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합계 1273705
오늘 7
어제 101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하얀 불꽃, 빨간 불꽃 白い炎、赤いほのほ
  白い炎 Shiroi Honou 하얀 불꽃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U2의 공연을, 영국 리버풀에서 Paul McCartney의 공연을,
캐나다 토론토에서 Neil Young 공연을 그리고 핼리팩스에서 Sarah McLachlan 공연을,
이탈리아 로마 또는 밀라노에서 Eros RamazzottiGianna Nannini의 공연을,
일본 카고시마(鹿児島)에서 나가부치 츠요시(長渕剛)의 공연을, 요코하마(横浜)에서 오다 카즈마사(小田和正)의 공연을.

예를 들자면 그런 것들, 아마도 이루기 힘든 '꿈..'이겠지요.
그런데 지난 11월 19일 토요일, 주위의 도움으로 그런 꿈들 중 하나가 이루어졌습니다.
후쿠오카(福岡)에서 스핏츠(スピッツ)의 공연을 즐긴다는 꿈을 이룬 겁니다.

Zepp Fukuoka
Zepp Fukuoka
2005년 11월 19일 토요일.
일본 후쿠오카 소재 Zepp Fukuoka.
SPITZ JAMBOREE TOUR "あまったれ(응석쟁이) 2005".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가 태어난 곳에서의 콘써트.

1층 스탠딩. 2층 좌석. 티켓 2,000장 일찌감치 SOLD OUT.
저의 티켓은 1층 스탠딩, 정리번호 A-512번.

Zepp Fukuoka는 후쿠오카 Yahoo!JAPAN 돔 바로 앞에 있는데,
그날 같은 시간 후쿠오카 Yahoo!JAPAN 돔에서는 Southern All Stars(サザン オ―ル スタ―ズ)의 공연도 있어서
그 일대는 일찌감치부터 수많은 사잔(サザン) 팬들과 스핏츠 팬들이 뒤섞여 혼잡을 이루고 있었습니다.

사잔스핏츠의 음반과 DVD를 맨 앞쪽 매대에 진열한 레코드숍 HMV에서는 쉴새없이 사잔의 노래를 틀어댔고
암표상은 정가 4,600엔의 스핏츠 공연 티켓을 (정리번호의 순서를 불문하고) 무려 20,000엔(!)으로 호객하고 있었습니다.
그런 풍경 속에서 코인로커에 가방을 집어넣고 햄버거로 대충 요기를 한 후, 생수 한병을 목에 걸고 Zepp Fukuoka 안으로!

set list 20051119
photo by 미도리
그날의 셋 리스트(set list).

テイタム·オニ―ル(Tatum O'Neal, 테이텀 오닐)
エスカルゴ(Escargot, 에스카르고)
8823(Hayabusa, 매)

白い炎(Shiroi Honou, 하얀 불꽃)
ワタリ(Watari, 떠돌이)
恋のはじまり(Koi no Hajimari, 사랑의 시작)

ロビンソン(Robinson, 로빈슨)
ほのほ(Honoho, 불꽃)

スピカ(Spica, 스피카)
けもの道(Kemo no Michi, 짐승이 지나간 길)

会いに行くよ(Aini Yukuyo, 만나러 갈테야)
ナンプラ―日和(Namplaa Biyori, 남프라 날씨)
正夢(Masayume, 마사유메)
夜を駆ける(Yoru wo Kakeru, 밤을 내달린다)

甘ったれクリ―チャ―(Amattare Creature, 응석쟁이 크리쳐)
メモリ―ズ·カスタム(Memories Custum, 메모리즈 커스텀)
俺のすべて(Ore no Subete, 나의 전부)
みそか(Misoka, 그믐날)

앵콜.
空も飛べるはず(Sora mo Toberuhazu, 하늘도 날 수 있을 거다)
夢追い虫(Yume Oi Mushi, 꿈을 쫓는 벌레)
春の歌(Haru no Uta, 봄의 노래)

강력한 임팩트로 연달아 휘몰아친 스타트 세곡부터 마지막 앵콜 세곡에 이르기까지 모두 21곡을 각각 언급하자면
이 글이 언제 끝날지 저 스스로도 알 수 없을 정도의, 말그대로 '열광의 도가니'였던 Zepp Fukuoka였습니다.

최신 앨범인 ス―ベニア(Souvenir, 기념품)에서 10곡, 직전 정규 앨범인 三日月ロック(Mikazuki Rock, 초승달 록)에서 세곡 등
주로 최신 곡을 중심으로 연주했는데, 그날 제게 특별하게 와닿은 곡은 예전 곡인 白い炎(Shiroi Honou, 하얀 불꽃)였습니다.
마치 최신곡 중 하나인 ほのほ(Honoho, 불꽃)와 함께 들려주려고 선곡한 듯한 그 곡은, 라이브로는 제게 처음이기도 했습니다.

1992년 9월 26일 발매된 3번째 정규 앨범 惑星のかけら(Hoshi no Kakera, 별의 파편).
그 앨범의 7번째 트랙으로 수록된 白い炎(Shiroi Honou, 하얀 불꽃).
悲しみあふれても 怒りがはじけても
슬픈 기분 넘쳐도 분노가 튀어도
この日を待つことに 心傾けてた
이 날을 기다리는 것에 마음 쏟고있었다

비록 그날은, 예상치않은 곡을 연주해준다는 점에서 이 곡이 특별히 와닿기도 했지만
해운대로 돌아온 지금도 그 곡이 귀에 남아있는 것은 마치 요즈음의 제 심정을 노래하는 듯 싶어서.. 인지.
惑星のかけら
惑星のかけら

기다려왔던 '이 날(この日)' Zepp Fukuoka에서, 흘러넘치는 '슬픔(悲しみ)'과 터져나오는 '노여움(怒り)'을,
'하얀 불꽃(白い炎)'과 함께 모두 '불태워라(燃えろ)'고 충고하는 마사무네에게 제가 공감을 했나 봅니다.

돌이켜보면 (저는 일본어 '즉시 청해'가 되지않기에, 비록 그날 그 순간에 저는 그렇지 못했지만)
그날 Zepp Fukuoka에 왔던 일본인 팬들은 다음과 같은 느낌을 받았던 사람이 있었는지도 모르지요.

공연 초반부의 白い炎(Shiroi Honou, 하얀 불꽃)에 열광하면서
가슴 속에 응어리져 있던 '슬픔(悲しみ)'과 '노여움(怒り)'이라는 네거티브한 감정을 '하얀 불꽃(白い炎)'과 함께 날려버린 다음,

공연 중반부로 접어들면서 ほのほ(Honoho, 불꽃)의 환각적인 사운드를 통하여
'지금 너 만을 위해서 빨간 불이 되는(今君だけのために 赤い火になる)' 포지티브한 감정으로 옮겨가게 되고
그래서 '따뜻하게 해주고 싶은(暖めたい)' '너의..(君の‥)' '그 목소리를 듣고싶어(その声を聴きたい)'지는 느낌.

白い炎 노랫말 살펴보기 ほのほ 노랫말 살펴보기

이번 공연을 보기 위한 짧은 일본 여행의 왕복 배편과 숙소가 우연히 지인 한사람과 같아서
서로 일정은 달랐지만 돌아오는 날 후쿠오카 시내에서 함께 점심을 먹기도 했습니다.
효우탄 스시(ひょうたん寿司)라는 '줄서서 기다려서 먹을 정도로 유명한 회전초밥집'인 듯 싶었는데
큐슈(九州) 태생인 그 일본인 지인이 같이 가자고해서 간 곳이었습니다.
그런데 나중 알고보니 그집은 스핏츠도 들려서 식사해본 곳이라고 하더군요.

그 전날에는, 스핏츠도 들려 싸인을 남겼다는, 유명한 라면집 이치란(一蘭)에 갔었는데, ^^;;
어쩌다보니 스핏츠 성지순례(?)도 겸한 듯한 일본 여행이 되었다, 싶었습니다.
一蘭
photo by 미도리

돌아오는 배의 선실에서 그 일본인 지인과 커피를 마시면서 '어설픈 일본어로 힘들게' 짧은 여행의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그가 그러더군요.「배 안에서 알고지내는 한국인을 한사람 만났는데, 그는 사잔의 공연을 보고 돌아오는 길이라 하더라」.
하마다 쇼고(浜田省吾)를 좋아하고 온갖 악기를 다룰줄 아는 그가 혹시 스핏츠도 좋아하는지는, 그만 물어보지 못했네요. ^^;;

그렇게 다녀온 스핏츠의 Zepp Fukuoka 공연..
같이 공연을 보고 온 친구들과 저녁을 먹고난 후 늦은 밤 혼자 해운대를 향하면서
카 오디오에 白い炎(Shiroi Honou, 하얀 불꽃)를 로딩하려 했습니다만, 하필이면 그 음반이 마침 차에 없더군요.
그래서 白い炎 대신에 ほのほ(Honoho, 불꽃)를 로딩시켰습니다.
溶けそうな時も 消えそうな時も
녹아내릴 듯할 때도 사라져버릴 듯할 때도
その声を聴きたい 君の 君の 君の 君の‥
그 목소리를 듣고 싶어 너의 너의 너의 너의..

언젠가는.. (만약 그럴 수 있다면) 드러머 사키야마 타츠오(崎山龍男)의 고향 토치기(栃木)에서의 공연과
기타리스트 미와 테츠야(三輪テツヤ)와 베이시스트 타무라 아키히로(田村明浩)의 고향인 시즈오카(静岡) 공연도 가보고 싶습니다.

白い炎 그리고 ほのほ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셋 리스트와 스핏츠 싸인 이미지는 푸른차 타고 나타난 spitz의 회원인 미도리님께서 제공한 이미지를 가공한 것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11/25 19:38 | 스핏츠/ALBUM | trackback (0) | reply (10)
  Tags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83  

미도리 -  2005/11/26 09:53 comment | edit/delete
사진 확인하러 왔습니다~ㅋㅋㅋ 이렇게 쓰였군요~영광입니다 ^^*

거의 모든 곡에 대해 그렇지만 19일의 광분에 가려진 내 기억이 지금에 와서 음악을 찬.찬.히. 들으면 삐그덕삐그덕 부분부분 재생을 합니다. 이 곡은 시작하기 전 마사무네 오빠가 좀 오래된 곡이라고 소개했던 멘트가 기억나는군요. 9년 전 세상에 나온 곡이지만 오래된 곡이라는 느낌은 전혀 없네요. 이게 또 스피츠 음악의 자랑 아닐까요..ㅋㅋ

오늘은 내 안의 슬픔과 분노를 하얀 불꽃에 모두 태워 버리는 시간을 갖고 싶습니다. (개인적으로 과거를 정리하는 시간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런 시간을 갖는데는 스피츠도 한 몫!)액션가면님의 선곡이 탁월하시군요 ㅎㅎ

그럼 좋은 주말 되시길 바래요~언제나 힘내자구요~
         
액션가면ケイ 2005/11/26 12:58 edit/delete
'찍고 바로 본다'는.. 아날로그 시절에는 상상 조차 할 수 없었을 정도로, 그 프로세스가 짧아졌음에도 불구하고,
아날로그 시절에는 '사진을 찍는다'를 곧잘 했었던 것 같은데, 디지탈 시절로 넘어오고 나서는 전혀 그러지 않습니다.
얼마전 친구의 캐논 350D를 만져보고는 '디지탈 카메라를 하나 갖고싶다' 싶었고
DSLR? 아냐.. 그냥 하이엔드급으로 하나 장만할까? 잠시 오락가락하다가,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 생각으로만 끝.
정지화상으로 남기고픈 어떤 장면들.. 그저 머릿속으로만 남겨둡니다. 여행 중에도 그렇더군요.
결국 돌아와서 폰카의 사진 폴더를 보니, 공연 관련 사진으로는「 Zepp Fukuoka의 싸인보드」 하나만 달랑 있더라는.
みどりさん∼。写真、ありがとう!!

スピッツ 관련 글을 포스팅할 때 '굳이 의도적으로' 그러는 것도 분명 아닌데,
싱글 커트된 '널리 알려진' 곡을 소재로 하는 경우가 드물고, 싱글 커트 안된 앨범 수록곡이거나 싱글B면인 경우가 많네요.
みどりさん과 같이 이미 スピッツ를 잘 알고있는 사람이라면 이런 곡도 맘에 들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이라면,
싱글 커트된 곡처럼 잘 알려진 곡이 BGM으로 깔리는 글이 조금이라도 スピッツ에 가까이 올 수 있을텐데.. 싶어지네요.
다음번 포스팅 때는 그래볼까, 싶네요.

그건 그렇고.. 음냐나~ 또 주말이네요. 주말은 아직도 싫습니다. 今、まだ、独り暮らしだから‥

七色 -  2005/11/26 12:12 comment | edit/delete
스핏츠'님'?ㅋㅋ

이번 공연의 출전곡들 순서가 한국 공연이랑은 반대네, 그러고 보니.
         
액션가면ケイ 2005/11/26 13:10 edit/delete
一蘭 (いちらん) 。언젠가 우리나라 TV에서 소개된 적도 있었던 라면집같던데,
마치 독서실처럼 다닥다닥 붙은 칸막이 안에서 (라면이 나오는 정면 마저도 'のれん'이라는 천조각으로 가려져 있고)
네사람이 '각각' 먹는 분위기. (정말 독서실에서 공부하다 그 자리에서 라면 먹는 듯한, ^^;; 재미있는 분위기.)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七色ちゃん과 함께 돼지고기 추가, 공기밥 추가, 국물 매콤하게, 이렇게 주문해서 먹어보자구!
디저트로는.. 시내에 있는 시애틀커피나 뭐~ 그런데서, 난 커피를 七色ちゃん은 차이라테를, 아.. 그럼 좋을 거야.
(참, 一蘭에 같이 가면 그「スピッツ様」도 직접 확인하고 말이야!)

솔잎추출물 -  2005/11/28 16:46 comment | edit/delete
최근 대일관계도 수상하고..
국제유가 급등하고..
엔화시세도 왔다갔다하고..
기타등등 국제, 국내 정세 다 수상한 마당에!

공연이라뇨!







..................부럽습니다. 이건, 염장입니다. 네.
         
액션가면ケイ 2005/11/28 17:23 edit/delete
수상하기로 하자면, 대일관계보다 대미관계가 더한 듯 싶고
급등하기로는, 피부로 와닿기가 국제유가보다 국내유가라는 놈이 더 까칠하게 와닿고
왔다갔다 하는 것은, 엔화시세보다 당장의 이렇게저렇게 꼬인 심사가 더욱 그렇고
국제, 국내 정세도 수상하지만, 차라리 그 '기타등등' 보다는 택내 경제 사정이 더욱 수상한 마당이지만!

보고싶은 것은 봐야하고, 들이댈 것은 들이대야 한다, 이겁니다. 그래서 공연입니다! 프흘~

하지만, 여하튼, 그렇게, 수상한 마당이다 보니, ス―ベニア 또는 おみやげ는 생각 조차 못했던 짧은 여행이었습니다.

liebemoon -  2005/11/28 20:26 comment | edit/delete
후쿠오카에서 스피츠의 공연을 즐긴다는 꿈. 저도 언젠가 꼭 이루고 픈 꿈이네요. 요즘 너무 남발하고 있어서 자제하고 싶지만 그래도 연신 터져나오는 말, ' 그저 부럽습니다. T_T '
셋리스트를 보면서 그 공연에 내가 갔다면 어땠을까 .. 가끔 상상을 해보는데, 오프닝의 3곡은 정말 굉장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시작하자마자 마구 달려!'인겁니까. 아핫! 이상하게 한국 공연의 후기는 배 아파서(<-;;) 못 읽겠는데 일본 공연의 후기는 참 재미있네요. 으으- 저도 언젠가 꼭꼭. 매일 다짐하고 있습니다. ^_^);;
         
액션가면ケイ 2005/11/28 21:02 edit/delete
시작부터 '그래, 같이, 끝까지 가는거야!' 분위기, 그리고 중반 들어서도 スピカ와 けもの道로 또 미치게 만들고
막판에 가서 甘ったれクリ―チャ―부터 みそか까지 네곡 연속은 (속되게 말하자면) 뭐~ '그래, 같이, 그냥 죽는거야!'였죠.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같이 달려보죠, 프흣~

mukku -  2005/11/29 01:57 comment | edit/delete
코멘트 감사합니다.
후쿠오카라고 하면 마사무네씨의 출신지!
부럽습니다!
spitz가 방문한 장소에 가는 것은 즐겁지요.
흰 불길은 LIVE로 (듣)묻는 것은 처음이었으므로 놀랐습니다.
또 놀러 오는군요!
         
ケイ 2005/11/29 03:42 edit/delete
mukkuさんのコメントも、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Zepp Fukuokaは、日本から私が初めでスピッツに会う所でした。
「白い炎」、私もマボロシでした!

そして、リンク、とっても 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
今度私が アジカンのDVD「映像作品集2」を買ったということをmukkuさんに必ず言ってくれたいです。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196] [197] [198] [199] [200] [201] [202] [203] [204]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