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합계 1273700
오늘 2
어제 101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유리구슬의 풍금 소리 ビー玉のオルガンのひびき
  ビー玉 Bii Dama 유리구슬

1991년 3월 25일 발매된 셀프 타이틀의 첫 앨범 スピッツ(Spitz, 스핏츠) 세번째 트랙,
그리고 같은 날 발매된 첫 싱글 ヒバリのこころ의 B-SIDE인 ビー玉(Bii Dama, 유리구슬).

초반부와 종반부의 스캣(scat), 쉬운 멜로디 그리고 빠르지않은 템포.
간주 부분에서의 하모니카, 그래서 마치 동요같이 들리기도 하는 ビー玉.

하지만 노랫말을 살펴보니 '어? 노랫말은 그런 분위기가 전혀 아니네?' 싶더군요.
スピッツ
スピッツ



ビー玉
어린이들이 구슬치기할 때 사용하는 '유리구슬(ビー玉)'이라는 제목의 단어에서
쉽게 다가오는 '밝은 이미지'는 노랫말 첫부분에서부터 곧바로 무너집니다.
おまえの最期を見てやる
너의 최후를 보아주마

또는 아래와 같은 이절 첫부분처럼 말입니다.
どうせパチンとひび割れて
어차피 찌지직 금이 가서
みんな夢のように消え去って
모두 꿈처럼 완전히 사라져버리고

이 곡 ビー玉가 일반 대중에게 첫선을 보였던 때는 스핏츠(スピッツ)가 메이져 데뷰 하기 이전인 1990년 10월 13일,
신주쿠 로프트(新宿LOFT)에서의 라이브 鳥になっちゃう日(새가 되어버린 날) Vol.8 이었다고 하는데
당시 이 곡을 처음 들어보게된 청중들은 이런 노랫말에 대해서 어떤 느낌을 가졌을지 궁금해지기도 합니다.

이 곡이 수록된 첫 앨범을 발매한 후 보컬리스트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는 이런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고 합니다.

필요 이상으로 많은 사람에게 내가 널리 알려지는 것에 대해 좀 싫어했고, 경계했어요.
그 경계심은 곡에 매우 잘 나타나고있다고 생각하구요.

그래서 그런지 스핏츠의 첫 앨범 スピッツ에 수록된 곡들의 노랫말을 살펴보면,
우리가 흔히 듣고 지나치는 여러 대중음악과는 달리 노랫말이 상당히 모호한 것들이 많아서
스핏츠, 특히 그들의 음악 대부분의 노랫말을 만든 쿠사노 마사무네의 세계관을 한두마디로 단정짓기가 쉽지않습니다.

이 노래의 제목으로 쓰인 단어 '유리구슬(ビー玉)' 조차도 ビー玉 노랫말 그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는데
아마도 '영혼(たま 또는 たましい)'의 의미를 '유리구슬(ビー玉)'이라는 사물로 비유한 것이 아닌가 짐작됩니다.
タマシイころがせ 虹がかかるころに
영혼 굴려라 무지개가 걸릴 즈음에

'영혼(たましい)'에서의 たま(Tama) 그리고 '유리구슬(ビー玉)'에서의 玉(だま, Dama), 이 두 표현의 발음이 유사하다는 점
아울러 마치 '유리구슬(ビー玉)'인 듯 '영혼(たましい)'을 '굴려라(ころがせ)'라고 표현하는 점 등을 미루어볼 때
그런 짐작이 가능한데, 설혹 그런 짐작이 맞다고 할지라도
이 노래에서 쿠사노 마사무네가 우리에게 얘기하고자하는 것 또는 그의 세계관은 여전히 모호합니다.

俺は狂っていたのかな
나는 미쳤던 걸까
空色のナイフを手に持って
하늘빛 나이프를 손에 들고
真っ赤な血の海を とび越えて来たんだよ
새빨간 피의 바다를 뛰어넘어 왔던 거야

ビー玉 노랫말 살펴보기

어느 부분에 가서는 섬뜩한 느낌까지 드는 ビー玉의 노랫말.
그래서 무엇을 노래하는 것인지 고개가 갸웃거려지는 스핏츠ビー玉에는,
귀담아 듣지않으면 그냥 지나치기 쉬운 사운드가 하나 있습니다.
ヒバリのこころ
ヒバリのこころ
ビー玉
ビー玉

三輪テツヤ
三輪テツヤ
노래가 끝나는 듯 페이드 아웃(fade out)될 즈음에서야 짤막하게 그 소리가 들리는 탓에,
게다가 전체 볼륨에 비해서는 그 부분이 작은 볼륨으로 들리기 때문에
자칫 그냥 지나치고마는 그런 부분인데요.
기타리스트 미와 테츠야(三輪テツヤ)는 그 사운드에 대한 자신의 에피소드를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공기를 주입하면 아코디온처럼 소리가 나는 하모니움(harmonium)이라는 악기가 있는데요.
녹음때 제가 그 공기를 보내는 담당을 했었죠.^^
공기를 넣는 순간에! 이상하게도 제가 숨을 멈춰버렸어요! 그때 제가 숨을 내쉬었더라면 좋았을건데...

미와 테츠야가 언급하는 그 악기는, 유럽에서는 주로 '하모니움'이라고 불리워지는데
바람통에 모아진 공기를 이용한 오르간(organ)의 일종이며
소리를 내는 발음체(発音体)가 얇은 철판으로 된 리드(reed)라서
흔히 리드 오르간(reed organ)이라고 합니다.

그러니까 우리네 식으로 말하자면, '발풍금' 또는 '손풍금'이 됩니다.
(그러고보니 영화 내 마음의 풍금의 영어제목이 Harmonium In My Memory입니다.)
HARMONIUM

리드(reed)가 무엇인지 굳이 덧붙이자면,
클라리넷(clarinet)같은 관악기 주둥이 부분에서 볼 수 있는 '얇은 나무로 된 혀같이 생긴 것'
또는 하모니카(harmonica)의 경우 '얇은 철판으로 된 그것'이 공기의 흐름에 진동하면서 소리를 내는데
(그래서 우리가 '하모니카'라고 하는 악기의 또다른 영어 이름은 'mouth organ'입니다.
그것이 바로 '리드'이고, 이런 악기들을 총칭해서 부를 때 '리드 악기'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MELODION그런데 이런 '풍금'은 대부분 페달(PEDAL)을 동력으로 하여 공기를 주입하는데
미와 테츠야'공기를 넣는 순간에 ... 숨을 내쉬었더라면'이라고 말하는 것을 보면,

ビー玉에 사용된 하모니움은 혹시 마우스 튜브(mouth tube)가 부착된 것인지, 갸우뚱하게 됩니다.
마치 초등학교 음악시간에 꼭 한번은 배우게되는 멜로디온(melodion)처럼 말이지요.

초등학교 시절의 '풍금' 말고는, 저는 아직 다른 종류의 하모니움을 '직접' 본 적이 없습니다.
그래서 스핏츠ビー玉를 레코딩할 때 사용되었던 하모니움이 정확히 어떤 것인지는 알 수 없지만
앨범 부클릿에 의하면, 이를 연주한 사람은 건반악기 연주자인 야시로 츠네히코(矢代恒彦)라고 합니다.

矢代恒彦
矢代恒彦
야시로 츠네히코는, 스핏츠의 메이저 데뷰 앨범인 スピッツ에서 이 곡 ビー玉 말고도

月に帰る(Tsuki ni Kaeru, 달에게로 돌아간다)에서는 ENSONIQ를,
死神の岬へ(Shinigami no Misaki e, 사신의 곶으로)에서는 TARFISA ORGAN을,
그리고 ヒバリのこころ(Hibari no Kokoro, 종달새의 마음)에서는 HAMMOND B3 등,
그리고 ビー玉까지 모두 4곡의 건반악기 세션으로 참여했는데,

스핏츠는 그 당시 야시로 츠네히코의 사운드가 마음에 들었는지
그들의 두번째 앨범 名前をつけてやる에서도 다시한번 그를 기용합니다.

그는 현재 사에키 겐조(サエキけんぞう) 등과 함께 パ―ル兄弟(Pearl Brothers)의 멤버로 활동하고있으며
10년간의 침묵을 깨고 2003년 3월 宇宙旅行(Uchuuryokou, 우주여행)이란 타이틀로 새 앨범을 발매했다고 합니다.

애니메이션에 관심있는 분이라면, 王立宇宙軍 オネアミスの翼(왕립우주군 오네아미스의 날개) OST의 12번째 트랙,
戦争(Sensou, 전쟁)이란 곡을 통하여 야시로 츠네히코의 연주를 들어볼 수 있습니다.

야시로 츠네히코가 언급되어있는, 또다른 myspitz story .. 바로가기

ビー玉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08/31 16:10 | 스핏츠/SINGLE | trackback (0) | reply (6)
  Tags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36  

시즈오카 -  2006/09/16 22:45 comment | edit/delete
그냥 듣고, 보고만 갈려고 했는데, 아무도 없고, 게다가 안그래도 할 말 있었던 곡이구만요. 뭐 할 말보다 궁금한 것이라고 해야겠네요. 이렇게 될 일은 되어지고야 만다니까요.
나이프, 왜 나이프 일까요. 여기서는 아예 피 하고 연결이 되고 있는데요.
왜 이럴까요.
이거 하우스에서 들었던 건데, 그 때도 이 생각 했었거든요.
하우스보다 폭신하게 들리는 거 같아요.
         
액션가면ケイ 2006/09/16 22:59 edit/delete
스핏츠의 초기 앨범, 특히 이 곡이 수록된 앨범, 메이저 데뷰 앨범의 노랫말은 난해하기로는 첫번째입니다.
이미 얘기한 바 있지만.. 멜로디는 동요같은 분위기인데 노랫말은 핏빛 쉬르레알리스틱?
이 노래가 이야기하는 것이 무엇인지 저는 아직도 잘 모르겠습니다.

음원은, 하우스나 저나 똑같은 것일텐데, '하우스보다 푹신하게 들리는 거' 같은가요? ^^a 그거 좋은 거죠? 헤에~

esperanza -  2011/09/14 01:55 comment | edit/delete
2006년 포스팅 하셨나본데... 5년 후의 응답이네요^^

저는 너무너무 귀여운 가사라고 생각했는데요.
단지 시점이 소년의 시점에서 청년의 시점으로 바뀐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제가 생각하는 마사무네님은 시인이죠.

제 맘대로 해석해 보자면 어린 시절의 “구슬치기”를 그린 것 같아요.
구슬치기라면 구슬이 여러 개 등장합니다.
여러 번 참전한 구슬은 빠지직 깨지기 마련이죠.
결국은 “どうせパチンとひび割れて”라는 가사처럼 금이 가고 쪼개집니다.
못 쓰게 됩니다.
보통 그냥 골목길 바닥이나 운동장 한 쪽 시멘트 바닥에서 하니까요.
구슬을 치다가 깨져버리는 구슬이 점점 많아집니다.
みんな夢のように消え去って
꿈처럼 사라져 버리는 구슬입니다.

유리 구슬을 보면 그 안에 뭐가 들었는지 무지개처럼 아롱다롱하죠.
신기하기도 해요.
그런데 깨지기 전에 금이 간 구슬을 보면
분명하게 그 무지개가 색깔 별로 나뉘어 있어요.
그 선 그대로 예쁘게 깨질 것 같은 생각도 들죠.
흠..그렇군..한번 깨 보고 싶은 겁니다.
송곳이나 나이프로 쪼개 보고 싶은 겁니다.
그러다가 손을 다치기도 하고 피를 보기 일쑤죠.
구슬치기 하다가 깨져버린 구슬들을 생각해 보면 이리저리 파편이 튀기도 합니다.
그리니 뭔가 뒤집어 쓰고 쪼개 본다면 좀 나으려나요?

안 그래도 여러 번 구슬치기에 참전한 구슬들은
금 가고 쪼개지고 깨질 운명인데, 왜 그랬을까요?
俺は狂っていたのかな...
제정신이 아니었던걸까? 그걸 나이프로 가르다니…
그런 시기를 지나 어른이 된 겁니다.

“구슬을 굴리어라” 했으면 정말 재미 없는 가사였을겁니다.
아이들에게는 마치 영혼이라도 깃들여 있는 것처럼 중요한 보물이죠.
그러니 구르는 것은 구슬이 아니라 아이들의 영혼입니다.
물론 동음에 의미 부여가 가능한 "구슬(たま) -> 영혼( たましい)" 단어도 중요하죠.

일본어도 잘 모르고 해서 한국어 번역을 읽고
저의 다분히 주관적 투영일지는 모르나
저는 예쁜 노래라고 생각했답니다.

마사무네님이 혹시 ‘그런 의미 아니었어요’라고 하신다면 ‘그렇군요’ 하겠어요 (ㅎㅎ)
(그런 대화 나눌 기회가 온다면야…)
하지만 그전에는
이미 세상에 나온 그의 시와 음악을 제 마음대로 해석해도 무방하겠지요?

여하간 마사무네님은 무지개 같은 사람입니다. 이런 멜로디에 이런 가사라니. . .
찌빠 찌빠 찌빠 찌빠...리듬도 재미있어서
어린 학생들에게 부르게하면 좋겠단 생각이 드네요^^

チィパ チィパ チィパチィパ


         
Kei 2011/09/14 12:36 edit/delete
이 포스트의 제 글을 빼고 esperanza님의 이번 댓글을 그대로 바꿔 넣어도 좋겠다는 생각을 방금 했습니다.

저는 고작해야 "멜로디는 동요 분위기인데 노랫말은 핏빛 쉬르레알리스틱?"이라고 하면서
마사무네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여전히 모르겠다고 했는데
이 노래는 이런저런 스토링텔링을 가지고 있다는 esperanza님의 설명.

공감 충분의 설명이다보니, 그저 esperanza님의 댓글을 거듭해서 다시 읽을 뿐입니다. ^^

esperanza -  2011/09/15 02:41 comment | edit/delete

ありがとう *^^*
설명이라기보단 단지 스핏츠를 이제 만난 저의 "리딩"이랍니다.
다양한 "리딩"은 가능하다고 생각해요.
제가 마사무네님의 시를, 스핏츠의 경쾌하게 슬픈 에너지를, 그들의 창조물을 오래전부터 향유했더라면
또 다른 리딩이 나올지도 모를일이랍니다.
(미 소)






         
Kei 2011/09/15 09:38 edit/delete
스핏츠를 '이제' 만났다고 하시지만, esperanza님의 '리딩'은 스핏츠 공력(!)이 예전부터라고 말해주고 있습니다.

스핏츠를 "이제 만난" esperanza님의 '리딩'이 보여주는 스핏츠 공력(!)이 이 정도라니.
"오래 전부터 향유"하셨더라면 지금보다 더 굉장하실테고 스핏츠 팬인 저도 그 혜택을 일찌감치 받았을 것 같습니다.

덕분에, 스핏츠의 '유리 구슬 굴러가는 소리'를 (오랜만에) 이틀 연거퍼 즐기게 되었습니다.
고마워요!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243] [244] [245] [246] [247] [248] [249] [250] [251]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