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합계 1273704
오늘 6
어제 101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어째서 무엇이 이렇게 내 안에서 캄캄해만 가는가 どうして 何が こんなに 僕の中で まっ暗になっていくばかりなのか
  うめぼし (Live Version) Umeboshi (Live Version) 매실장아찌 (라이브 버전)

밤은 벌써 깊어져 어느덧 새벽이 다가오지만 잠은 오지않고 의식은 더욱 명징하게되고.. 집안을 서성거립니다.
이미 다 읽어버린 어제 신문을 잠시 뒤적이다가 잘 맞추어지지않는 신문지 네귀를 애써 맞추며 개어놓습니다.
읽어보려고 사둔 신간서적 두어권을 한달 가까이 그냥 둔 채 TV의 뉴스채널을 물끄러미 쳐다보다가 꺼버리게 됩니다.

그리고는 방으로 들어와 서가에 꽂힌 책들을 이것 저것 뒤적이다가.. 오래 전에 사서 읽었던 책 한권을 뽑아듭니다.
1990년 7월 25일 초판 인쇄. 도서출판 살림. 저자 이성복. 그대에게 가는 먼 길 (이성복 아포리즘).

이성복
이성복
576
이 한없는 추락 속에서도 자기가 추락하고 있다는 느낌의 짧음.
이것은 참으로 기쁜 것인가, 어이없는 것인가.

639
무서운 것은 사랑이 아무 것도 이룰 수 없다는 데 있지않고, 애초에 사랑이 불가능하다는 사실.
네가 내 손을 잡아줄 수 없듯이, 내가 네 손을 잡아줄 수 없음.
사랑한다는 것은 자신의 이미지를 부둥켜 안는 것이다.

885
가령 우산도 없이 나갔다가 예고없이 내리는 비를 맞기도 한다.
비 그칠 때까지 어디 길모퉁이 같은 데서 기다릴 수도 있겠지만 그 비를 맞으며 간다.
그리 바쁜 일도 없는데 기어코 그 비를 맞으며 간다.
하늘에서 내리는 비는 맞을 수 밖에 없다.

- 이성복그대에게 가는 먼 길 (이성복 아포리즘) 中에서


시인 이성복의 짧은 잠언으로 이루어진 책이라 그저 두서없이 여기저기 뒤적거리며 읽어내리다가
문득 멈추어버리게되는 몇몇 부분에서 그의 아포리즘을 마음 속으로 되뇌어봅니다. ..
무서운 것은 사랑이 아무 것도 이룰 수 없다는 데 있지않고, 애초에 사랑이 불가능하다는 사실.

그러다 결국 스핏츠(スピッツ)의 열다섯번째 싱글 スカ―レット(Scarlet, 스칼렛)의 B-SIDE인
うめぼし(Umeboshi, 매실장아찌) Live Version을 볼륨 낮추어 듣기에 이르게되고,
그럴 즈음이면 불면의 밤을 저항없이 감당하면서 잠자리에 들기를 포기하고 맙니다.
とても寂しい僕は今すぐ君に会いたい
너무 외로운 나는 지금 바로 널 보고싶네
スカ―レット
スカ―レット
うめぼし(Live Version)
うめぼし(Live Version)

사춘기를 맞은 소년소녀시절은 벌써 오래 전에 보내버렸음에도 불구하고, 혹시... 이런 감정에 빠질 때는 없나요?

이유가 분명치않은 슬픔, 그저 막연한 아쉬움, 대상이 모호한 그리움, 혼자가 아닌데도 불구하고 피어오르는 외로움,
그런 감정들이 느닷없는 순간에 뜬금없이 가슴팍에 다가와 한동안 헤어나지 못하는.. 그런 경우 말입니다.

이유도 분명치않게 슬픈 감정이 밀려온다거나, 뚜렷한 후회도 없이 그저 막연하게 아쉽기만 하고
누구를 향한 것인지도 알지못한 채 그리움에 빠져들기도 하고, 까닭모를 외로움에 삶의 부질없음을 느낄 때..

차라리 그런 감정이 어디서 기인한 것인지 알기라도 한다면
많은 사람들이 그렇듯이 술의 힘을 빌어 그런 감정들을 털어내기도 하고
속내를 드러내보일 수 있는 친구, 연인 또는 가족들에게 자기자신 감정의 일단이나마 토로할 수 있겠지요.
하지만...
値札のついたこころ わくからハミ出せない
가격표가 붙은 마음 틀로부터 비어져나올 수 없네
星占いで全てかたづけたい
점성술로 전부 정리하고싶네
知らない間に僕も惡者になってた
모르는 사이에 나도 악인이 되어가고 있었다
優しい言葉だけじゃ物足りない
다정한 말 만으로는 어딘가 부족하네


値札(ねふだ)

어느덧 창밖은 여명의 발그레한 빛으로 물들어가고 새벽도 끝나갑니다.
앞서 뒤적거리던 그대에게 가는 먼 길은 덮어버리고 2003년 6월에 출간된 그의 시집을 펼칩니다.

아, 입이 없는 것들
아, 입이 없는 것들
12
언제부턴가 너는


언제부턴가 너는
내가 꿈꾸던 푸른 잎새였다
죽음을 느낀 한 점 푸른 잎새가
내 실핏줄 끝에 매달렸다
더는 너의 身熱을 견딜 수 없을 때
내 뼈는 휘어지기 시작했다
그제서야 깍지 않은 내 손톱,
머리카락 끝에서도 맑은 피
흐르는 소리 들렸다
75
어째서 무엇이 이렇게


어째서 무엇이 이렇게 내 안에서 캄캄한가
옅은 하늘빛 옥빛 바다의 몸을 내 눈길이 쓰다듬는데
어떻게 내 몸에서 작은 물결이 더 작은 물결을 깨우는가
어째서 아주 오래 살았는데 자꾸만 유치해지는가
펑퍼짐한 마당바위처럼 꿈쩍 않는 바다를 보며
나는 자꾸 욕하고 싶어진다
어째서 무엇이 이렇게 내 안에서 캄캄해만 가는가


- 이성복의 시집 아, 입이 없는 것들 中에서

비록 늘 그런 것은 아닐지라도 삶은 왜 이리도 자주 고단한 것일까요?

스스로도 '모르는 사이에 나도 악인이 되어가고 있는(知らない間に僕も惡者になってた)' 모습에 힘들어하고
가까운 사람으로부터 위로를 받아도 '다정한 말 만으로는 어딘가 부족해서(優しい言葉だけじゃ物足りない)' 갈증은 여전하기에
'점성술로 전부 정리하고싶지만(星占いで全てかたづけたい)' 그것은 이룰 수 없는 바램일 뿐..

'어째서 무엇이 이렇게 내 안에서 캄캄해만 가는' 것일까요? ... 끝내 해답을 찾지못한 채 아침을 맞이합니다. ㅡ.ㅡ

NAGOYA CENTURY HALL
名古屋国際会議場
스핏츠 메이저 데뷰 앨범에 수록되었던 うめぼし(Umeboshi, 매실장아찌).
지금 듣고있는 라이브 버전은 1996년 5월 26일 나고야 센추리홀(名古屋国際会議場)에서 있었던
JAMBOREE TOUR LIMITED '96 "カゲロウの集い(아지랑이의 모임)" 공연에서의 うめぼし입니다.

うめぼし(Umeboshi, 매실장아찌) Live Version은 오리지날 버전보다 연주시간이 십여초 짧지만
원곡과는 달리 베이스와 드러밍이 포함되어 리듬감이 좀더 두텁고
낮은 음역대로 연주되던 베이스 클라리넷 간주가 여기서는 상대적으로 높은 음역대로 연주되기에
개인적으로 저는 이 라이브 버전이 오리지날 버전보다도 좋아서 이것을 더 즐겨 듣습니다.

오리지날 버전의 또다른 うめぼし myspitz story .. 바로가기

참고로 DVD ジャンボリ―デラックス(Jamboree Deluxe) LIVE CHRONICLE 1991-2000를 보면
바로 이 うめぼし(Live Version)을 동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이 DVD에는, 이 곡 말고도 1996년 5월 26일 나고야 센추리홀 공연에서 연주되었던
恋は夕暮れ(Koi wa Yugure, 사랑은 해질녘), 魔女旅に出る(Majo Tabi ni Deru, 마녀 여행을 떠나다),
ベビ―フェイス(Baby Face, 베이비 페이스), 迷子の兵隊(Maigo no Heitai, 길잃은 병정),
ラズベリ―(Raspberry, 라스베리) 그리고 チェリ―(Cherry, 체리) 등도 수록되어 있습니다.
Live Chronicle 1991-2000
ジャンボリ―デラックス

うめぼし (Live Version)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08/30 03:07 | 스핏츠/SINGLE | trackback (0) | reply (20)
  Tags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15  

[MiN..] -  2005/08/30 20:26 comment | edit/delete
이제..욱병이형의 각성(?) 만 남은 것일까요? ^^
         
액션가면ケイ 2005/08/30 20:40 edit/delete
욱병先生의 각성(?)이라, 프하핫~

         
욱병이 2005/08/31 11:34 edit/delete
가만히 있는 욱병이 형은 왜? +_+);ㅋ

         
액션가면ケイ 2005/08/31 14:00 edit/delete
앗! 욱병先生!?!? 그러고보니 얼굴 본지 한참...
가만히 있는 욱병이는 왜? 라고? .... .... 가만히 있지 말라구! 하는 소리지, 뭐겠소? 헛헛!

욱병이 -  2005/08/31 15:06 comment | edit/delete
각성제라도 먹어야 하나....
원더랜드에 온듯.... +_+);;;ㅋ
         
ケイ 2005/08/31 17:48 edit/delete
スピッツハウスの管理人はマイ·スピッツ·スト―リ―·ワンダ―ランドへ来たようだと感じた ??

liebemoon -  2005/09/07 14:51 comment | edit/delete
안녕하세요, 트랙백 받고 달려왔습니다. ^^
사실 평소에 자주 와서 액션가면님의 글을 읽고 있었습니다. 제가 이번에 스카렛토; 싱글을 지른 이유도 바로 이 글을 읽으면서 들려오는 우메보시 라이브 버젼에 반해서였습니다. 그런데 바로 액션가면님의 트랙백을 받게 되다니 여간 신기하고 또 기쁜게 아니네요.
         
액션가면ケイ 2005/09/07 15:26 edit/delete
평소에 자주 오셨던 분이군요. 몰랐어요.
liebemoon님께서 이번에 スカ―レット 싱글을 구매하게된 단초가 이 글에 있었다니.., 저 역시 신기하고 기쁘군요.
아직 모르는 게 많으면서도 일단 BLOG형식으로 리뉴얼해놓고는, trackback을 통한 커뮤니케이션에 흥미가 생겨났죠.
그런 중에 제가 처음으로 trackback을 걸어본 것이 바로 liebemoon님의 글이었답니다. (trackback, ^^* 신기하네요.)

'평소에 자주 와서..'라고 하셨는데, 리뉴얼 이전에도 myspitz story ..에 오셨더랬나봐요?
그 때는 그 형식이.. 오시는 분과의 feedback이 쉽지않는 형식이라 그랬는지, 어떤 사람이 들리는지를 잘 알 수 없었어요.

BLOG로 바꾸고나니 그전에 알던 사람 말고도 방문하는 분이 생기든데,
비록 그전엔 서로 몰랐었지만, '이전'에 들려주셨던 분과 '지금'의 trackback을 통한 만남. liebemoon님, 반가워요!

yoda -  2005/10/08 21:46 comment | edit/delete
음악 좋군요.
ps.블로그의 다단 구조가 눈에 잘 들어오지 않아서 읽기가 힘들어요. -_-;;
         
액션가면ケイ 2005/10/08 23:05 edit/delete
jai guru de va om どんなものだって僕の世界を帰る事なんてできない (Nothing's gonna change my world)

일반적인 블로그에 비해 텍스트의 양이 좀 긴 듯 싶어 나름대로 만들어 '틀'인데 도리어 가독성이 낮은 모양이군요.
읽기가 힘드셨다니, 죄송합니다. 대책 마련, 고려하겠습니다.

저는 (スピッツ 만큼이나) The Beatles를 좋아합니다.
The Beatles의 Across the Universe에서「jai guru de va om」, yoda님의 블로그에 댓글로 남겼습니다.

시즈오카 -  2006/09/26 15:05 comment | edit/delete
どうもありがと。
         
ケイ 2006/09/27 00:53 edit/delete
どうもありがとうって?

         
시즈오카 2006/09/27 10:45 edit/delete
마사무네상이 노래 끝에 그러네요. どうもありがとう。아저씨같은 목소리로.
그리고 가끔이지만, 내가 여기 이렇게 있다는 것이 고마울때가 있어요. 다른 모습이 아닌, '지금'의 모습으로 나를 있을 수 있게 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물론 액션가면님 포함.

         
액션가면ケイ 2006/09/27 14:19 edit/delete
그 '덕분'의 몫 99.9%는 분명 スピッツ 그리고 マサムネさん에게 있는 것이지만,
시즈오카님이 그렇게 느끼신다니. 고마워해야할 사람은 도리어 저라고 느껴집니다. 꾸벅.

 -  2008/04/16 14:56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액션가면ケイ 2008/04/16 20:26 edit/delete
안녕하세요, ○○님.
비공개로 글을 남기시면서 닉네임도 모호하게 해두셔서 액션가면ケイ는 계속 갸웃거리고 있답니다. (누구지? 하면서)
うめぼし에 대한 ○○님의 언급에서 '아, 이 얘기 들은 적 있는데!' 싶어서,
그렇다면 혹시 ○○님은?‥ 이러면서 오락가락 하고 있는 중이랍니다.

이 글을 썼을 때, 지금은 그 때 왜 그랬는지 가물가물 하긴 하지만, 저는 꽤 힘든 시절이었습니다.
'이유가 분명치 않은 슬픔'도 자주 들이닥쳤구요. 휴우..

The Beatles의 Across the Universe.
혹시 이 노래 Fiona Apple의 노래로 들어보셨어요? 영화 <Pleasantville>에 삽입된 곡인데‥,
The Beatles의 원곡을 리메이크한 것 중에, 이렇게 또 멋진 버전은 드물답니다.
혹시 안들어보셨다면 한번 들어보세요, Fiona Apple의 '적당히 맥빠진' 보컬이 정말 기가 막히답니다.
「jai guru de va om」주문같은 이 부분의 보컬 역시 그렇구요.

방랑마녀 -  2011/04/06 14:04 comment | edit/delete
아, 저도 이 버전이 더 좋네요!
이 마사무네 오라버니 목소리가 저에게 더 익숙한 목소리네요.
바람을 머금은, 애잔하고 서늘한 목소리~

역시 로빈슨 즈음에 스핏츠를 듣기 시작해서 그런지
초기(1~3집 정도?) 앨범에서의 좀 덜 다듬어진 듯한, 약간 어린아이가 떼를 쓰는 듯한??
마사무네 오라버니 목소리는 약간 낯설기도 해서요.^^
         
액션K 2011/04/07 01:59 edit/delete
그렇죠? 이 버전 정말 좋죠? ^^
방랑마녀님의 댓글 덕분에 오랜만에 이 시간에 (지금 거의 새벽 2시) 들으니, 마구마구 아련해지는 기분.

+
저도 스핏츠를 <로빈슨> 수록 앨범부터 시작했답니다.
아마도 저와 비슷한 시기에 스핏츠를 좋아하게 되신 듯!

esperanza -  2011/09/12 21:19 comment | edit/delete
제가 좋아하는 스핏츠의 가장슬픈 노래랍니다.
1. うめぼし
2. 楓
3. 砂漠の花 ...
나중에 다른 노래가 더 슬프게 느껴질지는 모르겠지만요..
눈물이 뚝 뚝 떨어질 때도 있죠...

첫 소절에서 얌전한 스핏츠 팬들의 짤막한 함성이 좋아요...
원곡도 좋지만
라이브 버젼은 반주의 화성이 살짝 자세해서 더 편안한지도...

本当に好きです . . . スピッツ




         
Kei 2011/09/12 21:43 edit/delete
댓글로는 처음이신 듯한데 왠지 상당히 익숙한 닉네임이라서 갸웃갸웃하고 있습니다.
'희망'이라는 뜻의, 비교적 익숙안 단어라서 그런 것인지 아니면 제가 깜빡 잊고 있던 닉네임인지.
아무튼, esperanza님 반갑습니다. ^^

가장 슬픈 노래로 꼽아주신 세 곡을 미루어 보면, 스핏츠 공력(!)이 상당하신 듯 하네요.
초기 곡부터 최근 곡까지, 싱글 커트 곡과 앨범 수록 곡까지 아우르고 있어서요.

말씀하신대로 이 라이브 버전도 참 좋죠,
원곡도 좋지만, 이 라이브 버전의 아련한 슬픔의 감정은 정말.

추석 연휴, 추석 당일이 다 지나가니 아직 하루 남았지만 연휴가 다 끝나가는 기분입니다.
조금 전에 경북 쪽에서 친구가 그러더군요. 그 동네는 지금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다고.
esperanza님은 추석 연휴 편안히 지내셨나요?
저는 하필이면 추석 이틀 전부터 속도 좋지 않고 몸살 기운도 있고 해서
컨디션을 회복하고자 연휴 내내 누웠다 앉았다를 반복하면서 지내고 있습니다.

스핏츠 팬이신 게 틀림없어보이는 esperanza님, 자주 들리셔서 많은 이야기 들려주시기 바랍니다.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244] [245] [246] [247] [248] [249] [250] [251] [252]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