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합계 1296030
오늘 2
어제 68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코스모스, 더이상 엿볼 수 조차 없는 コスモス、これ以上うかがうことさえもできない‥
  コスモス Cosmos 코스모스

이제는 지난 시절의 뮤지션으로 잊혀져가지만,
우리나라 대중음악역사에서 꼭 언급되어야하는 뮤지션 중의 한사람인 조동진.
그의 1979년 데뷰 LP 앞면 2번째 트랙으로 수록된 겨울비를 혹시 기억하는지요?

겨울비 내리던 밤 그대 떠나갔네
바람끝 닿지않는 밤과 낮 저편에
내가 불빛 속을 서둘러 밤길 달렸을 때
내 가슴 두드리던 아득한 그 종소리
조동진 1집
조동진 1집

'겨울비 내리던 밤'이란 배경으로 '연인과의 헤어짐'을 노래한 곡으로 받아들여진 이 곡은,
수많은 대중음악의 하나에 불과하겠지만 제게는 오랫동안 가슴에 남아있던 '이별노래'입니다.

1980년대초 어느 날 조동진의 콘써트에서 그가 이 노래를 부르기 전에,
이 노래를 '돌아가신 어머님을 생각하면서 만든 노래'라고 소개하면서 부르던 것이 기억납니다.

이후 이 노래는 저에게 '연인 뿐만 아니라 사랑했던 모든 사람과의 헤어짐'으로 그 의미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이런 노래의 경우는 어떨까요?
아마 많은 분들이 좋아하실 노래, Alan Parsons ProjectEye In The Sky.

Alan Parsons가 어느날 카지노에 들어갔다가
카지노 곳곳에서 손님들을 바라보고있는(?) CCTV 카메라를 보고는
바로 그 곡 Eye In The Sky를 만들게 되었다고 하더군요.

그런 배경을 모르는 사람이 그 노래를 들으면서 또는 그 앨범 재킷을 보면서
역으로 CCTV 카메라를 유추해 내기는 아마 거의 불가능하겠지만요.
EYE IN THE SKY
Eye In The Sky

뮤지션이 노랫말을 다듬고 악상을 정리하고 편곡까지 마치고난 뒤 탄생하는 최종 결과물에 이르러서는,
조동진겨울비처럼 뮤지션이 노래를 만들 당시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곡이 있는가 하면
Eye In The Sky처럼 맨처음 노래를 만들게한 계기 또는 발상이 잘 드러나지않는 경우도 많이 있을 것입니다.

コスモス(Cosmos, 코스모스)라는 노래가 태어나게된 계기 또는 그 발상에 대해서
스핏츠(スピッツ)의 보컬리스트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는 이렇게 밝힙니다.

몽환적인 느낌이죠.
가칭이 ベルモンド(벨몽도) 였어요.
집에서 12채널의 케이블을 보고있는데 쟝 뽈 벨몽도가 나오는 영화를 하고 있었어요.
순수한 한 남자가 그 순수함 때문에 죽어버린다는 슬픈 내용의 영화....
거기에 고무되어 만든 곡입니다.
草野マサムネ
草野マサムネ

日なたの窓に憧れて
日なたの窓に憧れて
コスモス
コスモス
이 노래 コスモス는, 1992년 11월 26일에 발매된 5번째 싱글
日なたの窓に憧れて(Hinata no Mado ni Akogarete, 햇살 드는 창을 그리워하고)
B-SIDE로 대중에게 첫선을 보이는데,

싱글 재킷의 앞면 뒷면 그 어디에서도 그리고 노랫말 어디에서도
쟝 뽈 벨몽도(Jean-Paul Belmondo) 또는 그가 출연한 영화를 떠올릴 만한 단서를 찾기 힘듭니다.
Alan Parsons ProjectEye In The Sky에서 CCTV 카메라을 떠올리기 어려운 것처럼 말입니다.

コスモス 노랫말 살펴보기

(뭐라고 딱 꼬집어 표현하긴 힘들지만) 스핏츠의 곡 중에서는 뭔가 다른 분위기의 コスモス.
쿠사노 마사무네로 하여금 이 곡을 만들게한, 그 영화는 과연 어떤 영화였을까? 궁금해지더군요.

영화 끝 무렵에 장 폴 벨몽도가 죽는 영화로는, 훗날 리처드 기어(Richard Gere) 주연으로 리메이크되기도 했던
장 뤽 고다르(Jean-Luc Godard) 감독의 명작 네 멋대로 해라(A Bout De Souffle)가 있긴 하지만,
그 영화는 '순수한 한 남자가 그 순수함 때문에 죽어버린다'는 마사무네의 설명과는 약간 거리가 있는 듯 하구요.

재발견! 무엇을? 영원을. 그것은 태양과 섞인 바다

아르뛰르 랭보(Jean-Nicolas-Arthur Rimbaud)가 스무살도 채 되기 전에 썼던 시,
지옥에서 보낸 한 철(Une Saison En Enfer)의 한 구절을 읊으며
온 몸에 폭약을 두르고 자살한다는 ..
장 뤽 고다르 감독, 장 폴 벨몽도 주연의 영화, 미치광이 삐에로(Pierrot Le Fou).

쿠사노 마사무네로 하여금 コスモス를 만들게한 영화는, 혹시 그 영화 아니었을까?...
막연히 짐작해봅니다. (아니면 말구요.) ^^;
미치광이 삐에로(Pierrot le fou)
Pierrot Le Fou

花鳥風月
花鳥風月
1999년 3월 25일 발매된, 싱글 B-SIDES 모음집인 花鳥風月 앨범에 이 곡이 재수록되기도 했는데,
그 앨범 초회 한정판에 있는 스페셜 라이너 노트를 통하여
쿠사노 마사무네コスモス 노랫말에 얽힌 재미난 에피소드를 들려줍니다.

당시. 가사를 써 붙였었는데요..
엔지니어인 마키노(牧野)씨가 ♬モチ―フはどこ(MOTIF는 어디)♬ 라는 가사부분을
♬モチ一つ(모치 히토츠, 떡 한개)♬ 란 말이 무슨 뜻이지? 라고 물어왔었죠.
^^ 당시의 제 글씨가 명필이였으니까요.

마키노(牧野) : 惑星のかけら(Hoshi no Kakera, 별의 파편) 앨범 제작 시
레코딩과 믹싱을 담당했던 엔지니어 마키노 에이지(牧野英司)를 말합니다.

그래서 モチ―フはどこ(MOTIF는 어디)
モチ一つはどこ(떡 한개는 어디)로 바꿔 대입해보니..
떡 한개를 사이에 두고 그걸 서로 먹겠다고 다투다가
결국 헤어진 연인들.. 이라는, 코믹 러브 스토리? ^^;;

鮮やかなさよなら 永遠のさよなら
선명한 안녕 영원한 안녕
追い求めたモチ―フはどこ
추구한 모티프는 어디
鮮やかなさよなら 永遠のさよなら
선명한 안녕 영원한 안녕
追い求めたモチ一つはどこ
추구한 떡 한개는 어디

쿠사노 마사무네의 말처럼 '몽환적인 느낌'의 コスモス... 무언가 아련하고 쓸쓸한 느낌이 가득한 이 노래에,
괜히 '떡 한개'를 대입해보는 바람에 그만 우스운 분위기가 되었군요. すみません。

SOLEMN SUN SETTING
Solemn Sun Setting
베이시스트 타무라 아키히로(田村明浩)는 이 곡을 두고
'미니 앨범 オ―ロラになれなかった人のために의 연장선상의 곡'이라고 하면서
그 앨범에 수록된 'ナイフ(Knife, 나이프)하고 비슷하다'고 말한 바 있는데,

쿠사노 마사무네의 말처럼 '몽환적인 느낌'의 이 노래를 들을 때면
저는 1999년에 발표된 Human DramaGoodbye라는 곡을 떠올립니다.
그다지 알려진 곡은 아니지만 혹시 들을 기회가 생기면 コスモス와 함께 들어보기를 권합니다.

コスモス의 'さよなら' 그리고 Goodbye, 두 곡 모두에서 다가오는 기타 아르페지오의 쓸쓸함..

'이별 이후의 쓸쓸함'이 묻어나는 이 곡,
コスモス에 대한 기타리스트 미와 테츠야(三輪テツヤ)의 코멘트를 살펴보면

라이브에서 한번도 해본적이 없었다던 이 곡을 처음 만들던 시절,
지하에 있던 스튜디오에서 하루 15시간씩 있다보니 밥때를 놓치기 일쑤였다는 등,
당시의 열악했던 레코딩 환경을 추억하면서
'훗날 이 시기의 마사무네를 보면 가사때문에 꽤 고심했다는 기분'
도 들었다고 하는데,
三輪テツヤ
三輪テツヤ

草野マサムネ
草野マサムネ
미와 테츠야의 이런 이야기에, 노랫말과 멜로디를 만든 쿠사노 마사무네는,
그 시기를 두고 '단어가 이미지까지 연결되지 않았던 시기'였다고 하면서
이미지는 팍팍 떠오르는데 단어나 말로 표현하는 게 너무 어려워서 고심했던 시기
라고 설명함과 아울러,
이 곡 コスモス를 두고 '그런 밴드의 상태를 살짝 엿볼 수 있는 곡'이라고 덧붙입니다.

コスモス를 통해서 우리도 '그런 스핏츠의 상태를 살짝 엿볼 수' 있는지
쿠사노 마사무네의 코멘트를 염두에 두고 다시 들어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 같습니다.

한편 베이시스트 타무라 아키히로는 이 곡 コスモス에 대하여
지금이라면 키보드가 들어가 있는 부분을 전부 기타로 처리했을텐데요
라고, 당시의 어레인지먼트에 대한 아쉬움(?)을 슬쩍 드러냅니다.

언젠가 스핏츠가 라이브에서 이 곡을 연주하는 날이 있게된다면
타무라의 바램처럼, 새롭게 편곡된 コスモス를 들려주기를 기대해봅니다.
그럴 때 마사무네가 얘기한 '몽환적인 느낌'은 어떻게 변주될지 자못 궁금해지기도 하거든요.
田村明浩
田村明浩

우리는 살아가면서 많은 사람을 만나고 사랑하고 때론 미워하기도 하고,
때로는 서로 사랑할 때의 열정은 물론 미움까지도 차갑게 식어서 헤어짐에 이르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런 열정도 미움도 헤어짐의 아픔도,
결국은 흐릿해지는 기억 덕분에 지난 사랑의 마지막 장을 넘기고 새로운 사랑을 할 수 있습니다.

그 지난 사랑들 중에서 마지막 장을 넘기기가 가장 힘든 사랑은 아마도..
'현실세계에서는 그/그녀를 더이상 엿볼 수 조차 없는 헤어짐'으로 끝난 사랑일 것입니다.

コスモス(Cosmos, 코스모스) ..
쓸쓸한 분위기의 기타 아르페지오 간주 이후 나오는 두번째 후렴부에서 가슴이 아려왔습니다.

그동안 그저 무심하게 지나치던 コスモス의 노랫말을 이 글을 쓰면서 다시 보니..
마사무네コスモス에서 '현실세계에서는 더이상 엿볼 수 조차 없는 헤어짐'을 노래하고있다는 것을
뒤늦게사 알았기 때문입니다.

あの日のままの 秋の空 君が生きてたなら
그날 그대로인 가을하늘 네가 살아있었더라면
コスモス

コスモス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09/09 08:22 | 스핏츠/SINGLE | trackback (0) | reply (10)
  Tags : , ,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43  

liebemoon -  2005/09/09 09:55 comment | edit/delete
이 노래도 제게는 オレの赤い星 같은 노래네요.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オレの赤い星보다 더 했어요. 스피츠 노래 중에서 유일하게 ' 싫다 '고 생각된 노래였습니다. 空も飛べるはず, ロビンソン, チェリ- 같이 밝은 노래로 스피츠를 시작하게 되어서 그런지 이 노래를 듣고는 나름대로 생각하고 있던 스피츠에 대한 이미지가 깨져서 당황스러웠달까요. 물론 지금은 어떤 얄팍한 이미지로 스피츠를 제한된 시선으로 보지도 않고 이 노래 또한 굉장히 좋아하게 되었지만 말입니다. (마사무네의 저음이 일품입니다T_T)

그나저나 Alan Parsons Project의 Eye In The Sky 가사가 CCTV 카메라를 보며 쓰여진 것이라니 .. 새로운 사실을 알게되었네요. 노래 제목이나 가사의 느낌은 어딘가 낭만적(?)이었는데 CCTV라니 .. ^^;;
         
액션가면ケイ 2005/09/09 10:42 edit/delete
スピッツ의 노래와 함께 이런저런 제 느낌을 적어가는 이 글들.
애당초 많은 사람을 대상으로 쓰는 글이 아니고 적어도 スピッツ라는 밴드의 이름은 아는 사람을 대상으로 하다보니
히트곡 보다는 상대적으로 덜 알려잔 곡을 먼저 쓰게 되더군요. (히트곡 몇 이상은 아는 분들이 볼 것이라는 짐작에서요)
コスモス 이 곡도 그런 곡들 중 하나가 되겠지요.

귀에 잘 들어오지 않기도 한다는 俺の赤い星만 해도 록밴드 편성의 어레인지먼트인데,
이 곡은 마치 솔로 가수의 노래같아서 밴드 취향의 スピッツ팬들에게는 그다지 자주 듣게되는 곡이 아니기도 하지요.
하지만, 결국에는 スピッツ의 노래 중에 소홀히 할 것이 하나도 없듯이, 이 곡 역시 좋아할 수 밖에 없는 매력이 있지요.

뮤지션이 어떤 노래를 만들게되는 과정은, Eye In The Sky가 그렇듯, 때로는 전혀 엉뚱한 것에서 비롯되기도 하나봐요.
CCTV 카메라의 렌즈에서 '하늘의 눈'을 떠올리는 상상력. ^^;

노래가 다 만들어지고 난 다음 제목을 붙일 때도 처음과 달라지는 경우가 가끔 있나봐요.
엊그제던가? 김원희의 '오후의 발견'이라는 FM프로그램을 무심코 듣고있었는데 이런 이야기가 나오더군요.
조용필이 '향수'라는 노래의 레코딩을 끝내고 그 마스터 테이프를 탤런트 김수미에게 들려줬답니다.
그 노래를 듣고 난 김수미가 제목으로 '향수'보다는 '꿈'이 낫겠다, 했고
그 제의가 받아들여져서 음반 발매 시에는 그 노래가 '꿈'이라는 제목으로 나왔다고 하더군요. ^^;;

Amplified_ -  2005/10/08 14:38 comment | edit/delete
앗, 트랙백 감사합니다!
환상적인 포스팅에 이만 반해버렸네요[..]
덕분에 노래 하나도 건졌고 말이에요;
링크 신고합니다- //
카지노 카메라를 듣고 Eye in the Sky 가사를 보면 확실히 뭔가가 달라보여요[..]
         
액션가면ケイ 2005/10/08 15:07 edit/delete
お父さんと 一緒に 音楽を 楽しむ Amplifiedさん

게시판 위주의 홈페이지였다면, 지나간 글에 붙는 리플을 놓치고 지나가기 일쑤일텐데,
BLOG 형식으로 하니 Amplified님 같은 분을 이렇게 쉽게(?) 만나게 되네요.

노래도 하나 건졌다니 ^^. スピッツ의 노래를 좋아하는 사람이 또 한분 늘어난 것 같아서 제가 고맙군요.
더구나 '반해버렸네요'에다가 링크까지 하셨다니. (부끄~ & 뿌듯~)

Alan Parsons를 즐기는 아빠, 그리고 세대를 뛰어넘어 또 함께 즐기는 Amplified님. 보기 좋습니다.
혹시 Bump of Chicken 좋아하시나요?
저는 スピッツ를 가장 좋아하지만, Bump of Chicken 그리고 Syrup 16g도 참 좋더라구요.

Amplified_ -  2005/10/09 20:55 comment | edit/delete
앗. Amplifiedさん이라니. 흑흑..
アンプちゃん이라는 호칭은 어때요? 네? [애교모드] //
Syrup 16g도 찾아 들어야겠군요-
흑흑 너무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ㅠㅠ
         
액션가면ケイ 2005/10/10 00:29 edit/delete
翌日、クロ―ル、My Songを 聞いて見て ください。
Syrup 16g의 My Song, クロ―ル(crawl, 크롤), 翌日(Yokujitsu, 다음날) 이렇게 세곡. 요즘 제가 자주 듣는 곡입니다.
각각 slow tempo, medium tempo, fast temp의 곡이기에 Syrup 16g의 분위기를 파악하는데 적절할 듯 해서 추천.
アンプちゃん。アンプちゃんと呼べば気に入るんですか。^^;

시즈오카 -  2006/09/18 10:40 comment | edit/delete
マサムネさん의 목소리는 이런 분위기에 더 잘 어울린다고 생각합니다. 폭신한 소리.
지금 오디오가 있다면 이 소리로 제 공간을 채우고 싶네요.
우중충하고 스산한 공기를 밝고 따스하게 해 줄 것 같아요.
         
액션가면ケイ 2006/09/18 23:26 edit/delete
あの日のままの 秋の空 君が生きてたなら
그날 그대로인 가을하늘 네가 살아있었더라면

그런데, 비오는 날, 이 노래, コスモス 들으면 정말 정말 쓸쓸해진답니다.

시즈오카 -  2006/09/19 00:13 comment | edit/delete
네, 가사 알아들으면서 들으면 그렇겠네요.
저는 그냥 マサムネさん목소리로 들을라구요.
안그래도 아까 듣는데, 君が生きてたなら가 들리길래, 이게 뭔 소린가 하고 나와봤습니다.
액션가면님 코멘트 보고 싶기도 하구요.
이렇게 또 공부합니다.
영~ 초보 티나서 챙피스럽네.
         
액션가면ケイ 2006/09/19 00:39 edit/delete
시즈오카님이 '초보'라면 저는 완전 '쌩초보'랍니다. 진짜. [..] ☆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235] [236] [237] [238] [239] [240] [241] [242] [243]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