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합계 1298678
오늘 39
어제 29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쉽게 다가오지않는 빨간 별 なかなか やって来ない赤い星
  俺の赤い星 Ore no Akai Hoshi 내 빨간 별

俺の赤い星(Ore no Akai Hoshi, 내 빨간 별)의 시작 그리고 마지막 부분에서,
스핏츠(スピッツ)의 보컬리스트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는 이렇게 노래합니다.
一度だけ現われる 誰にでも時が来れば
한번 만은 나타날 거네 누구에게라도 때가 오면
あくびするフリをして空を見た
하품하는 척하며 하늘을 봤다

그리고 이렇게 덧붙이면서 노래를 마칩니다.
どこに 俺の赤い星
어디에 내 빨간 별

俺の赤い星 노랫말 살펴보기
Antares
Antares

草野マサムネ
草野マサムネ
대중음악 월간지 B-PASS 2000년 9월호를 통하여, 쿠사노 마사무네
이 붉은 별이라고 하는 것은, 나타나지 않은 별.
그렇지만 '나타날지도 모른다'고 줄곧 생각하는 인간의, 어리석고도 아름다운 기분
을 뜻한다고 말한 바 있고,

SONY에서 발간하는 월간지 WHAT's IN? 2000년 8월호에서는
러시아 영화를 몇 개인가 보다가,
소련에서 '붉은 별' 이라고 하는 것이 떠올라, 어디엔가 사용해보자고 생각하고
있었고 할 뿐, 구체적으로 어느 별을 말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 없습니다.

쿠사노 마사무네俺の赤い星의 노랫말을 쓸 때,
하늘에 떠있는 수많은 별들 중 어느 특정한 별을 염두에 두고 '俺の赤い星'라고 하지는 않았을지라도
하늘의 별 중에서 찾아본다면, 안타레스(Antares)라고 불리우는 별이 그 별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전갈(Scorpio)자리의 알파별(일등성) 안타레스(Antares)는 지구에서 약 330광년 거리에 있는 별인데,
이 별은 지구에서 관측 가능한 하늘의 모든 별들 중에서 가장 붉은 별이라고 합니다.

안타레스(Antares)의 어원은 그리이스어의 'Anti Ares'이고, 그 의미는 '화성(Mars)의 경쟁자'라고 하더군요.
그런 이름이 붙여진 이유는 아마 안타레스가 화성과 같이 붉은 별이라는 점,
그리고 화성이 전갈자리를 지나간다는 점 때문에 그런 이름이 붙여진 듯 합니다.
이 글 맨 처음에 나와있는 이미지가 바로 안타레스(Antares)입니다.

스핏츠의 팬이라면, 아마도 '그들의 노래라면 무엇이든 좋다'라고 할 사람이 많겠지만,
'그들의 노래를 대부분 좋아하긴 하지만 어떤 노래는 귀에 잘 들어오지 않는다'는 경우도 있을 것입니다.
우리나라의 스핏츠 팬 클럽, 푸른차 타고 나타난 spitz 카페 푸른차 타고 나타난 spitz,
그 카페 회원 중 한사람도 그런 곡으로 두세곡을 꼽았는데 그 중의 하나가 俺の赤い星입니다.
저 역시 이 노래는 스핏츠의 다른 노래에 비하여 그다지 선호하는 편은 아니라서, 그런 의견에 쉽게 고개가 끄덕거려지더군요.

귀에 잘 들어오지 않으면 그걸로 그만이지, 굳이 이유를 생각해봐야할 필요는 굳이 없지만,
괜히.. '그 이유가 뭘까?' 생각에 잠긴 채,
隼(Hayabusa, 매) 앨범의 12번째 트랙 俺の赤い星를 서너번 연속해서 들어봤습니다.

제가 일본어는 능숙하지않기 때문에 굳이 노랫말이 귀에 거슬려서 그런 것은 분명 아닐테고,
'왜 귀에 잘 들어오지 않는 걸까?' .. 갸웃거리면서 말입니다.
그런 생각에 잠긴 채 서너번 들어보니, 이런 느낌이 오더군요.
隼

노래라는 것은, 노랫말과 멜로디는 물론 리듬도 그리고 당연히 악기의 편성 까지도
듣는 사람이 의식하든 그렇지않든, 노래는 나름대로의 규칙이 있을 것입니다.
이를테면 기승전결(起承轉結) 같은 전개방식도, 그 노래 안에서 나름대로의 질서 안에서 펼쳐질 것입니다.

우리가 노래를 들을 때, 설혹 그 노래가 처음 듣는 노래라 할지라도
'이쯤에서 후렴부가 시작되겠구나'라고 어림짐작이 가능하다든지,
간주가 시작되고 마치는 부분을 그리 어렵지않게 짐작할 수 있다든지 하는 것은

노래라는 것이 그 전개방식에 있어서 그 나름대로의 규칙이 있고 (물론 그 규칙도 한두가지가 아닌 여러가지 규칙이 있겠죠)
아울러 우리가 오랫동안 여러 노래를 접하면서 자신도 모르게 그러한 규칙이 몸에 배어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렇다면 혹시 俺の赤い星는, 우리 몸에 자신도 모르게 배어있는, 대중음악의 여러가지 전개방식 중에서
그다지 익숙하지않은 전개방식을 택한 곡이 아닐까?'.. 그런 생각도 잠시 들더군요.

저만의 느낌인지 (또는 잘못된 생각인지) 잘 몰라도 俺の赤い星의 경우, 뭐랄까요,
처음부터 끝까지 후렴부만 계속되는 느낌이랄까 (막연한 느낌이긴 합니다만) 뭐 그런 느낌 말입니다.
그러니까 기승전결(起承轉結) 같은 구조로 보자면, 기승전(起承轉)은 없이 결(結)만 있다는 느낌...

물론 도입부가 먼저 있고 나름대로 기승전결(起承轉結)의 구조로 진행되는 형식이 아닌,
후렴부 또는 주제부분부터 미리 들어간 다음에 일반적인 수순을 밟는 곡도 있지요.
예를 들자면 旅人(Tabibito, 나그네) 또는 俺のすべて(Ore no Subete, 나의 전부) 같은 곡이 그렇지요.

하지만 俺の赤い星는 그런 경우는 아닌 듯 싶구요.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처음부터 끝까지 후렴부만 계속되면서 고조되는 느낌...입니다. 적어도 제게는요.

어쨌거나 화성학, 대위법 등 작곡이론에 관해서는 아무 것도 알지 못하는 저로서는
그러한 저의 느낌, 그것이 어떤 이유에서 비롯되었는지 설명할 방법이 없습니다.

그저 느낌이 그렇다는 것이지요.
그리고 '그러한 느낌이 俺の赤い星가 귀에 잘 들어오지않는 이유가 아닐까?' .. 라고 짐작해보는 것이지요.
뚜렷한 근거도 없이 그냥 막연하게 말입니다.

하지만 그러한 이유(?)는 순전히 저만의 느낌 또는 작곡이론에 대하여 무지한 저만의 착각일 뿐,
俺の赤い星가 귀에 잘 들어오지않는 주된 이유는, 사실 다른 데 있을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자면 아래와 같은 이유에서 비롯된 것인지도 모르지요.

스핏츠 팬들은 한편으로는 쿠사노 마사무네가 만든 멜로디를 좋아하는 사람들이기도 합니다.
실제로 스핏츠의 멜로디, 거의 전부는 쿠사노 마사무네가 만든 것이니까요.
그런 점을 주목해서 보자면, 스핏츠의 멜로디를 좋아하는 우리는
결국 쿠사노 마사무네 방식(?)의 멜로디에 익숙해져있다는 이야기가 될 수도 있는데
살펴보니 俺の赤い星의 멜로디는 쿠사노 마사무네가 아닌, 베이시스트 타무라 아키히로(田村明浩)가 만들었더군요.

그러니까 쿠사노 마사무네의 멜로디에 익숙한 사람들에게는 즉, 마사무네표(?) 멜로디가 몸에 배어버린 사람에게는
베이시스트 타무라 아키히로가 만든 멜로디가 상대적으로 익숙하지 않아서 쉽게 다가오지 않는다? ..
俺の赤い星가 귀에 잘 들어오지않는 이유가, 혹시 여기에 있는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타무라 아키히로가 멜로디를 만든 다른 곡을 찾아서 들어봤습니다.
그런데 타무라 아키히로 작곡의 또다른 곡 ほうき星 (Houki Boshi, 혜성),
이 곡은 俺の赤い星와 달리 평소에 제가 즐기던 곡으로, 귀에 잘 들어오고 참 좋습니다.

田村明浩
田村明浩
나만의 생각이지만, 좀 완고한 곡을 만들면 즐거울까..하고 생각하고 써 보았습니다.
완고하다고 하는 것은, 보통의 마이너(minor)가 나쁘게 되면 메이저(major)가 된다, 라든지.
음, 마사무네가 쓰지 않을 것이다라고 생각하는 것 같은 타입이라고 할까요.

이 노래의 멜로디를 만든 타무라 아키히로는, 앞서 인용한 월간지 B-PASS 2000년 9월호에서
이 곡에 대하여 이렇게 말한 적이 있는데,
그렇다면 일부 팬들에게 이 곡이 귀에 잘 들어오지않는 이유가 '완고한 곡'(?)이라서 그럴까요?
비록 그는 '즐거울' 것이라고 생각해서 '완고'하게 썼다 할지라도 말입니다.

그리고 '마사무네가 쓰지 않을 것이다라고 생각하는 것 같은 타입'이라는 코멘트를 미루어보아서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마사무네표 멜로디가 몸에 배어버린 팬들에게는
이 곡의 멜로디가 아무래도 상대적으로 더디게 와닿을 수도 있지않을까요?

타무라 아키히로는 이 곡에 대하여 이런 이야기를 한 적도 있습니다.
작년에 기타를 샀는데 그걸 사용해 무엇인가 할 수 없을까 해서 만든 곡이군요.
전에 가지고 있었던 기타보다 연주하기 쉽고, '다른 코드(chord)를 연주할 수 있어서 기쁘다'라고 하는 중에 곡을 만들었어요.
연주의 텐션(tension)도 몹시 높죠.

연주의 텐션(tension) 그러니까 긴장감이 높다? 그래서 편안하게 또는 쉽게 다가오지 않는다?
... 모르겠습니다. 그럴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겠지요.

インディゴ地平線
インディゴ
地平線

隼
'귀에 잘 들어오지않는 俺の赤い星, 그 이유가 뭘까?' .. 싶어서 여기까지 왔는데, 여전히 정답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그 바람에 그동안 모르고 지내왔던 사실 하나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1996년 インディゴ地平線(Indigo Chiheisen, 인디고 지평선) 앨범에 수록된 ほうき星(Houki Boshi, 혜성)
그리고 2000년 隼(Hayabusa, 매) 앨범에 수록된 俺の赤い星(Ore no Akai Hoshi, 내 빨간 별)

메이져 데뷰 이후 2005년 9월 현재까지 발표된, 백수십곡에 이르는 스핏츠의 노래 중에서
베이시스트 타무라 아키히로가 멜로디를 만든 노래는 이렇게 딱 두 곡 뿐(!)이라는 사실을 말입니다.

ほうき星 myspitz story .. 바로가기

괜한 노파심에서 굳이 덧붙입니다.

'귀에 잘 들어온다, 그렇지않다' .. 라고 하는 느낌의 차이와 '곡이 좋다, 별로다' .. 라고 하는 가치 판단은
각각 서로 다른 문제이니, 俺の赤い星(Ore no Akai Hoshi, 내 빨간 별) 좋아하시는 분은 부디 오해 없으시길.

俺の赤い星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09/08 04:14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20)
  Tags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40  

liebemoon -  2005/09/08 12:07 comment | edit/delete
[ 쉽게 다가오지 않는 빨간 별 ]이라는 포스트 제목이 이 노래에 딱이라는 생각이드네요. 정말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 노래를 쉽게 극복하지 못하는 것 같아요. 처음에는 저도 그랬구요. 그런데 한번 좋아지고 나니까 그 마음을 주체할 수가 없네요. 아마도 8823이 없었다면 ハヤブサ앨범에서 이 노래가 가장 좋아하는 노래가 되었을지도 모를 정도입니다. ^^ 이렇게 좋아진 지금은 왜 이 노래가 귀에 안들어왔었는지 이해가 안되기도 합니다. 정말 이유없이 말이죠. 지금 이 노래를 좋아하는 이유는 노래 전체에 흐르는 팽팽한 긴장감 때문입니다. 저도 음악적인 부분은 잘 몰라서 노래는 단지 '느낌'으로만 판단하는데 이 노래는 그래요. 긴장감이 최고조에 다다른 느낌에 더불어 비장감까지. 게다가 마사무네의 목소리는 어딘가 매우 슬프고 처절한(;) 느낌이 드네요. 노래를 듣고 있으면 ' 완고한 곡을 만들면 즐거울까 '라는 타무라의 의도를 잘 전달받은 기분이 들어 내심 흐믓하기도 합니다. ^^
         
액션가면ケイ 2005/09/08 13:11 edit/delete
처음 듣자마자 '이거야!' 하는 노래가 있는 반면, 오랫동안 갸웃~하다가 나중에서야 '그래.. 이거야!' 하는 노래가 있죠.
바로 이 노래, 俺の赤い星처럼 말이지요.
이 노래의 매력은, liebemoon님 표현처럼, 그래요, 노래 처음부터 끝까지 늦추지않는 '팽팽한 긴장감'과 '비장감'이지요.
田村가 의도한 '완고함' (그것이 정확히 무엇인지 모르지만, 둔중함..느낌, 그런 것?) 그리고 マサムネ의 보컬이
처음에 이 노래에 고개를 돌렸던 사람을 다시 듣게 만들고 결국에는 빠져나가지 못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시즈오카 -  2006/09/23 17:54 comment | edit/delete
필받아서 막 썼는데 다날려서 결국 메모장을 씁니다.

별이야기로 시작했는데, 10년 전 밀양에서 보았던 하늘에 가득한 별들. 그 하늘에 이 음악을 바치고 싶다. 뭐 이런.
그리고 옛날 사람들의 상상력이 감탄스럽다. 뭐 이런.
아, 허탈하다.
기타소리 죽인다는 말을 꼭 써야겠네요.
락밴드 다운 사운드같네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3 20:05 edit/delete
별 가득한 밀양 하늘에 이 음악을 바치고 싶다, 니. ☆ 그 만큼 이 음악이 좋으셨나요?
본문은 [쉽게 다가오지않는 빨간 별 なかなか やって来ない赤い星]이라는 제목의 글이었는데.
시즈오카님은 그 '10년 전'쯤에는 어떤 락밴드를 좋아하셨나요? 우리나라 밴드든, 영어권의 밴드든.

         
시즈오카 2006/09/23 21:25 edit/delete
글쎄요. 스핏츠 음악으로서는 좀 주류?에서 벗어났다고 볼 수도 있겠지만, 이런 음악, 그러니까 묵직하게 악기소리가 강조되는 음악들 있지 않나요. 제가 좋아했다고 해 봐야 라디오에서 나오는 것을 듣는 정도였는데, 기억나는 밴드라, 스콜피온스?, 키스? 뭐 하여튼. 또 있는데 기억이 안나네요. 80년대후반에서 90년대 초반에 유행하던 팀들 있잖아요. 지금 막 웃고 있죠.
여전히 기타 소리 죽인다. 밑에서 둥둥둥 둥하는거 그게 베이스인가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3 21:45 edit/delete
묵직하게 악기 소리가 강조되는 음악‥이라면, 이 노래가 수록된 앨범 隼(ハヤブサ)를 좋아하실 수도 있겠다, 싶네요.
SCORPIONS, KISS, 네~ 그러셨군요. 둥둥거린다는 그 소리, 아마 베이스 맞을 겁니다.

         
시즈오카 2006/09/23 21:52 edit/delete
하늘에 바친다.. 고 했더니, 굉장히 제가 좋아서 그런다고 이해하신 것 같네요. 분위기가 그렇다는 거죠. 그 하늘에 가득한 별들의 감당할 수 없슴. 그러나 장엄함이나 화려함이 느껴지는 건 어쩔 수 없슴. 뭐 그런 느낌이 비슷하다고나 할까. 사실 이런 음악은 계속듣기는 부담스럽죠. 뭔가 ... 뭐랄까 이런 음악이 필요할 때 듣는 그런 용이라고 할까. 하여튼 소개해 주신 앨범은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하우스에 가면 들을 수 있겠죠? 어쨋든 여기서 가기전에 스핏츠의 앨범을 모두 구비하는 것이 저의 목표입니다. 요즘 엔화가 싸다네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3 21:57 edit/delete
'HAUS'에 가시면, 공식적으로 발표된 스핏츠의 모든 노래를 다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때로는 그 이상도요.

         
시즈오카 2006/09/23 22:06 edit/delete
장소가 허락된다면, 그야말로 베이스 소리에 건물이 흔들릴 정도로 크게 해놓고 소리에 파묻히고 싶은.

         
액션가면ケイ 2006/09/24 11:59 edit/delete
시즈오카님은 일본에 체류하고 계시니까‥ 스핏츠의 라이브 스케줄을 한번 살펴보신 다음,
(일본의 뮤지션들이 다 그렇듯, 인터넷 어딘가를 뒤지면 1년간 일정을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시즈오카에서의 공연 티켓을 구하셔서 그들의 음악을 '生으로' 파묻혀 보시기를 꼭! 권합니다.
그렇게 '生으로' 그들의 음악에 시즈오카님이 파묻힐 때는,
타무라 아키히로(田村明浩)의 베이스가 건물 뿐 만이 아니라 시즈오카님 자체를 흔들어 버릴 겁니다. 정말로.

         
시즈오카 2006/09/26 16:12 edit/delete
공식홈페이지에도 9월 일정까지 밖에 없네요. 한 달치씩 발표하나?

         
액션가면ケイ 2006/09/27 01:04 edit/delete
공식싸이트에서는 아마 그럴 겁니다. 흐음.. 일본 싸이트 어딘가에, 공연 스케줄 연간 일정이 나온 곳이 있었는데, 긁적.

시즈오카 -  2006/09/25 20:30 comment | edit/delete
たた今伊豆から無事に帰りました。
네 그랬으면 좋겠는데...
타무라의 고향 학교에 다녀오는 것으로는 안될까요...
제가 흔들려 버리면 좀...

원기 회복한 후에 다시 생각해 보죠.
         
시즈오카 2006/09/25 21:39 edit/delete
只ただ죠? 아시겠지만, 제가 청음과 탁음이 구분이 잘 안돼요. 지금도 들어서는 잘 모르겠어요. 그래도 너무 기본이 없네요. 틀려도 자꾸 쓰다보면 언젠가는 되지 않을까요. 철가면같으니라구...

         
액션가면ケイ 2006/09/25 23:35 edit/delete
이 아름답게 빛나는 검고 큰 눈은 무희가 가진 모든 것 중에서 가장 큰 미(美)였다.
쌍꺼풀의 선이 말할 수 없이 고왔다. 그리고 그녀는 꽃처럼 웃었다.
꽃처럼 웃는다는 말은 그녀에게는 사실이었다.
∼ 카와바타 야스나리(川端康成)의「이즈의 무희(伊豆の踊子)」중에서.

어릴 적, 형의 책꽂이에 꽂혀있는 어느 책의 제목이「이즈의 춤아가씨(伊豆の踊子)」였습니다.
'춤아가씨'라는 단어가 은근히 낯설어서, 아주 오랫동안 기억에 남았습니다. 그러니까 지금까지도.
이즈(伊豆)라는 지명은 은근히 사람을 부추기는군요. 배낭 챙겨서 길떠나라는 그런 부추김.

         
시즈오카 2006/09/26 00:55 edit/delete
본인이 선택하신 부분인가요? 역시 이부분이 사람들을 사로 잡는가 보네요. 쌍꺼풀이 있는, 큰 눈. 그러니까 쌍꺼풀도 있으면서, 크기도 큰 눈. 웃는 모습이 그냥 그대로 꽃인. 이상형인가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6 01:36 edit/delete
踊子의 구체적인 어떤 모습보다는, 카와바타 야스나리의 다음과 같은 묘사가 마음에 들었던 것입니다.
「그녀는 꽃처럼 웃었다. 꽃처럼 웃는다는 말은 그녀에게는 사실이었다.」

그러니까 '꽃처럼'이라고 표현하면서 (원문은 모르겠으나 花のように 정도?) 즉 직유법으로 비유하다가 곧바로
'사실이었다'라고 묘사함으로써, 직유를 넘어 은유보다 더한 수사법을 구사한 부분이 마음에 들어서였습니다.

멋진 표현이지 않나요?

         
시즈오카 2006/09/26 09:00 edit/delete
공감.

 -  2008/04/19 15:12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액션가면ケイ 2008/04/20 02:31 edit/delete
포스트 본문에서 얘기한‥, 이 노래가 귀에 잘 들어오지 않는다던, 그 스핏츠 팬은, 바로 SpitzHAUS의 '욱병이'님.
(요즘도 여전히 그런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그 당시의 욱병이님은 이 곡이 그렇다고 제게 얘기하더라구요)

뭔가 '편치 않다'는 느낌. 귀든 마음이든 아무튼 어딘지 '편치 않다'는 느낌.
물론 그게 이 곡이 좋다, 나쁘다는 판단을 내리게 할 수는 없죠.

언젠가 어느 답글에서 제가 인용한 적 있는 노래, 한영애의 <돌아오지 못한 사람>이란 곡.
들을 때면 '마음이 편치 않다'는 느낌을 받는 곡인데, 하지만 제가 무척 좋아하는 곡이거든요.

아무튼 <俺の赤い星>

一度だけ現われる 誰にでも時が来れば
한 번쯤 나타날 거네 누구에게라도 때가 오면

○○님. 좋은 밤 되십시오.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238] [239] [240] [241] [242] [243] [244] [245] [246]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