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합계 1260564
오늘 37
어제 49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또는.. 가루처럼 それとも‥ 粉のように
  スピカ Spica 스피카

1980년대 초반이었던가, 이건우 작사 이동기 작곡 이동기 노래의 논개라는 곡이 히트친 적이 있었습니다.

이 곡의 노랫말을 지은 이건우는 당시 수많은 히트곡의 가사를 썼던 사람이었는데
(이 사람 이후, 대중가요 가사만 써도 밥먹고 산다..는 말이 당시 나오기도 했습니다.)
곡 제목에서 짐작되다시피 노랫말은,
진주 촉석루에서 왜장을 끌어안고 남강에 몸을 던진 의암 주논개를 소재로 삼고 있고,
곡조는 경쾌한 템포에, 단조로 시작해서 후렴부에 가서는 장조로 바뀌는 곡이었습니다.
(무려 이십여년 전의 노래라서 아시는 분이 없을 수도 있겠군요.)
이동기 - 논개
논개

만약 이 곡을 모르는 사람이라면, 대충 이정도의 설명으로 '건전가요 분위기..의 노래겠지'라고 짐작될 겁니다.
건전가요 분위기, 맞습니다. (그런 종류의 노래치고 좋은 노래는 드문데, 이 곡 역시 '제 기준'에서는 좋은 곡이 아닙니다.)

혹시 이 노래를 아는 사람이라면 이동기가 부르고 당시 꽤나 히트쳤던 이 노래를 어떻게 기억할까요?
순전히 제 생각이긴 합니다만, 그 노래를 들으면서 또는 술집에서 반주에 맞춰서 그 노래를 부를 때
논개의 절개를 생각하면서 비분강개하는 기분을 가지는 사람은 아마 거의 없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 곡의 후렴부에 가면, '몸바쳐서'라는 부분이 4번이나 나오는데
이 '몸바쳐서'는 분명 왜장을 끌어안고 남강에 몸을 던진, 논개의 처절한 행위를 표현한 것임에도 불구하고,

'꽃입술 입에 물고' 그리고 '뜨거운 그 입술에' 등 여성성 만을 강조하여 논개를 피상적으로 표현하고
'몸바쳐서'가 4번이나 반복되어 나오는 후렴부를 장조의 경쾌한 리듬으로 처리하는 바람에

노랫말 전체를 심각하게 생각하면서 듣지않는 대중가요의 속성 상,
원래의 '몸바쳐서'가 가질 열아홉살 꽃다운 젊음 논개의 처절함은 간 곳 없고
(비록 무의식적이나마 또는 의도적으로?) 외설적인 분위기의 '몸바쳐서'만 강하게 남아버린..
비록 크게 히트는 했지만, 눈살 찌푸리게하는 노래로 제 기억 속에 남아있습니다. 적어도 제게는요.
의암 주논개
論介と毛谷村六助

곡의 분위기 상 또는 제목만 보고는 막연하게 착각하는 경우도 있지요.
예를 들어 전반부의 오케스트레이션과 피아노가 인상적인, Elton John의 명곡 Tonight 같은 곡이 그렇습니다.
Elton John의 1976년 앨범 Blue Moves에 수록된 이 곡을 아름다운 러브 발라드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피아노 콘체르토를 듣는 듯한 전반부가 지나간 다음, 아름다운 멜로디에 실어서 Elton John은 이렇게 노래합니다.

Tonight, do we have to fight again
Tonight, I just want to go to sleep
Turn out the light
But you want to carry grudges
Nine times out of ten
I see the storm approaching
Long before the rain starts falling

어떤가요? 속되게 간단히 요약하자면, 이 노래의 주제는 '한밤중의 부부싸움'인 것이지요.
무슨 내용인지 알고나면.. 연인과 드라이브 데이트 하면서 이 노래를 듣고싶은 마음이 사라질 듯 합니다.
(이렇게 말하고 나니, 차라리 노랫말의 의미를 모르는 채 듣는 게 낫겠다는 생각도 듭니다만.) ^^;

Elton John 오피셜 싸이트 바로가기
Blue Moves
Blue Moves

楓

スピカ
スピカ
스핏츠(スピッツ)는 1998년 7월 7일 19번째 싱글 楓(Kaede, 카에데) / スピカ(Spica, 스피카)를 발매하는데
우리말로 '처녀성(Spica)'또는 '진주성(眞珠星)'이라 불리우는 スピカ는,
'황도 12궁 중 6궁에 해당하는 처녀자리(Virgo)의 알파별(일등성)'을 말하며
라틴어 식으로 발음해서 '스피카'이고 영어식으로 발음할 때는 '스파이커'라고 한다는군요.
楓 myspitz story .. 바로가기

제가 이 노래 スピカ를 처음 접했던 것은 싱글로서가 아니라, 그 이듬해 3월에 발매된 B-SIDES 모음집인
앨범 花鳥風月(Kachofugetsu, 꽃 새 바람 달)이었기에, 이 노래를 의 B-SIDE로 인식했었습니다.

후일 그들의 디스코그래피를 살펴보다가, 이 싱글이 흔히 말하는 '양면싱글'임을 알고는 갸웃거려지더군요.
스핏츠 싱글 색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