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합계 1273700
오늘 2
어제 101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깨어진 찻잔 또는 물먹은 솜 壊れた湯飲み または 濡れた綿
  プール Pool

그것이 큰 감동이든 작은 감동이든 상관없이, 음악을 통해 마음이 움직인다는 것은 행복한 일입니다.
어느날 길을 걷다 노점상 앞에서 사랑은 아무나 하나를 우연히 듣고 기분이 좋아졌다면
책상 위 이런저런 CD들 틈에 먼지 쌓여가는 베토벤의 콘체르토 보다
해적판 카세트 테이프를 통해 다가오는 태진아가 우리 삶에 더욱 윤기를 더해줄 것입니다.
비록 그 장소가 노점상 앞이었든 혹은 노래방이나 유흥업소 안이었다 손치더라도 말입니다.

그런데 어느날 꿀꿀했던 마음을 쿨~하게 달래주거나 또는 떠있는 마음을 차분하게 만들어준 음악이
다름아닌 스핏츠(スピッツ)의 노래였다면? 두말할 나위가 없겠지요? ^^;
사랑은 아무나 하나
사랑은 아무나 하나

우리나라의 스핏츠 팬 클럽, 푸른차 타고 나타난 spitz 카페 푸른차 타고 나타난 spitz.
그 카페 회원 중 한사람이, '스핏츠プール(Pool, 풀)을 듣고 마음이 달래졌다..'는 얘기를 하더군요.

스핏츠의 두번째 앨범 名前をつけてやる의 6번째 트랙인 プール의 경우,
우리가 흔히 듣는 노래들과 유사한 구조로 이루어진, 일반적인 형태입니다.
말하자면, A A B A A B C A, 이런 전개로 이루어져 있지요.

A 일절 君に会えた‥‥少しだけ搖れながら
A 이절 街の隅のドブ川にあった‥‥かすかに消えながら
B 후렴 孤りを忘れた世界に‥‥大きな姿が泳ぎ出す
A 일절 君に会えた‥‥少しだけ搖れながら
A 간주 미와 테츠야(三輪テツヤ)의 기타
B 후렴 孤りを忘れた世界に‥‥大きな姿が泳ぎ出す
C 간주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의 스캣(SCAT) ああ‥‥
A 일절 君に会えた‥‥少しだけ搖れながら
名前をつけてやる
名前をつけてやる

プール가라앉아있던 그 친구의 마음이 쿨~하게 달래졌던 결정적인(?) 대목은,
(순전히 제 마음대로 생각이지만) 두번째 간주가 들어가는 C 부분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일절, 이절 그리고 후렴 한번 돌고 다시 일절, 같은 멜로디의 간주 부분이 지난 다음
후렴을 또 듣고 나면, 즉 두바퀴 쯤 돌면서 듣는 이의 가라앉은 마음이 풀리기 시작했다가···

실은 곡 초반부에서부터 백업되어왔지만 다른 악기 연주에 가려져서 그다지 두드러지게 들리지 않았던
야시로 츠네히코(失代恒彦)의 멜로디 무그, 스즈키 나오키(鈴木直樹)의 신디사이저가 백업되면서
(그 사이 드러머 사키야마 타츠오(崎山龍男)의 드러밍이 쉬어가는 가운데)
쿠사노 마사무네가 아련하게「ああ‥‥」하면서 스캣을 넣는 바로 그 C 부분에 접어들면···

야시로 츠네히코 이야기가 있는, 또다른 myspitz story ··· 바로가기

뒤로 깔리는 건반악기 음은 마치 일렁이는 수영장 즉, プール의 물처럼 느껴지고
배영 자세로 그냥 편안하게 물 위에 떠있으면서 눈감고 햇빛을 받는 기분에서 들려오는, 쿠사노 마사무네의 아련한 스캣「ああ‥‥

마음이 아무리 깨어진 찻잔같다 하더라도, 그리고 몸은 물먹은 솜처럼 무겁게 느껴졌다 하더라도,
쿠사노 마사무네의 아련한 스캣「ああ‥‥」까지 오면, 몸과 마음이 쿨~ 해지지 않을 수 없겠지요.

예를 들면 유재하의 유작 앨범에 수록된 곡 중에서 지난 날을 들어보면,
스핏츠의 이 곡 プール처럼 한두 바퀴 돌고 기타 간주를 한 다음

생각없이 헛되이 지낸다고 하지 말아요
그렇다고 변하는 것은 아닐테니까 지난 날~


이 부분, 생각 나나요?

스핏츠プール에서 C 부분은 그런 것과 유사한 것 같습니다.
일반적인 후렴부와는 다른, 그러면서도 어떤 의미에서는 하이라이트 느낌의 그런 것 말입니다.
(음악하는 사람들 끼리는 그런 부분을 '브릿지' 또는 '싸비..'라고 일컫나 봐요.)
사랑하기 때문에
사랑하기 때문에

또 한편 스핏츠プール를, 기승전결(起承轉結)이라는 구조와 A A B A A B C A 로 가는 구조를 서로 묶어서 보자면,

앞의 A (起), A (承), B (轉)로 작은 구조의 기승전결,
그 다음의 A (起), A (承), B (轉)로 작은 구조의 또다른 기승전결 일테고

이것을 큰 구조로 보자면 A A B (起), A A B (承), C (轉), A (結) ..일테니,
C라고 하는 전환점에 와서는 듣는 이들의 감정이 최고조에 오른다는 ..

ㅅ.ㅡ 이야기를 잘못 풀어나간 것 같습니다.
어떤 음악을 듣고 기분이 쿨~해지는 기쁨을 누렸으면 그것으로 된 것이지,
구조가 이렇다든지 기승전결이 저렇다든지 하는 이야기는 도리어 쿨~해진 기분을 반감시키겠지요.

그저 뒤로 깔리는 건반악기 음을 마치 일렁이는 수영장의 물처럼 느껴면서
귓전에서 살랑거리는 마사무네의 아련한 스캣으로 편안하게 쿨~해지면 그만인 것이지요.

구조를 따져가며 생각하든 그저 느낌만 따라가든, 위의 이러저런 이야기는 그저 저의 주절주절에 불과하고

'스핏츠プール(Pool, 풀)을 듣고 마음이 달래졌다..'는 그 친구의 마음이 쿨~해졌던 진짜 이유는,
바로 아래와 같은 プール의 노랫말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일본어의 청해가 우리말처럼 쉽게 되는 사람이었다면 말입니다.)

君に会えた 夏蜘蛛になった
널 만날 수 있었다 여름거미가 되었다
ねっころがって くるくるにからまってふざけた
뒹굴며 뱅글뱅글 휘감겨서 장난쳤다
風のように 少しだけ搖れながら
바람처럼 조금만 흔들리면서

プール 노랫말 살펴보기

君に会えた 夏蜘蛛になった
널 만날 수 있었다 여름거미가 되었다

쿠사노 마사무네의 노랫말 중, 저는 개인적으로 이 대목을 무척 좋아합니다.
마치 한편의 하이쿠(俳句)를 접하는 느낌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짧은 정형시라는 하이쿠의 기본인 '5.7.5의 리듬감을 가진 17음'과는 거리가 멀어서
이 대목에서 하이쿠를 들먹이는 것은 분명 난데없는 소리이긴 하지만, 그저 제 느낌이 그렇다는 것입니다.

아마도 자신을 사로잡는 '누군가'를 만났을 때의 감정을,
제게는 마치 17음의 하이쿠처럼 짧고 강렬하게 표현했다고 생각들어서인 듯 싶습니다.
夏蜘蛛

만약 スピッツ의 콘써트를 볼 기회가 생기고, 마침 プール가 연주된다면,
무대 위의 쿠사노 마사무네가 그를 바라보는 관객들 중 오로지 그대 한사람 만을 위하여
이렇게 노래한다고, 아니 속삭여준다고 생각해보시기를.

君に会えた 夏蜘蛛になった
ねっころがって くるくるにからまってふざけた
風のように 少しだけ搖れながら

마음이 아무리 깨어진 찻잔같다 하더라도, 게다가 몸까지도 물먹은 솜처럼 무겁게 느껴졌다 하더라도,
쿠사노 마사무네가 당신에게 그렇게 속삭인다고 생각하면.. 행복해질 것입니다.

草野マサムネ
草野マサムネ
마사무네가 이 노래, プール(Pool, 풀)의 악상을 떠올렸던 때는 대학시절 끝무렵이었다고 합니다.

대학교 졸업작품을 하고 있었을 때 리서치로 토쿄(東京) 주변 도시의 도시구조를 조사한 적이 있었죠.
그 때 이바라키(茨城)현의 우시쿠(牛久)에 갔었는데요.
이상하게도 우시쿠(牛久)역에서 이 곡이 떠올라버렸어요.^^
「プール」라는 단어는 가사에는 들어가 있지않은데도 곡제목은 プール라고 되어있죠.
ロビンソン(Robinson, 로빈슨)하고 그런 점에서는 비슷한 것같네요.^^

마사무네プール의 악상을 떠올렸던 곳, 우시쿠(牛久)는 토쿄(東京) 동북방향에 있는 작은 도시입니다.

그리고 마사무네의 말대로 プール의 노랫말에는「プール」라는 단어가 나오지 않습니다만,
아래와 같은 구절을 통하여 プール를 대신하는 이미지를 노랫말로 들려줍니다.

孤りを忘れた世界に 水しぶきはね上げて
혼자를 잊었었던 세계에 물보라 차올리며
バタ足 大きな姿が泳ぎ出す
물장구치는 두 발 커다란 모습이 헤엄치기 시작하네
牛久駅
牛久駅

ささぶね
笹舟 CLICK .. ↑
プール 노랫말 이절을 들어보면「笹舟(ささぶね, Sasabune)」라는 단어를 만날 수 있는데
이는「조릿대잎을 접어서 만든 장난감 나뭇잎배」를 뜻하는 단어인데요.
조릿대를 뜻하는「笹(ささ, Sasa)」그리고 배를 뜻하는「舟(ふね, Fune)」가 합쳐진 단어로서
이 두 단어가 만나면서 일종의 음편현상이 일어나게 되어「笹舟(ささぶね, Sasabune)」로 발음되지요.
(음편현상 : 발음하기 어려운 음들이 연속적으로 올때 발음의 편의를 위해 음이 변화하는 현상)

壞れそうな笹舟に乘って流れた
부서질 듯한 사사부네(나뭇잎배)를 타고 흘러갔다
霧のように かすかに消えながら
안개처럼 희미하게 사라지면서

왼쪽에 나와있는 사사부네(ささぶね) 이미지를 클릭하면 그 만드는 과정을 볼 수 있습니다.

プール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08/31 21:16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18)
  Tags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35  

궁금 -  2005/10/06 00:10 comment | edit/delete
이 곡 참 좋아해요. 올려놓으신 '첫사랑 크레이지'랑.

음.. 스피츠 앨범 듣다보면 '아, 이 노랜 마사무네만이 만들 수 있을거야' 하는 느낌을 주는 곡이 있잖아요.
(뭐... 대체로 다 그렇지만....^^:;)
그런 노랠 들으면 '이건 참 마사무네식으로 토속적이네'라고 제멋대로 생각해버려요.
(말도 안 되죠?...^^;;)

'마사무네 방식의 토속적인 멜로디'
멋대로 갖다붙인, 스피츠의 여하튼 그 무언가 때문에
아마도 남은 평생 스피츠를 벗어날 순 없을거란 생각을 했습니다.
액션가면님 글을 읽으면서요. ^^

참, 그런데 전 pool의 '여름거미'를 항상 '소금쟁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냥..왠지 'pool=물'의 이미지가 남아서
'여름에 물 위에 있는 거미같은 애 = 소금쟁이'라고 또 혼자 멋대로.. ^^;;
(여름거미라는 종이 있나봐요? 찾아보니 이슬거미란 건 있네요.)
         
액션가면ケイ 2005/10/06 02:45 edit/delete
マサムネだけが作れるメロディ―

夏蜘蛛(여름거미)라는 종이 있는지 여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저는 그저 夏の蜘蛛(여름의 거미)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궁금님께서 '소금쟁이'를 연상하는 것도 그럴싸~합니다.
プ―ル(pool)에서의 '물'의 이미지와 バタ足(물장구치는 발)의 이미지가 중첩되면 충분히 그런 연상도 가능하겠죠.
포스팅한 글에서도 이야기했지만 저는 특히 이 노래 첫 부분의 노랫말을 무척 좋아합니다.
君に会えた 夏蜘蛛になった (널 만날 수 있었다 여름거미가 되었다)

궁금님 덕분에, 저도 다시한번 읽어보게 됩니다. ...다시 또는 다르게 쓰고싶다,는 생각도 듭니다.
다른 버전으로 발표된 プ―ル가 있다면, 그것을 배경으로 다시 또는 다르게 쓸 기회가 있을 수도 있는데
プ―ル의 경우, 달랑 앨범 버전 하나 뿐이니.. 아마 기회가 없을 듯 싶네요. ^^;;

마녀 -  2007/04/15 13:53 comment | edit/delete
사람이름이나, 특히 노래 이름을 신경써서 외우질 않는데요, 뭔가 계기가 되면, 외우고 싶지 않아도 저절로 새겨 지니까요. 이 곡 이름이 새겨지겠군요.
이무라군이 녹음해준 CD에 이 노래가 들어있었어요. [이무라군 모음집]이라고 제 나름 부르고 있는데요, 이무라군은 스핏츠의 초기 음악들을 좋아하는데, 그의 취향과 함께, 그의 분위기, 경쾌하고, 밝고, 귀여운, 그의 부위기가 그 [모음집]에서 느껴져요. 들으면서, 그와 그 곳의 친구들을 떠올리곤 하죠.
스핏츠의 노랫말을 듣고 있으면, 멜로디에 실린 일본어 소리가 아름답다...는 생각 들어요. 뜻은 별개로 하구요.
水しぶきはね上げて 특히, 이 부분에서는 약간 소름이 돋을 정도로 자극적이더군요.
         
액션가면ケイ 2007/04/15 23:47 edit/delete
이무라君이 어떤 분인지 저는 모르지만, 열너댓곡이 수록될 CD에 이 노래를 포함시켰다니,
그 분도 이 노래를 무척 좋아하나 보군요.

ねっころがって くるくるにからまってふざけた
風のように 少しだけ搖れながら

마녀 -  2007/04/16 01:44 comment | edit/delete
君に触れたい、君に触れたい、日なたの窓で
漂いながら 絡まりながら
それだけでいい 何もいらない 瞳の奥へ僕を沈めてくれ

‘日なたの窓に憧れて’ より
         
액션가면ケイ 2007/04/17 01:13 edit/delete
日なたの窓に憧れて
이런 곡을 BGM으로 해서 포스팅해보는 것은 언제가 될지.. 싶습니다.

漂いながら 또는 沈めてくれ 그런 표현들 때문에, 이 포스트에서 그 노랫말을 떠올리셨는지는 모르지만.
아무튼, 지금 이 글에 日なたの窓に憧れて의 노랫말을 댓글로 올려주시는 이유를 저로서는 짐작하기 어렵군요.

마녀 -  2007/04/17 02:32 comment | edit/delete
제가 이 구절을 떠올린 것은 '絡まる’ 때문이었습니다.
인용하신 부분만 보면, 거미가 주어가 아니고, 읽는 사람이 주어가 될 수도 있으니까요.
스파게티를 소스와 버무릴때는 絡める 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각인되었던 것 같습니다.
스파게티 많이 먹었었거든요.
어쨋든, 소리나, 의미나, 맘에 드네요.

'이런 곡'이라니, 무슨 뜻인지요. ‘日なた...’ 이 곡이 무슨 사연이라도 있는 곡입니까?
언제든지, 관련해서, 하실 이야기가 있으면, 하시면 되는 것 아닌지...
그 곡과는 어떤 이야기가 함께 할지, 무척 기대되는군요.
         
액션가면ケイ 2007/04/17 19:33 edit/delete
絡まる라는 단어 하나 만으로, 스핏츠의 이 노래에서 저 노래를 떠올리는 마녀님은 스핏츠의 대단한 팬임에 틀림없네요.

'이런 곡'이라 함은 좋은 곡이라는 의미였습니다.
언제가 될지.. 싶다는 것은 요즘 제가 바빠서 그렇다는 겁니다. 하고 싶다고 아무 때나 '언제든지' 할 만큼이 아니거든요.

마녀 -  2007/04/18 11:15 comment | edit/delete
네, 사랑합니다. 노동 내지는 실천 없는 사랑이라는 말을 입에 올리기 거시기 합니다만은.
스핏츠의 노래들을 듣고 있으면, 전율을 느끼곤 하지요. 왜 그럴까~ 생각해 보면, 주인장같이 제대로 사랑하는 분들의 덕분인 것 같습니다. 그냥 좋다~하는 느낌만 혼자서 가지고 있었다면, 이 정도로는 되지 않았을 겁니다. 더 깊이 사랑하시는 분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같이 애정을 더해가는 것 같네요.

학업에 생업에 연애사업에 이런 저런 일들이 겹쳐서 그런 것인지, 아니면 주도하시는 사업을 벌이신 것인지, 바쁘시다니, 한 편으로는 다행이다 싶으면서도, 한 편으로는 좀, 아주 쫌, 김새는...
어쨋든, '언제'가 언제가 될 지, 언제가 되더라도,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제가 할 수 있는 '사랑의 노동'이라는 것이 기다리는 것 뿐이네요. 스핏츠의 새 앨범이나 공연 소식, 그리고, 주인장의 이야기.

오늘 멀리갈 일이 취소가 되어 좀 헐거운 하루가 될 것 같습니다. 내일이 좀 빡빡할 예정인데, 다행이네요.
늘 저만치 앞서는 마음보다는 몸을 더 생각하는 하루 하루 되시길.
         
액션가면ケイ 2007/04/19 02:48 edit/delete
'사랑한다'니. 마녀님은 정말 스핏츠를 사랑하시는군요.
'노동 내지는 실천없는 사랑'이라는 표현이, 저에겐 왠지 80년대 운동권적 분위기가 느껴져서 조금 생경스럽습니다만.

영어권의 언어감각을 저는 가지고 있지 못해서 그런지,
특정 밴드의 음악을 두고 '사랑한다'라는 표현이, 마녀님과 달리 잘 나오지 않네요.

저는 그저 이렇게 스핏츠의 음악을 배경으로 두고 이런저런 잡스러운 이야기를 해댈 뿐,
더 깊이 사랑하는 사람은 분명 마녀님같은 분일 겁니다.

스핏츠의 새 앨범 소식을 기다린다 하셨는데 비록 'album'은 아니지만 새로운 'single' 소식, 이미 아시리라 믿습니다.

마녀 -  2007/04/22 23:59 comment | edit/delete
아뇨, 몰랐어요. 새 싱글요.
지금 봤어요. 나올때가 됐다... 하고는 있었는데.
반갑네요. 심장박동이 가빠지고. 유난스럽기는... ;;

네, '사랑'이라는 말의 용법은 각자의 언어습관에 따른 거 아닐까 싶네요.
그냥, '좋아한다'라는 말보다는 좀 더 찐한 느낌을 담아낼 말을 떠 올릴 수가 없어서요.

그리고, 액션가면님, '마녀님은 정말 스핏츠를 사랑하시는군요' 라던가, '마녀님은 스핏츠의 대단한 팬이심에 틀림없네요.' 이런 말씀 좀 낯 간지럽습니다, 실은. 그러니까, 기껏해야, 꽂히는 몇 곡에 다른 노래들과 달리, 좀 특별한 느낌을 가지는 정도인데, 뭐, 그런 거창한 말씀으로 '정리멘트'를 해주시니, 좀 머쓱해지네요.

앓고난 끝이라 좀 어리어리 합니다. 만, 어떻게 그 노래를 들어볼까, 애가 타네요.
어떻게 들어볼 수 있을까요?
         
액션가면ケイ 2007/04/23 00:46 edit/delete
http://www.simplyspitz.com/ 네, 심플리에 가시면 새로운 싱글의 프로모션 비디오로 듣고 보실 수 있습니다.
물론 그 동영상과 함께 [MiN..]님의 (탁월한!!) 리뷰도 함께 읽어보실 수도 있구요.
('심플리'의 메뉴 중에 Free Talk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그리고 마녀님은 스피츠를 사랑하는 대단한 팬임에는 틀림없다는 것, 맞습니다.

마녀 -  2007/04/23 22:23 comment | edit/delete
감사합니다.
안그래도 그 곳으로 달려갔었는데, 설마 마지막이 아닐 줄은 생각 못하고, 마지막 포스트만 보고 아직인가... 하고그냥 돌아왔었습니다.
올 연말이 기다려지는군요.
         
액션가면ケイ 2007/04/23 23:16 edit/delete
ルキンフォー 그리고 커플링 곡인 ラクガキ王国 두 곡을 모두 감상 가능한 곳을 알려드리자면 아래와 같습니다.
http://soso.tistory.com/960

Porno Graffitti 자료가 눈에 띄는 블로그이던데요, 이렇게 스핏츠의 신곡도 들려주더군요.

마녀 -  2007/04/24 00:35 comment | edit/delete
ケイ様, 心から深く感謝致します。

이제 좀 속이 편안~해지는 느낌입니다.
거기다, 신곡들도 너무너무 만족스럽군요.
암요, 아직 끝나지 않았죠, 스핏츠, 아자!
주인장 한테도, 지화자!

그 블로그, 매력적이더군요.
감사합니다.
         
액션가면ケイ 2007/04/24 01:06 edit/delete
ルキンフォー 노랫말과 독음, 우리말 해석이 동영상과 함께 제공되는 블로그의 URL입니다.
http://cherryring.egloos.com/3252777

마녀 -  2007/04/25 00:27 comment | edit/delete
저에게 들려주는 자신들의 다짐 같기도 하네요. 새 노래의 가사가요.

주인장을 비롯해서 여러 능력있는 팬들 덕분에 저같은 애송이 팬이 팬노릇 할 수 있게 되네요.
스핏츠의 모습 보면서 편히 쉰 것 같은 모습이구나... 또 어떤 노래들을 준비하고 있을까... 기대도 해보고, 노랫말을 눈여겨 보면서 무슨 생각일까...공감할려고 애도 써보고. 꼭 가까이서 봤으면 좋겠다...는 팬스러운 생각도 해보고 말이죠.

이런 저런, '애정어린 수고'에 고개가 숙여질 따름입니다.
감사할 따름이구요.
         
액션가면ケイ 2007/04/25 22:44 edit/delete
신곡의 노랫말을 살펴보지 않아서, ルキンフォー 그리고 ラクガキ王国 둘다 어떤 노랫말인지 저는 아직 모르겠군요.
아무튼, 여전히 스핏츠!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242] [243] [244] [245] [246] [247] [248] [249] [250]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