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합계 1265963
오늘 31
어제 85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바삭바삭 바스락거리는 가슴, 한들한들 흔들리는 태양 ざわざわざわめく胸、ゆらゆら揺れる太陽
  夏はこれからだ! Natsu wa Korekarada! 여름은 이제부터야!

이제 몇 시간 눈을 붙였다가 날 밝으면 바다 건너 우미노나카미치(海の中道) 해변공원으로 간다.
여름의 한복판, 휴가철 피크에 개최되는 록 페스티벌 HIGHER GROUND 2012 FINAL을 보러.
일본 큐슈(九州) 최대의 록 페스티벌로 올해가 10주년이자 마지막이라고 하는데
[myspitz story···] 방문객 중 일본에 거주하는 어느 분이 티켓을 구해주신 덕분에
이번 여름 휴가를 후쿠오카(福岡)의 해변에서 좋아하는 음악을 종일 즐기면서 지내게 된 거다.

페스티벌은 이틀 동안이지만 사정상 나는 28일 하루만 가는데 그날 라인업, 시쳇말로 '쩐다'.
무엇보다도 먼저 스핏츠(スピッツ).
'록페/락페'는 잘 몰라서 이런 록 페스티벌이 있다는 것도 이번에 처음 알게 되었는데
연표를 급하게 뒤져보니 스핏츠는 2003년, 2004년에 연이어 참가한 적이 있다.

스핏츠를 공연장에서 직접 보는 것은 2001년 5월 첫 내한공연 이후 이번이 아홉 번째인데
일본 현지에서의 공연으로 꼽자면 이번에 세 번째, 록 페스티벌에서는 처음이다.
가장 최근에 본 공연이 2009년 1월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 공연이었으니
무려 삼년 육개월만에 스핏츠 보는 셈, 설렘이 크다.
HIGHER GROUND 2012 FINAL
Higher Ground 2012

28일의 라인업이 내게 환상적인 이유는 스핏츠 말고도 여럿 있다.
내한할 일 없을테니 일본에 가서라도 볼 거라고 마음 먹고 있던 사이토 카즈요시(斉藤和義),
역시 언젠가는 꼭 한번 보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던 하타 모토히로(秦基博),
지난번 내한 공연 때 티켓을 사놓고도 가지 못했던 쿠루리(くるり) 등이 이날 출연하기 때문이다.

그 외에 후지 패브릭(フジファブリック)도 기대하는 바가 상당하고
내 취향은 아니지만 히라이 켄(平井堅)도 그날의 라인업에 포함되어 있다.
1980~90년대에 인기를 끌었던 여성 록 밴드 프린세스 프린세스(プリンセス・プリンセス)
올해 재결성하여 스테이지에 등장하는 것도 관심이 간다.
HIGHER GROUND 2012 FINAL lineup


夏はこれからだ!(Natsu wa Korekarada!, 여름은 이제부터야!).
그저 개인적인 희망사항이긴 하지만
출연 뮤지션 중 한 명인 하타 모토히로의 세트 리스트 중에 이 노래가 포함되어 있으면 좋겠다.
자신의 앨범에도 수록했던 곡인데다가 한여름·해변이라는 시공간에 딱 맞는 노래니까 괜히 기대를 해보는 거다.
내가 이 노래의 분위기처럼 여름 휴가를 즐기고 싶다보니, 뭐 아니면 말고.

아무튼 이 노래의 랩 부분에 이런 말이 나온다.
楽しんだもん勝ち It's all right 즐기는 사람이 최고 It's all right

그리고 얼마 전에 어느 신문에서 다음과 같은 글을 읽은 적이 있다.

···
 월스트리트저널이 소개한 연구결과 중 특히 눈길을 끈 게 있다. 10대 시절 형성된 음악적 취향은 뇌의 내부에 깊이 각인돼 평생 유지된다는 점이다.
···
 그래서 말인데, 역시 한 살이라도 더 젊을 때 많이 놀아두어야 한다. 좋은 음악, 좋은 취미가 뇌 깊숙이 각인되게끔 말이다. 그래야 늙어서 놀 줄도 모르고 그렇다고 술은 몸이 받쳐주지 않는 한심한 처지에 내몰리지 않는다. 보건복지부·국민연금공단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남녀의 64.1%는 노후 여가생활에 대한 인식이나 준비가 돼있지 않았다. 고기도 먹어본 사람이 잘 먹는다. '노세 노세 젊어서 노세'가 맞다.

∼ 중앙일보 2012년 7월 17일자 노재현 논설위원·문화전문기자의 칼럼
놀아본 사람이 늙어서도 잘 논다 한 살이라도 젊을 때 많이 놀자』 중에서.

중앙일보 분수대

지금도 지금이지만 노후가 한심해지지 않기 위해서라도 한 살이라도 더 젊을 때 놀 줄 알아야 한다는 거고
이 노래와 묶어서 말하자면, 뇌 깊숙이 좋은 음악과 취미가 각인되도록 놀 때는 최고로 잘 놀아줘야 한다는 거다.


일본어를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우미노나카미치(海の中道)'는 '바다 가운데의 길'이란 뜻이다.
바다·가운데·길처럼 생긴 해변에서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흥얼거리면서 종일 지내는 한여름의 하루.
날이 밝으면 바다 건너 바로 그 「바다·가운데·길」로 달려가서 최고로 잘 즐기는 사람이 되고 싶다.
그러려면 일단 지금은 당장 눈을 좀 붙여야겠다. 이만 총총.

모두들, 좋아하는 음악과 함께 즐거운 휴가 보내기를!


● 노랫말, 열기

   

● 덧붙임, 열기


스트리밍되고 있는 음악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12/07/28 01:02 | 듣기 | trackback (0) | reply (18)
  Tags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242  

Crispy! -  2012/07/31 12:41 comment | edit/delete
와~ 부러워요~
멤버들을 직접 만나보고(?) 오셨다니~~!!!! 와우~~
락페는 당근 신나게 잘 즐기셨겠지요. 더워셨죠?? ^^

집에서 매미소리가 들리기 시작했습니다.
정말, 여름은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인것 같습니다!
완전 더워요.
아~~~저도 훌훌 어디론가 여행 가고싶어집니다. 혼자서.... ㅋㅋㅋㅋ
         
Kei 2012/07/31 13:36 edit/delete
아마 그렇게 땀을 많이 흘린 적은, 태어나고 처음인 것 같았어요.
물을 계속 찾게 되는데 록페 현장의 가게에는 오후 들어서 얼마 되지 않아 음료수가 동이 났고
공연장 밖 해변공원 내의 자동자판기까지도 생수, 우롱차, 녹차 등은 전부 품절 사인.
물 찾아서 결국 공연장에서 도보로 15분 정도나 걸리는 사이토자키역 쪽으로 가야했어요.
(그 바람에 쿠루리 공연의 앞 부분은 놓쳐버리는, 흐엉~)

아무튼, 엄청 좋았어요.
Crispy!님도 이런 기회 생기면 꼭 즐기시길 바래요!
혼자 여행도 가시구요, 후후훗.

모운 -  2012/08/04 08:45 comment | edit/delete
그저 부럽다는 말 밖에는. ㅜ_ㅜ
사이토 옵하 멋있던가요 엉엉어허허엉.
         
Kei 2012/08/04 23:58 edit/delete
스핏츠가 그날 라인업의 엔딩이기를 바랬지만 타임 테이블이 나오고보니 엔딩은 사이토 카즈요시.
페이스북에 써두기도 했지만 사이토 카즈요시의 세트 리스트는 다음과 같았습니다.
1. ずっと好きだった
2. Would you join me?
3. 男節
4. I Love Me
5. ひまわりの夢
6. 月光
7. やさしくなりたい
————
8. 歩いて帰ろう

저는 그날 <月光>까지만 듣고 발길을 돌려 공연장을 나오면서 <やさしくなりたい>를 들었답니다.
공연장 근처의 역이 정말 조그만 역이라서 나중에 그 역을 통해서 몇만명이 빠져나올 걸 생각하니 답이 안나와서요.
나올 때 시계를 보니 앵콜곡까지 7곡을 할 듯 싶었는데 허얼~
나중 알고보니 한 곡 더 했고 더구나 그 곡이 <歩いて帰ろう> 이럴 수가!

사이토 옵하, 멋있었냐구요?
답이 뻔한 걸 뭐 또 굳이 물어보시나요? 흐흐흐흣.
스테이지에 등장해서 <ずっと好きだった>를 부르기 시작하자마자, 그냥 지려버리는 거죠. ^^

스핏츠, 히라이 켄에 이어서 사이토 카즈요시가 나왔는데
사이토 옵하가 중간에 밴드 멤버 소개를 좌라락 하고는 본인을 소개할 때 이러더군요.
"저는 스핏츠입니다."
끼야아아아아아악!! 우워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

피아 -  2012/08/09 01:04 comment | edit/delete
페스티벌, 즐겁게 다녀오셨어요?? 'ㅂ'
콘서트를 비롯하여 음악 관련 공연을 마지막으로 간 게 언제일까.. 떠올려봤는데
너무 아득하여 잠시 눈물을 흘렸어요. 으흑-
묵힌 스트레스, 온몸을 다해 방방 뛰며 즐기는 콘서트는 2008년도의 스피츠 공연이 마지막인듯TAT
(2008년 맞죠? 이젠 연도도 가물가물;;;;)

저는 따로 휴가 기간은 없고, 가족들과 날짜만 맞추면 되는데
문제는 가족들이 말로만 휴가가자고 하지.. 아~무도 알아보질 않는다는 게 문제예요;
이런 식으로 어영부영 지나가면 그냥 제게 주는 선물인 셈 치고 평소엔 엄두도 못내는 비싼 무언가를 산다던가, 해본다던가 식으로 할까 싶기도 하구요^^

어쨌든,
아~~~ 스피츠 보고 싶다~~~~~~!!!


         
Kei 2012/08/09 09:17 edit/delete
어제 오후 커피타임에 만난 친구가 그러더군요.
지난번 마룬5 공연 이후 이젠 더 이상 스탠딩은 못하겠더라고.

Higher Ground 2012 Final, 네! 즐겁게 다녀왔습니다.
(오랜만에 팬 카페 OB들과의 뒷풀이도 좋았구요!)
하지만 어제 그 친구의 말과 비슷하게 체력의 한계를 느꼈던 록페이기도 했어요.
땡볕에서 종일, 으아~ 그건 정말 장난 아니었어요.

휴가에 대해서 이런 생각이 들어요.
가족들과 날짜가 맞추어지지 않으면 그냥 먼저 혼자 떠나버리는 휴가는 어떤가, 하는 거요.
너무 무작정인가요? ^^

우리가 살면서, 그냥 무작정, 나혼자, 놀아보는 것, 그리 흔치 않잖아요?
혼자 놀러 가는 거 심심하다 지루하다 외롭다 이러는 사람들도 있긴 하지만
휴가 기간을 나혼자 온전히 나혼자 보내보는 것도 좋을 듯 해요.
남친 여친만 생겨도 그렇게 못하잖아요? ㅋㅋ (아, 피아님이 지금 솔로라는 얘기가 아니라요)

스핏츠.
저는 지난 번 미스치루 돔 투어 마지막 날 다녀오면서 그리고 이번 록페 다녀오면서 마음 먹었습니다.
어째도 제 능력으로 정상적인 티켓팅은 못하는 거, 어느 날 마음 내키면 그냥 달려갈 거라고.
투어 스케줄 보고 우리나라에서 직항 항공편이 있는 도시라면 그냥 갈 거라고.
약간의 웃돈을 주고 현장에서 암표를 사면 되는 거니까, 그냥 무작정 갈 거라고, 마음 먹었어요.

esperanza -  2012/10/02 17:24 comment | edit/delete
스핏츠 아이타이나...................ㅜ

아홉 번? 막 날아다니시는 케이님...

저는 이제 스핏츠를 짝사랑하게 되고 사계절 지났습니다.
그리고 다시 가을..

그래도 마음은 10년 20년 사랑한듯한 ...
아이타이나...ㅜ
         
Kei 2012/10/03 02:02 edit/delete
취미생활에 좀 과도한 비용을 쓰고 있다는 생각을 어쩌다 하긴 합니다.
하지만 기꺼이 그러고 있습니다.
술을 많이 마시거나 쇼핑이나 그런 쪽으로는 전혀 관심없는 저로서는
스핏츠를 좋아하는 '사치' 정도는 누려도 괜찮다 라고 스스로에게 말합니다. 후훗.

스핏츠 팬 카페의 몇몇 분들은 일년(또는 몇년) 내내 용돈을 모았다가 현지에 공연을 보러 가기도 하더군요.
그런 '사치'는, 자기가 좋아하는 것에 대하여 누려보는 사치는,
흥청망청이라고 해석되는 사치와는 전혀 다른 사치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니까 esperanza님.
언젠가 한번 현지 공연을 향해 달려 가시기 바랍니다.
아쉽게도 이제 스핏츠가 내한 공연을 할 가능성은 점점 희박해지는 듯 싶으니까요.

삶은여행 -  2013/08/21 18:43 comment | edit/delete
링크해주신 두 번째 곡을 보고 깜짝 놀랐어요.

왜냐면... 이 노래가 올해 주구장창 듣고있는 노래인데다가
이 포스팅을 읽은 기억이 있는데...
하타 모토히로가 불렀다는 건 전혀 모르고 있었기 때문에ㅎ

올해 어떻게 알게 됐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데 우연히 듣고 빠진 뒤로
거의 매일 듣고 있는 곡이에요ㅎ
원래 여름을 좋아하는데 좋아하는 계절의 분위기가 잔뜩 느껴지는 데다
중간에 오키나와 민요분위기도 좋고. 듣고 있으면 즐거워지고:-)
근데 후쿠미미라고만 알고 있었지 구성은 전혀 몰랐어요

다시 들어보는데도 노래 분위기가 달라서 그런지
저는 잘 모르겠어요ㅎ
하타 모토히로 버젼도 찾아서 들어봐야겠어요 꼭~


그리고...저도 생애 처음 스핏츠 현지 공연 보러 갑니다(소곤)
몇 년 전 버킷리스트 유행 때 스리슬쩍 적어뒀던 소원을
올해 이룰 수 있을지 몰랐어요.
개인적으로 가을은 싫어하는 계절이지만,
가을을 이렇게 기다려보긴 처음인듯 합니다:-)
         
Kei 2013/08/22 02:25 edit/delete
와우! 삶은여행님께서 요즘 이 노래를 자주 들으셨군요!
이 노래는 저의 '마이 훼이버릿' 중 하나라서 괜히 흐뭇흐뭇~

위 포스트 본문 하단에 후쿠미미 버전의 영상 링크에서 하타 모토히로의 모습을 볼 수 있지요.
하타 모토히로와 스키마스위치의 오하시 타쿠야 두 사람이 부르는 어쿠스틱 영상도 있어요.
하타 모토히로 솔로 버전을 못찾아서 이걸로 일단 감상하시길.
<キミ、メグル、ボク> 그리고 스가 시카오의 <そろそろいかなくちゃ> 커버 이렇게 두 곡을 먼저 부르는데
링크는 <夏はこれからだ!> 이 부분에 맞추었습니다.
http://youtu.be/nfno-yCUugQ?t=9m21s

기왕 말 나온 김에, 후쿠미미의 라이브 버전 영상 링크도 추가. ^^
http://youtu.be/lzm5tdHs884?t=4m6s

그건 그렇고 우왁우왁우왁우왁!!!
너무너무 부러워요.
어디어디? 어느 공연인가요?

삶은여행 -  2013/08/24 23:09 comment | edit/delete
링크까지- 우와 감사합니다아-!
영상 중간에 맞춘 링크는 처음 봤어요 신기해라 +_+
하타 모토히로 목소리만큼 훈훈한 훈남이네요 목소리와 외모가 비슷한 느낌이에요:-)
영상 처음부터 보고 있는데 꼭 분위기 좋은 페스티벌에 와있는 느낌이에요
후쿠미미 버젼은 지금은 에러가 떠서, 나중에 다시한번 시도해봐야겠어요:-)

여름은 저 멀리 가고 있지만...
그래도 이렇게 위안이 되는 좋은 노래가 있어 다행이에요 흙.

그리고오..공연은..9월에 하는 요코하마 선셋이에요(이 이야기 하는데 왜 부끄럽지요'_')
귀가 얇아서...16년만에 하는 야외 라이브라는 말에 혹했던게 아닌가 싶어요
후에 표구하는데 마음 졸이고 난 후, 전국 투어 일정 보고
이걸 갈 걸 그랬나..살짝 후회하기도 했어요.ㅎ
         
Kei 2013/08/25 21:21 edit/delete
영상 중간부터 시작하는 링크, 저도 최근에 알았어요.
장시간의 영상이라든가 어느 부분을 특정하고자 할 때 상당히 유용하더군요.

오거스타 캠프라고 해서 거기 소속 뮤지션들이 총출동해서 하는 콘서트가 있는데
기회 나면 저도 한번 가보고 싶은 공연이기도 합니다.

요코하마 선셋!!!
제 주위에 여기 가는 사람이 또 있군요. 야아~ 부러워라 부러워라!

삶은여행 -  2013/08/28 23:09 comment | edit/delete
오늘은 후쿠미미 버젼도 제대로 보여서
제대로 만끽하고 있어요:-)
뮤직비디오 버젼은 본 적 있는데 역시 훨씬 생동감 있고 좋아요 감사합니다
또 한번... 덕분에 이 노래가 더 좋아질것 같아요:-)

도쿄에 가는 게 6,7년 만인데다가
요코하마는 처음이에요!
게다가 현지공연 햇병아리! 걱정이 태산입니다.ㅎ






         
Kei 2013/08/30 12:22 edit/delete
제대로 만끽하신다니까 흐뭇흐뭇!

하타 모토히로의 팬인 제 친구도 요즘 듣는 노래는 <Rain> 등등 하타의 신곡뿐이라고 하더군요.
(저와 달리, 후쿠미미의 이 버전에 잠시 나오는 하지메 치토세는 피하지만요, 후훗)

요코하마 현지출장!
걱정이 태산이라고 하시지만, 사실은 기대가 태산이선 거죠.
이것참, 이런 얘기 들을 때마다 "이제라도 뭔 수를 써서 갈 수 없나?" 이런 생각을 한답니다. ㅋ

삶은여행 -  2013/09/01 23:14 comment | edit/delete
아하하. 전 오키나와 민요 좋아해서
그 부분도 흔들흔들 거리며 들어요
올려주신 영상은 꼭 에이샤 마츠리 같아서 더 즐거웠어요:-)

아직도 정말 가는 건가 싶어요ㅎ
다른 것보다 한번 보고 매번 스핏츠 공연 할 때마다 가고 싶어서
끙끙 앓으면 어쩌지...그게 벌써부터 걱정이에요ㅎ

케이님 이번 공연 보시면
열번 째 현지 공연은 요코하마 선셋이 되는 거네요!
         
Kei 2013/09/05 10:05 edit/delete
답글이 너무 늦어졌습니다. (죄송합니다)
며칠 동안 사정상 모바일로 밖에 접속할 수 밖에 없었는데요.
모바일로는 오타도 많이 나고 여러모로 글쓰기가 힘들어서 차일피일 하다보니 그만.

하지메 치토세가 파트를 맡은 부분도 좋아하신다니, 방긋방긋.
이런 뮤지션을 접하면서 일본 대중음악계의 스펙트럼이 넓고 다양하다는 걸 새삼 느낍니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나라의 경우를 떠올리면 아쉬운 점도 있지요)

스핏츠 공연.
한번 가면 또 가게 될 겁니다. 후훗. (제가 그랬거든요)
더구나 현지 '탐험대'로 가시니 이건 뭐 더 말할 게 없죠.

혹시 제가 가게 된다면 그게 정말, 열번째가 되는 거군요!
(아오~ 가고싶어라 가고싶어라)

리한 -  2013/09/21 03:02 comment | edit/delete
간만에 Kei님 블로그를 방문해봅니다! :)

늘 스핏츠관련 글을 탐독(?)했었는데, 이번에 포스팅 해주신 노래도 좋네요!
물론 지금은 여름도 끝나고 추석연휴 마저 끝나버렸지만,
역시 후쿠미미라던지, 어거스타 쪽 아티스트 노래들은 들으면 청량감이 느껴지는게,
계절을 가리지 않는 청량감이라서 들으면 늘 기분이 좋아요~

중간에 나오는 하지메 치토세상 목소리는 묘하면서도 기품있는게 늘 들으면서 감탄하게 되요!
일본이라는 나라의 음악적 스펙트럼에도 놀라게 되구요 ㅋ_ㅋ

뭔가 오랜만에 방문이라 두서없는 방문글이 되어버렸네요~
케이님도 얼마전에 발매된 스핏츠 앨범 듣고 계시겠지요 ㅋ_ㅋ
조만간 신곡 관련 포스팅도 살짝 기대하면서 글 줄일게요 :D
         
Kei 2013/09/21 12:19 edit/delete
리한님 반갑습니다. 오랜만이시군요.
추석연휴는 잘 보내셨는지요? (다행스럽게도 쉬는 날이 아직 하루 더 남아있네요)
후쿠미미, 하니 "청량감"이라는 리한님의 말씀에 동감!
특히 이 노래에서는 그 청량감이 더욱!

하지메 치토세의 음색에 대해서는 사람마다 호불호가 있겠지만
저도 하지메 치토세의 음악을 접할 때마다 일본 대중음악계의 폭넓은 저변에 감탄합니다.
리한님께서도 말씀하셨듯이,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즐길 수 있는 분위기말입니다.

스핏츠의 새 앨범, 네~ 후훗, '초회한정'으로 구매했습니다.
신곡 관련 포스팅이라. 하핫. 이거 이거 이러면,
다음 포스팅은 무조건 스핏츠, 그것도 무조건 신곡? 이렇게 되는 건가요? :-)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