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21/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합계 1305550
오늘 22
어제 40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플라멩코의 시간, 어른들의 음악 フラメンコのとき、大人たちの音楽
  It Ain't Me Babe It Ain't Me Babe 난 그런 사람이 아냐

나는 기타 연주곡을, 특히 플라멩코(flamenco) 기타 연주를 좋아해서
8기가바이트 용량의 아이팟을 그쪽 장르의 음악으로 거의 다 채워서 다닐 때도 있다.
이를테면 플라멩코 그룹 집시 킹즈(Gipsy Kings), 아르메니아계 이란 기타리스트 아르믹(Armik),
독일 태생의 기타리스트 고비(Govi)라든지 캐나다의 기타리스트 제시 쿡(Jesse Cook) 등의 음악.
집시 킹즈는 보컬 파트가 있는 트랙이 많지만 나머지는 거의 그렇지 않아서
랜덤 플레이로 귀에 들어오는 음악은 기타 중심의 연주 음악일 경우가 대부분이다.

보컬 파트가 없는 연주 음악은 아무래도 대중적으로 주목받기가 쉽지 않은데
더구나 플라멩코 스타일의 연주 음악을 흔히들 '월드 뮤직' 중 하나로 분류하다보니
영미권의 팝/록과는 '다른 월드'의 음악으로 인식되어 마치 '변방'의 음악으로 생각하기 쉽다.
물론 월드와이드로 알려져 있긴 해도 대중음악의 메인 스트림은 분명 아니지만.

오륙 년 전 폐업 세일에 들어간 어느 레코드숍에서 음반을 여러 장 산 적이 있는데
그 중에는 나라다(Narada) 레이블에서 발매된 두 장짜리 베스트 앨범이 있었다.

기타를 안고 있는 뮤지션의 커버 이미지, 익숙한 레이블, 무엇보다 한 장 가격도 안되는 헐값.
나라다는 뉴 에이지 음악 레이블인데 그 장르를 자주 듣던 시절이 언제였나 아련하기도 했고
주로 피아노가 중심인 뉴 에이지만 들었기 때문에 기타 연주의 뉴 에이지는 어떤지 궁금증도 생겼고
무엇보다도 헐값이라서 만약 사서 들어본 후에 이건 나한테 아니다 싶어도 후회가 없을 듯해서
당시는 이름조차 처음 들어보는 뮤지션이었지만 주저하지 않고 구입한 음반이었다.
Ultimate Jesse Cook
Ultimate Jesse Cook

그렇게 무작정 접하게 된 것이 제시 쿡의 음악이었는데
정작 음반을 들어보니 예상과 달리 (적어도 내가 알고있던) 뉴 에이지 음악이 아니고 플라멩코 음악.
하지만 뉴 에이지보다는 더 오랫동안 즐겨 듣고 있어서 결과적으로는 '득템' 음반이 되었다.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난 제시 쿡은 파리, 프랑스 남부, 스페인의 바르셀로나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고 한다.
부모가 이혼한 후 그는 캐나다 사람인 어머니를 따라 캐나다로 와서 기타 아카데미에 들어가 음악 수업을 받게 되는데
그가 걸음마를 뗄 무렵 그의 부모가 유명한 집시 플라멩코 기타리스트의 레코딩에 참여한 적이 있다는 점,
소년 시절, 아버지가 살던 남부 프랑스를 방문할 때 그 지방에서 플라멩코 사운드를 자주 접했다는 점 등은
훗날 그가 지향하는 음악이 어떤 것이 되는지를 시사해주는 에피소드이기도 하다.
(우연이겠지만 그리고 교류 여부는 알 수 없지만 집시 킹즈의 리드 싱어가 그의 아버지 이웃집에 살았다고 한다)

1995년의 데뷰 앨범 이후 일곱 장의 정규 앨범, 한 장의 라이브 앨범과 두 장짜리 베스트 앨범을 발매한 그는
레코딩에 참여한 뮤지션이나 객원 가수의 보컬 파트가 들어간 곡도 몇 곡 발표한 바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이번 글에서 소개하는 곡, 밥 딜런(Bob Dylan)의 히트곡을 커버한 It Ain't Me Babe다.

캐나다의 싱어송 라이터 멜리사 맥클러랜드(Melissa McClelland)가 보컬로 피처링한 이 곡은
2007년에 발매된 제시 쿡의 여섯 번째 정규 앨범 Frontiers에 수록되어 있으며
(앞서 언급한 베스트 앨범은 2005년에 발매되어서 그 음반에는 수록되어 있지 않다)
이 곡은 싱글로도 발매되어 3주 동안 빌보드 차트 상위권에 머물렀다고 한다.

이 곡은 비록 제시 쿡이 커버한 곡이지만 그의 기타 연주를 프런트로 내세우지 않아서
기타리스트가 커버한 곡이라는 사전 정보 없이 이 곡을 듣게 되는 사람은
자칫 멜리사 맥클러랜드의 '건조한 듯한 분위기'의 보컬에만 귀를 기울이게 되기 쉬운데
보컬 뒤로 살짝 한발 물러선 채 연주하는 제시 쿡의 빼어난 기타 연주에 주목하게 되면
보컬과 기타가 서로 상대방의 사운드를 더욱 아름답게 만들어준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Frontiers
Frontiers

앞서 멜리사 맥클러랜드의 음색을 두고 '건조한 듯한 분위기'라고 했는데
이는 얼마 전 이 노래를 듣고 나서 내 친구가 그렇게 표현한 것을 옮긴 것이다.
그 친구가 그렇게 말해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그 말을 듣고 보니 멜리사의 음색에서 듣기 좋은 '메마름'이 느껴진다.
그래서 그런 걸까?
노랫말은 '나는 당신이 찾는 그런 사람이 아냐'라고 하면서 '거절'을 이야기하는데도 불구하고
씁쓸한 느낌은 없고 듣고 있는 내내 고개가 까딱거려지고 문득 입가에 미소마저 지어지기도 하는 이유가.


● 노랫말, 열기

● 제시 쿡 공연 영상, 열기

● 집시의 시간, 열기

● 오리지널 그리고 또 다른 커버, 열기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11/09/25 16:07 | 듣기 | trackback (0) | reply (4)
  Tags : , , , , , , , , , , , , , ,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223  

はな -  2011/09/29 00:20 comment | edit/delete
기타 소리 정말 좋습니다.
모두 잠든 밤 혼자 들으니 더 그런가 봐요.

가사를 보니, 좀 특이하긴 합니다.
저번에 말씀하신 대로 남성가수들의 노래는 주로 여성들이 소비하기 때문에 '순애보'적인 가사가 많기 마련인데, [나는 네가 지금 찾고 있는 사람이 아니다. 너를 위해 죽어줄 만한, 네가 필요로 할 때마다 나타날 수 있는 사람도 아니다. 그러니 떠나라]라는 가사는 좀 신선해요.

그러니 정말 여성보컬의 목소리는 시크하기 그지 없고, 원곡에서 밥 딜런이 불렀을 때에도 요즘 말로 하면 왠지 '차도남'의 이미지를 노래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그 당시에 나쁜 남자의 이미지를 노래했다면 시대의 흐름을 훨씬 먼저 알고 트렌드를 읽은 것이 되겠네요.

처음 노래 시작할 때 나오는 기타음은 너무나 아름다운데 가사는 무미건조하게도 '나는 네가 찾고 있는 사람이 아니야, 떠나'라는 가사라니.. 조금은 언밸런스한 상황이 무언가 재미있어요.

이런..그러고 보니 제 기타 위에는 먼지만 쌓여 가고.
손에 박혀있던 굳은살은 거의 벗겨지고.
그나마 외웠던 몇 개의 코드조차 거의 잊혀지고.

거실에 널브러진 제 기타를 생각하니 약간 우울하네요.

제 친구 중에 기타를 기깔나게 치는 친구가 한 명 있는데, 언젠가 알려 달라고 다시 졸라봐야겠습니다.
제 귀에는 그 친구의 기타연주 소리가 어느 기타리스트의 연주보다 신선하고 좋던데.
당분간은 듣는 걸로 만족해야겠어요!^^







         
Kei 2011/09/29 23:47 edit/delete
답글이 늦었어요, ごめん。

이 글을 쓸 때 '차도남'이라든지 '치도녀'와 같은 요즘 신조어를 떠올리진 못했는데
はなちゃん 댓글을 읽고는, "아 차도남 차도녀, 그렇네, 후훗~" 했습니다.

먼지 쌓여가는 기타, 다 벗겨진 굳은살. 너무 우울해 하진 말아요.
악기를 하나 배운다는 건 힘든 일이긴 하지만, 그게 은근히 수영이나 운전이랑 비슷한 점도 있으니까요.
한참을 하지 않다가 - 거의 몇년을 안하고 있다가도 - 다시 하면 삼십분도 안되어서 '기본'은 할테니까요.
아직 초보 수준이라면 좀 걱정일 수도 있지만
C, F, G, Am, Dm, E7 등의 정말 정말 기본 코드는 세월이 지나도 곧바로 운지하게 되니까요.
다만, 후훗~ 삼십분도 안되어서 손가락에 불붙은 기분으로 후끈하기는 할테지요. ^^

はなちゃん 댓글을 읽으면서 "기깔나게" 라는 표현을 보고는, 야 그거 정말 오랜만에 접하는 표현이다, 싶었어요.
표준말은 아니라도 저 스스로는 구어체의 일상회화에서 가끔 쓰는 표현이지만
다른 사람의 표현으로는 (그것도 글자로 표기되는 걸로는) 정말 오랜만에 접하는 것 같았거든요.

친구가 "기깔나게" 기타를 친다고 했지만, 아마 はなちゃん도 역시 "기깔나게" 기타를 연주하는 날이 금방 올 겁니다.
제시 쿡의 기타 연주를 정말 좋다고 느끼는 사람이니까요.

aros -  2011/09/29 23:10 comment | edit/delete
어머나...올려주신 음악 정말 좋네요. 기타 소리도, 여성 보컬의 목소리도 참 좋고, 또한 제가 잘 모르는 장르라서 신선했답니다. :)
나름대로 딜런의 앨범을 꽤 여러 장 가지고 있다고 생각했는데(물론 그의 전체 디스코그래피에 비한다면 너무 적은 음반들이지만..) 어쩐지 중간에 <Another Side of Bob Dylan>이 빠져 있더라고요. 덕분에 딜런의 원곡도 잘 들었습니다. 존 바에즈 언니의 목소리도 오랜만에 들었고요! 역시 좋네요. ㅠㅠ

이제 본격적으로 추워지는 가을인가봐요. 추위를 많이 타는 편이지만 오늘은 왠지 기분이 좋더라고요. 촉촉하게 비가 내렸다가 다시 해가 나고, 채 마르지 않은 땅을 걷는 게(그래봤자 콘크리트지만! ^^;) 기분이 좋았어요. 벌써 10월이군요 ...

ps. 제 위에 댓글 다신 분과 저도 같은 생각이 드네요. 방 한구석에 있는 기타..어떻게 해야 할지. 이런. ㅠㅠ
         
Kei 2011/09/30 00:14 edit/delete
맘에 드셨다니 방긋방긋.
제시 쿡을 소개한 블로그가 제법 있지만,
이 버전의 <It Ain't Me Babe>를 그리고 멜리사 맥클러랜드를 언급한 곳은 없는 듯 싶어서 더욱 방긋방긋입니다.

뮤지션의 국적을 따지는 것은 그다지 의미 없는 일일 수도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캐나다 뮤지션의 경우 막연히 미국 뮤지션이라고 오해받는 경우가 많은 듯 해요.
제가 좋아하는 뮤지션 중에는 캐나다 뮤지션이 제법 있습니다.
닐 영 그리고 새러 맥래클런은 음반 거의 전부를 샀을 만큼 좋아하고
Blue Rodeo처럼 국내에는 아마 거의 알려져 있지 않은 밴드의 음반까지 산 적 있거든요.

밥 딜런의 음반을 여러 장 가지고 계시군요,우와~ (취향의 동질성을 확인하는 느낌의 감탄사)
저도 밥 딜런을 좋아하는데 워낙 많은 음반이 나와서 예전에 산 정규 음반 정도만 있고 부틀렉 시리즈는 포기했어요.
혹시 <아임 낫 데어>라는 영화 보셨나요?
저는 보긴 봤는데 영화관이 아니고' 어둠의 경로'를 통한 DVD로 보는 바람에
그 엉망진창의 자막때문에 뭔 소리지? 하면서 힘들게 봐서 감동이 확 줄었지만
자막이 제대로라면 뭔가 감동이 강하게 왔을 영화라고 생각했어요.
네이버의 영화 소개에 따르면,
"전설적 포크락 가수 밥 딜런 특유의 시적인 가사를 줄기로 삼아 밥 딜런의 7가지 서로 다른 자아의 이미지와 이야기들을 연달아 진행시키며 미국 역사상 가장 강렬한 아이콘의 생동감 있는 초상을 완성한다."
라고 되어 있는데요.
혹시 보신 적이 없다면 한번 찾아서 보시기 바랍니다.
제가 좋아하는 밥 딜런 트랙 중에서 "Stuck Inside of Mobile with the Memphis Blues Again"
이 노래가 흘러나오는 장면에 (기억에 첫 장면에 나오는 것 같은데) 정말 좋았어요. ^^
밥 딜런 팬이 아니라면 이거 뭐하는 영화야? 싶을 수도 있지만, 팬이라면 사운드 트랙만으로도 감동의 영화.

aros님이 밥 딜런의 팬인 듯 싶으니까, 저도 몰래 또 옆길로 새는 수다가 길어졌습니다.
내일 아침부터는 추워진다네요.
저는 오늘 저녁에 반팔, 반바지로 저녁 약속에 나갔는데 시원하고 좋더라구요.
aros님과 달리 저는 더위를 많이 타서 요즘 날씨가 맘에 들어요. (이런 날씨도 잠시, 금방 겨울 날씨가 되겠지만요)

+
방 한구석에 오랫동안 꼼짝 않고 있는 기타. 요번 주말에 한번 퉁겨주십시오.
꼭 뭘 대단하게 연주하겠다고 하면 오히려 손이 안가니까 그냥 튜닝만 해주자는 가벼운 마음으로.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60] [61] [62] [63] [64] [65] [66] [67] [68]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