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합계 1254872
오늘 88
어제 64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그런 날들이 부서져서 눈부셨던 다음 페이지 そんな日々が割れて まぶしかった 次の頁
  不思議 Fushigi 이상야릇

주위를 둘러보면 다들 스마트폰을 만지작거리고 있다.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등 이른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는 진작부터 생활의 기본이고
인터넷에 접근하는 것도 이제는 스마트폰을 통해서가 먼저고 책상 위의 컴퓨터는 그 다음이다.
아직 피처폰을 쓰고 있는 나도 그런 대세를 거스를 수는 없어서
연초에 선물받은 와이파이 전용 아이패드를 통해 '스마트'한 추세를 뒤따라간다.
언제 어디서나 가능한 것은 아니라서 메세지나 포스트를 한참 뒤늦게 확인하긴 하지만.
그래서 초기에는 카카오톡의 내 프로필 상태메세지를 「선문자,후카톡」이라고 해두기도 했다.

내 '톡친'의 목록에는 프로필 이미지를 하루가 멀다하고 바꾸는 사람도 있다.
하필이면 그 성씨가 김씨 성보다 앞선 성씨라서 목록의 맨 처음에 나오는 바람에
매일같이 바뀌는 그의 이미지를 원하든 원치 않든 확인하게 되는데
그 사람 정도만 그렇지 대부분 한번 설정해두면 거의 바꾸지 않는 듯하고
또 나 스스로도 거기에 그다지 관심이 없어서 특별히 눈길을 주는 일은 거의 없다.
누군가에게 메세지가 오면 곧바로 채팅 목록이 뜨기에 상태메세지도 볼 일 없긴 마찬가지다.
그런데 얼마 전 누군가의 상태메세지를 물끄러미 들여다 보면서 미소를 지은 적이 있다.

딱히 용건이 없어도 일주일에 한 번 정도는 만나는 친구가 있는데
가벼운 마음으로 "뭐해?" 또는 "오늘 바빠?" 하고 문자메세지를 던진 다음
서로 시간이 맞으면 만나는 거고 다른 선약이 있거나 하면 "그럼 다음에!" 하고 마는 식이다.
이 나이에 짝꿍이라고 하긴 낯간지럽고 틈만 나면 또는 일없이도 만나는 친구인 셈이다.

아무튼 그가 지난 일요일 오후에 내게 전화를 했다.
역시 평소와 마찬가지로 그는 "뭐해?" 그리고 "어디야?"로 운을 떼었고
휴대폰 너머로 "보고 싶어요!" 하는 그의 여자친구 목소리가 엷은 웃음과 함께 넘어왔다.
그들이 사귄 지 일 년이 되는 날이라서 데이트하던 중에 전화를 한다고 했다.
전화를 끊고 난 다음 카카오톡 친구 목록 중에서 그의 여자친구를 열어봤더니
프로필 상태메세지에 이렇게 써있었다. 「벌써 일년」

그들이 사귀기 시작한 게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그들은 벌써 일 년이 된 거다.


트위터라든지 페이스북에서 드러나는 모습이 그 사람의 진면목은 분명 아니지만
그 사람의 소소한 일상부터 문화적 취향까지 때로는 정치적 성향도 어느 정도 엿볼 수 있다.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서 소위 '허세' 같은 것들만 보여주는 경우는 피곤하고 시간도 아깝지만
마치 서로 만나서 수다 떨듯 서로의 근황을 적당한 수준에서 주고받는 것은
바쁘게 살아간다는 이유로 자칫 소홀하기 쉬운 인간관계를 보완해주는 역할도 해서 나쁘지 않다.

페이스북 친구 중 한 명인 ○○○은 페이스북과 트위터 양쪽을 다 하고 있는데
트위터는 계정이 있어도 내가 하지 않아서 그쪽의 분위기가 어떤지 거의 모르지만
페이스북에서는 친구 등록이 되어 있는 덕분에 그의 일상을 자연스럽게 일별한다.
적당히 '시니컬'한 분위기의 짧은 글과 '드라이'한 느낌의 휴대폰 사진을 주로 포스팅하는데
냉소적인 표현이 가지는 현실감은 적절한 공감을 불러왔고 또 마침 사진도 내 취향에 맞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그의 페이스북 포스팅 분위기가 크게 달라졌다.
프로필 사진도 묘하게 감각적인 느낌이 오는것으로 교체하고
(누군가의 손이 머리카락을 만지는 장면을 클로즈업한 사진인데 내게는 상당히 관능적이다)
대하찜이나 생선회와 같은, 가격대가 만만찮은 음식을 찍은 사진도 자주 보인다.
물론 예전의 분위기처럼 시니컬한 이미지 파일을 가끔 올리기도 하지만
일단은 (대충 짐작컨대 반 년 전쯤과 비교하자면) 분위기가 확 바뀐 거다.

그렇다. 그는 지금 열애 중이다.


카카오톡의 상태메세지를 보면서 돌아보게 되는 그들의 '벌써 일년'
그리고 페이스북의 다른 포스트 틈 사이에서 모락모락 김이 올라오는 그의 '열애' 앞에서는
사랑의 불가사의함, 그 이상야릇함을 노래하는 스핏츠(スピッツ)의 노래가 저절로 흥얼거려진다.


不思議スピッツ

目と目で通じあえる 食べたい物とか
今好きな色は 緑色 雨上がり
絵になるスマイルが 僕に降りそそぐ
痛みを忘れた そよ風に だまされて

何なんだ?恋のフシギ 生きた証
シャレたとこはまるで無いけれど
君で飛べる 君を飛ばす
はぐれ鳥追いかけていく

貝の中閉じこもる ことに命がけ
そんな日々が割れて まぶしかった 次の頁

ああベイビー!恋のフシギ さらにセットミーフリー
過ぎていったモロモロはもういいよ
わざとよける 不意にぶつかる
濡れた道を走っていく

何なんだ?恋のフシギ 恋はブキミ
憧れてた場所じゃないけれど
君で飛べる 君を飛ばす
はぐれ鳥追いかけていく
恋のフシギ さらにセットミーフリー
過ぎていったモロモロはもういいよ
わざとよける 不意にぶつかる
濡れた道を走っていく

作詞・作曲 ∶ 草野正宗
이상야릇스핏츠

눈과 눈으로 서로 통할 수 있어 먹고 싶은 거라든지
지금 좋아하는 색은 녹색 비 그친 뒤
그림이 되는 스마일이 나에게 쏟아지네
아픔을 잊었다 산들바람이 달래주니까

이거 뭐지? 사랑의 이상야릇함 살아 있는 증거
세련된 데는 전혀 없지만
너 덕분에 날 수 있네 너를 날린다
혼자 된 새 뒤쫓아간다

조개 속 틀어박혀 거기에 목숨 걸고
그런 날들이 부서져서 눈부셨던 다음 페이지

아아 베이비! 사랑의 이상야릇함 더욱 더 셋 미 프리
지나쳐 갔던 많은 것들은 이제 됐어
일부러 피하네 뜻밖에 마주치네
젖은 길을 달려간다

이거 뭐지? 사랑의 이상야릇함 사랑은 왠지 불안함
그리워했던 곳은 아니지만
너 덕분에 날 수 있네 너를 날린다
혼자 된 새 뒤쫓아간다
사랑의 이상야릇함 더욱 더 셋 미 프리
지나쳐 갔던 많은 것들은 이제 됐어
일부러 피하네 뜻밖에 마주치네
젖은 길을 달려간다

작사·작곡 ∶ 쿠사노 마사무네
さざなみCD
2007-10-10
さざなみCD


● 스핏츠 팬을 위한 덧붙임, 열기


스트리밍되고 있는 음악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12/11/08 02:21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6)
  Tags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245  

 -  2012/11/08 17:08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Kei 2012/11/10 21:37 edit/delete
恋のフシギ 恋はブキミ
저도 이 라임을 좋아한답니다. 의미도 풍부한, 역시 마사무네.
연애는 어렵다는 ○○님의 얘길 들으니, 음음··· 이런 라임도 나올 듯하네요.
恋のフシギ 恋はカタキ(難き)

연애를 하니 게을러진다.
○○님의 얘기에 공감이 곧바로 가는 부분입니다.

연애의 한 장면으로 제가 예를 드는 것 중 하나가 "연애를 하면 무한도전 중계방송을 한다"입니다.
무슨 얘기냐면,
서로 만나지 않고 각자 집에 있는 상황에서도 서로 휴대폰을 들고 (통화든 문자든 카톡이든)
뭐해? TV봐. 뭐봐? 무한도전. 나도 보고 있는데. 박명수 방금 웃기지 않아? 맞아 ㅋㅋㅋ.
뭐 이런 식으로 서로 같은 TV프로그램을 보고 있으면서 별 영양가없는(?) 얘기를 하고 있는 장면요.
그런 상황도 '사랑의 밀어'를 나누는 장면일 수도 있겠지만
그리고 연애를 하지 않고 있다면 유치찬란하게 느낄 만한 장면을 연애를 하면 스스로 연출하지요.
그래서 연애를 하면 '무한도전 중계방송'과 같은 시간이 많아지니
○○님 얘기처럼 게을러진다는 자각을 하게 되는 거 아닌가 하는 얘기에 공감이 가는 거죠.

회사에서 맡은 업무의 디테일을 내 것으로 만들기 위해 챙겨봐야 할 문건도 많고
언제 어떤 상황에서나 기본처럼 준비되어 있어야 하는 외국어 실력도 매일 갈고 닦아야 하고
사놓고 머릿말만 힐끗 보고는 아직 첫번째 챕터도 읽지 못하고 있는 책은 물론
친구에게 빌려놓고 다 못읽어서 돌려주지 못한 소설책은 마치 내 책처럼 자리를 잡고 있죠.
또 아직까진 지금 당장의 본업이 아니지만 제 나름의 꿈과 열정이 있어서 해오고 있던 것들,
나중에 그걸 나의 직업으로 삼으리라 하면서 습작의 단계에 있는 것들,
그런 작업을 소홀히 하게 되지요. 연애를 하면.
그럴진대 기타를 배워볼까 하는 정도의 취미 수준의 여가 활동 정도는 제쳐두기가 더 쉽죠.

하지만 어쩔거나.
그(녀)를 만나고 함께 하는 시간이 더 좋은데.
밤이 되면 방문을 살짝 닫고 가족들의 시야에서 벗어나 그(녀)와 주고받는 수다가 더 좋은데.

게을러지는 자신에 대하여 그나마 위안이 되는 것은
○○님이 댓글 후반부에 얘기한 부분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재미있게 노는 시기"가 또 언제 있으랴,
"이런다고 내가 (미뤄두고 제쳐둔 걸) 못할 것 같으면" 어째도 평생 못할 거다는 위안. ㅋㅋ

참, ○○님 글에서 '근자감'이란 단어를 보고 이게 무슨 뜻이지 싶었습니다.
검색을 해보니 '근거없는 자신감'을 그렇게 표현하더군요. 프핫!

아무튼,
밥값을 마련해주는 본업이든, フシギ한 연애든, 게을러져 있는 그 무엇이든,
정진하기를 바랍니다. 진심! ㅋ

Crispy! -  2012/11/27 01:38 comment | edit/delete
Kei님~ 안녕하세요.
별일 없으신지요. 날씨가 꽤 추워졌네요. 감기 안들으셨는지요.

얼마전 집에서 허리를 삐끗했습니다.
허리가 아픈것도 그렇지만 아니, 내가 벌써 이럴 나이인가...하고 조금 서글펐습니다.
이 약간 우울한 상황에서 갑자기 들려오는 不思議와 이에 잘 어울리는 상큼한 에피소드에 기분이 좋아지네요.

이노래를 처음 들었을때 저희 꼬마는 제대로 걷지도 못하는 아기였는데, 지금은 '엄마 허리아프니까 ㅇㅇ가 책 정리할께' 하는, 말도 잘하는 어린이가 되어있습니다.
세월이 참 빠르네요.
         
Kei 2012/11/27 11:09 edit/delete
안녕하세요! Crispy!님 ^^
연합뉴스의 오늘 날씨 기사 제목이 <가을 막바지 반짝추위>라고 된 걸 보고 갸웃했어요.
아직 가을이었나? 난 이미 겨울이라고 생각했는데, 싶어져서 말이지요.
네, 추워졌어요. 추위보다는 더위를 많이 타는 저도 어제는 '춥다!' 싶었거든요.

두 가지 에피소드 중 '페이스북' 얘기의 주인공을 어느 모임 자리에서 며칠 전에 만났어요.
사랑을 하면 (더) 예뻐진다는 말은 틀린 말이 아님을 다시 증명해보이더군요.
(평소에도 밝은 모습을 보여주는 사람이지만) 더욱 밝은 모습이라서 그런가봐요.

'카카오톡' 얘기의 주인공은 그보다 좀 더 전에 만났어요. 그 커플 두 사람 다.
대학교 은사님께 인사드리는 자리였는데 전 곁다리로 (또는 감초처럼) 끼어서 만났지요.
그런 자리, 보기 좋더군요.
여친을 소개하는 내 친구의 당당함(?) 같은 것도 느껴지고.

<不思議>와 Crispy!님의 꼬맹이.
문득 이런 생각이 들어요.
스핏츠의 이 노래가 나온지 그렇게 오래 되었나? 보다는
아이들이 성큼성큼 커나가는 게 정말 빠르다는 생각요.
그리고 아울러 이런 생각도 들었습니다.
Crispy!님께는 '꼬맹이의 성큼성큼'이 바로 <不思議> 그 자체고 또 <不思議> 노랫말이라는.

리한 -  2013/05/06 23:51 comment | edit/delete
안녕하세요~ 케이님 게시물을 역주행하기 시작했습니다ㅎㅎ<
진짜 후시기 가사처럼 사랑은 신기하지요~ 전혀 사랑의 말같은 거 못할 것 같았던 사람을
머뭇거리면서라도 그런 말을 하게 만드는 것이랄지.. 저도 하고있는 연애지만 참 불가사의한게 설명 할 수가 없는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 스핏츠 노래중에서 마사무네의 목소리의 울림이 제일 기분 좋게 느껴지는 노래가 이나호, 마사유메 그리고 이 후시기라고 생각해요! 하이톤으로 올라갈때 기분좋게 울리는 마사무네의 목소리와 따뜻한 곡 덕분에 자주 듣는 곡이네요ㅎㅎ 진짜 주위 친구들이 다들 J-POP과는 거리가 먼 20대 초반 친구들이라서 선뜻 소개해줄수 없는게 애석할뿐이에요ㅠㅠ

앞으로 게시글 하나하나에 댓글 달게 될지도 모르겠어요~ 글체에 매력 있으세요 케이님ㅎㅎ
평안한 밤 되시길 바랍니다~^^
         
Kei 2013/05/07 11:16 edit/delete
리한님께서 역주행이라고 하시니까, 며칠 전 웹툰 <미생>을 정주행으로 이틀밤을 보낸 것이 생각나네요.
이크, 답글 시작부터 제가 엉뚱한 소리를.

최근 제 주위에 약간은 뒤늦게 연애를 시작한 녀석이 있는데요.
흔히 하는 말로 '장난 아니다' 랍니다. ㅎㅎ~
그 집 가족들과도 잘 아는 사이라서 가족들을 통해서 간간히 그 연애 소식을 듣게 되는데요.
(연애에 얼마나 몰입하는지, 그 녀석이 저를 만날 시간도 없어서 본인이 아닌 가족에게 소식을 듣는 거죠)
일단 금요일 퇴근 후와 토요일, 일요일은 3일 연장으로 데이트하는 것 같더라구요.
그 커플은 직장이 거리가 상당한데도 불구하고 평일에도 가끔 데이트를 하기 위해
수도권의 한쪽은 고속도로를 타고 다른 한쪽을 만나러 서울로 들어오고 말이지요.

정말, 사랑은 불가사의한 것이라서 설명이 되질 않고,
그저 주위 사람까지도 미소짓게 만드는 '이상야릇'한 것인가 봐요.

<이나호>를 좋아하신다니!
그 곡을 언급할 정도면 스핏츠의 모든 노래를 다 꿰고 있다고 봐도 될 정도이니
리한님의 스핏츠 내공은 (역시 흔히 하는 말로) '장난 아니실 듯' 하네요.
덕분에 오늘 찾아 들을 스핏츠 넘버는 <이나호>로 정했습니다. ^^

어떤 면에서 저도 리한님과 비슷해요.
제 또래 친구들 중에 스핏츠는 고사하고 j-pop도 즐기는 사람이 없어서, 휴!

myspitz story가 블로그 방식임을 다시 다행으로 생각하게 되네요.
역주행하시는 리한님의 댓글을 새롭게 만날 수 있을테니까요. 고맙습니다!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38] [39] [40] [41] [42] [43] [44] [45] [46]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