을 안보고 창문만 보면서 가는거랑..정말 틀리더군요

어쨌든 가면님 건강이 좀 나아지셨다니 다행이예요~
항시 걱정하고 잇었답니다.

그리고 광양의 남자스러움과 여자스러움에 대한 의견에는 200%동감!합답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5/14 13:58 edit/delete
학교를 졸업하고 사회에 발을 내밀고 어느 정도 세월이 흐르고나면 많은 사람들이 이런 생각을 하게 되지요.
"하고싶은 일을 직업으로 하는 것은 얼마나 행복할까?" (저 역시 그런 생각을 자주 했더랬습니다만.)
신중현선생은, 조용필은 그동안 행복했을까요? 서태지 역시 행복할까요? 허어~.

전편을 능가하는 속편이 드물듯이, 원작을 능가하는 것 역시 드문 것 같습니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쥬라기공원같이 볼거리를 제공하는 영화 조차도,
그 재미가 마이클 크라이튼의 원작 소설에 미치지 못하지요.

원작소설을 무시하고 영화만 두고보자면,
제프 골드브럼이 연기했던 '시니컬한 수학자'가 왜 등장인물이 되어야하는지 관객들에게는 아리송할 수 있으며
원작소설을 읽고 영화를 본 사람이라면,
소설에서 말하고자 했던, 카오스 이론과 관련된 원작소설의 그 많은 부분은 영화에서 어디로 사라졌는지 난감해졌지요.

스쿠터, 바이크 등의 단어는 언제나 뭔가.. 자유스러움을 연상시켜 가슴 박동을 더 쿵쿵거리게 만들지만
연이어서 꼭 사고..를 떠올리게 만들기에, 늘 걱정스럽습니다. 자전거 쪽으로 생각을 두고잇다니, 좋아조아~.

지난 몇달 동안, 저는 '양양'과는 반대로 옆창을 보면서 지냈습니다.
운전하느라 늘 앞창만 보고 살다가, 지난 몇달은 그렇게 전철의 창, 버스의 창을 통해 거리의 옆을 봤습니다.
운전에의 긴장감에서 완전히 해방되어, 그야말로 넋놓고 그렇게 창밖을 보는 것, 좋더군요.

제 건강, 걱정해주었다니, 이렇게 고마울데가. ㅋ~. 이거 기회가 된다면 카라멜 마끼아또, 계산은 내가 해야겠는 걸요.

뉴메카 -  2006/05/15 14:36 comment | edit/delete
ㅋㅋㅋ 저도 극장에서 스베니아 찾아냈답니다. 역시 대형 스크린이라 찾아낼 수 있었던 듯 ^^
사실 저는 저 영화를 보고, 저 영화에 대한 비판보다는..
주위를 둘러보고야 깨달았죠. 저 수많은 여고생 사이에 제가 껴앉아 있었다는 사실을..
이 영화는 제가 비판 할 수 있는 영화가 아닌것이죠. 제가 잘못 껴 앉아 있었다라고 깨닫게 해준 영화 ㅡ,ㅡ;
         
액션가면ケイ 2006/05/16 00:57 edit/delete
뉴메카! お久しぶり!!호루라기는 잘 있고? 그대들의 '신기종메카닉'도 무럭무럭? ^^;;

영화관, 엔딩 크레딧은 올라가는데, 앞뒤좌우를 둘러보고 문득 깨닫는 그것. "잘못 끼어 앉았다.." 프핫~
언젠가 나도 약간 비슷한 경험. 친구랑 영화를 보러갔는데 (그냥 편안한 마음으로 즐긴다는 심정으로)
영화가 마치고 객석에 불이 켜지길래 주위를 보니 공책을 꺼내서 뭔가를 열심히 메모를 하고있는 학생들이 있더라구.
그 때 본 영화가 짐 자무쉬의 브로큰 플라워였는데, 그런 관객은 몇 안되었지만 일단 2명 이상이 그러니까..
그게 그렇더라구. 그냥 기지개 펴면서 일어나려는 나 자신의 행동이 멈칫 하더라는 거지. ^^;;

시즈오카 -  2006/09/30 00:16 comment | edit/delete
저 이것만 쓰고 잘려구요.
하우스에서 '된장인가' 보구 너무 웃겨서. 잠이 깼어요.

'나나'는 우마이 센세의 연구를 통해 듣게 되었습니다. 그게 우리말로 번역이 되었는데, 그림이랑 대사가 달리 되었데요. 예컨데, 나나가 남친?과 같이 욕조에 있는데 남자의 손이 여자의 가슴(おっぱい)에 있는 그림에서 한국판에서는 손에 스폰지가 쥐어져 있죠. '그게 무슨 차이람.' 하시는 센세의 혼잣말.
뭔 차이긴요. 닿고 안닿고가 얼마나 큰 차인데...
그리고 제게 질문. 한국의 중학생정도도 '잔다'는 말의 뜻을 이해할 수 있냐고. 그래서 한국에서도 '잔다'는 말은 이중의 뜻이 있고, 대충 알것이다. 는 것이 저의 대답.
자기 선조들이 얼마나 큰 영향을 끼쳤는지 아직도 모르나.

같은 노랜데 하우스랑 틀려요. 기술이 틀려 그러나? 하우스에는 비밀임다.
         
액션가면ケイ 2006/09/30 17:18 edit/delete
三省堂의 国語辞典에 의하면, 寝る의 뜻 중에 異性と同衾(どうきん)する。共寝する。라는 것이 있군요.
예문을 들자면「女と初めて寝た。」
우리나라만 그런가 했더니, 일본도 똑같군요. 그 단어에 그런 의미가 있다는 것은.

그런데 같은 노래인데 다르게 들리나요? 흐음.. 왜 그럴까요? wma 컨버팅 때 서로 조건이 달라서 그럴 겁니다.
또는 하우스에서는 스핏츠를 중심으로 얘기하고, 여기서는 스핏츠를 배경으로 얘기하는 차이에서 비롯된 건지도.

         
시즈오카 2006/09/30 21:33 edit/delete
영어로도 그렇지 않을까 하는데...

소리가 다릅니다. 더 크게 분명히 들려요. 이곳에서는.
스핏츠의 쓰임의 차이 때문이라... 그럼 거꾸로 되야 하는 거 아닌가... 하는...

         
액션가면ケイ 2006/10/01 00:43 edit/delete
더 크게 들린다..면, 컴퓨터용으로 쓰기 위하여 mp3 또는 wma로 컨버팅할 때부터 이곳의 볼륨이 컸었나 봅니다.
Window Media Player의 옵션은 아마 같을테니까요.
하우스 들렸다가 이곳에 오실 때는 스피커 볼륨을 조금 조정하시는 것도 괜찮겠네요.
하우스와 이곳을 묶어서 볼륨 노멀라이징을 할 방법은 없으니까요. 프핫!

영어로도 그렇지요. go to bed은 물론이고 sleep도 그렇구요.

1004ant -  2007/05/28 10:53 comment | edit/delete
엉뚱한 곳을 본 내용이 이 포스팅이였군요.. 예전에 이미 읽은 포스팅이였으나, 그닥 나나란 영화에 대해 호의적이지 않던 댓글분위기에 그냥 조용히 넘어갔었거든요.

누굴 좋아하는가에 차이에서 오는 영화관람의 차이가 나오네요.. 전 아오이쪽이나 스핏츠에 대한 아주 짧았던 장면이 기억에 없듯.. 액션가면님에겐 아주 짧았던 그 장면이 영화의 중요한 기억에 단서가 되는 걸 보면요.

제 포스팅에 댓글다셨던 분께서 이 포스팅의 댓글을 보면 ..어떨까란 생각을 잠시해봅니다.. ^.^
         
액션가면ケイ 2007/05/28 19:54 edit/delete
사실 영화 나나(ナナ)에서, 얼핏 지나가는 장면에서의 스핏츠(スピッツ) 음반 광고에 이렇게 장황한 얘기를 하는 것은,
영화 나나(ナナ)를 빌려서 스핏츠(スピッツ) 얘기를 하자는 것에 다름없지요.
더구나 영화 자체에 대한 호의적인 코멘트는 그다지 없는 포스트이기까지 하니까요.

더구나 하필이면, 이 포스트에 댓글을 붙인 분들 역시 호의적이지 않거나 딴 소리를 하셨으니.. ㅋ.~
뭐 그러니까, ㅋ.~ 일인 미디어, 블로그인 셈이지요. 그래서 오늘도 액션가면ケイ의 횡설수설.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166] [167] [168] [169] [170] [171] [172] [173] [174]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