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합계 1225228
오늘 5
어제 489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나는, 지금의 상식에 만족하지 않는다 僕は、今のあたりまえに満足しない
  フォ―バル FORVAL 훠발

僕は、止まらない。
나는, 멈추지 않는다.
僕は、変わりつづける。
나는, 변화해 간다.
僕は、現状に妥協しない。
나는, 지금에 타협하지 않는다.
僕は、今のあたりまえに満足しない。
나는, 지금의 상식에 만족하지 않는다.

オフィスに 新しいあたりまえを。
사무실에 새로운 상식을.
フォ―バル。
FORVAL.

決意編 ◁ フォ―バル「新しいあたりまえを」 ▷ 覚醒編
僕は、想像する。
나는, 상상한다.
変わっていく自分を、
변화하는 나를,
まったく新しい自分を。
전혀 다른 나를。
そして僕は、
그리고 나는,
今のあたりまえを
지금의 상식을
超えてゆく。
뛰어넘는다.

オフィスに 新しいあたりまえを。
사무실에 새로운 상식을.
フォ―バル。
FORVAL.

フォ―バル(FORVAL)은 텔레커뮤니케이션, 그룹 네트워크 등을 취급하는 일본 회사인데,
2005년 초 (01/07∼03/31) 일본의 TV를 통해 원빈(ウォンビン)을 기용한 기업 슬로건 광고를 내보내면서
광고 카피를 우리말로 내보내는 파격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한류'의 열풍을 또다르게 느껴볼 수 있는 대목이지요.

동영상 전반부의「결의(決意、けつい)」편이든 또는 후반부의「각성(覚醒、かくせい)」편이든,
て형, ます형, ない형 등 일본어 문법의 기초를 공부해본 사람이라면
몇몇 낯설은 단어들를 사전으로 찾아보는 것 만으로도 쉽게 알 수 있는 문장으로 이루어진 광고카피입니다.

다만 고개를 갸웃거릴 만한 것으로「新しいあたりまえ」라는 표현이 있겠지요.
여기서「あたりまえ」라는 단어는 우리말로 하자면 '당연함. 마땅함. 예사. 보통. 정상'이라는 뜻의 단어인데요.

'당연함' 또는 '마땅함'이란 뜻의 예문을 들자면
人間(にんげん)としてあたりまえの事(こと)をしただけだ。
인간으로서 마땅한 일을 했을 뿐이다.

'예사', '보통' 또는 '정상'의 뜻으로 예문을 들자면
あたりまえにやっていたのでは成功(せいこう)しない。
정상적으로 하다가는 성공 못한다.
あたりまえのことをあたりまえに
あたりまえのことを あたりまえに

그렇다면「(あたら)しいあたりまえ」는 '새로운 당연함' 정도일텐데, 어떤가요? 우리말로 조금 어색하지 않나요?

기업 슬로건으로「新しいあたりまえ」라고 광고하면서, FORVAL은 이를「새로운 상식」으로 해석합니다.

그런데「상식」을「常識(じょうしき)」라는 단어를 사용하지않고「あたりまえ」라는 단어를 사용해서 광고 카피를 만든 이유는
아마도 'FORVAL'은 이제 '새로운 트렌드'이면서도 한편 '당연한 트렌드'라는 인상을 시청자에게 강하게 주려는 의도에서 이겠지요.

참고로, 이 광고를 내보내는 기업 FORVAL은,「新しいあたりまえ」에 대하여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商品・サ―ビスを実際に利用するユ―ザ―の立場から情報通信業界が抱える矛盾、問題点を打破するために考えた新しいビジネスモデル。
상품·서비스를 실제로 이용하는 유저의 입장에서 정보통신업계가 안은 모순, 문제점을 타파하기 위해서 생각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フォ―バル「新しいあたりまえを」 CF 동영상의 출처는 http://www.forval.co.jp/ 입니다.
 | 2005/09/26 05:05 | 일본어 | trackback (0) | reply (39)
  Tags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57  

liebemoon -  2005/09/26 12:27 comment | edit/delete
어머, 원빈-//- (<- 포커스가 틀렸;)

스스로 다짐하고 결심하는 듯한 내용의 문장들이 참 좋은걸요. 안그래도 요즘 제가 하는 공부에 대해 의욕 상실 상태에 빠져서 허우적- 거리는 중이었는데, 한문장씩 외우면서 일본어 공부도 하고 제 자신의 의지도 다시금 추스려야겠어요. 액션가면님 일본어 강좌! 매우 좋습니다. ^^
         
액션가면ケイ 2005/09/26 13:28 edit/delete
카테고리 이름도 다소 거창하게(?)「日本語の部屋」라고 해두고서 밍기적거리기만 했는데 (공부든 포스팅이든)
지난번 liebemoon님의 리플에 '삘~'받아서 이런 글, 포스팅해봤는데 좋았다니.. 저도 좋습니다.
그김에 '동영상에 대한 주춤주춤'도 은근히 이런 식으로 슬쩍 해소해보기도 하구요. ^^;;

liebemoon -  2005/09/26 13:38 comment | edit/delete
지금 문장 외우고 있습니다. 착한 학생이죠? ^^ 제가 계속해서 액션가면님께 '삘~'을 불어넣어드릴께요! 재미있는 일본어 강좌와 스피츠 관련 포스트 등등, 뭐든지 좋습니당. '스피츠'라는 공통관심사를 두고 알게 된 분들의 글과 생각을 통해서 다른 사람들이 느끼는 스피츠를 알게 되는 것이 정말 즐거워요. 전 이런저런 재주가 없어서 그저 이렇게 보는 일만 하고 있지만, 힘이 되신다면 계속해서 응원이라도 열심히!!; ^^;;
         
액션가면ケイ 2005/09/26 13:52 edit/delete
공부를 하려면 liebemoon님처럼 "눈에 걸리는 것 있으면 곧바로 외우기"로 들어가야 하는데,
천성적으로 게으른 저는 눈으로 스윽~ 보고 이해했다 싶으면 그걸로 그만..하다보니, 돌아서면 다 잊어버립니다.
て형, ます형, ない형 등의 변화 정도의 초급 문법도 대충 이해만 하고 끄덕끄덕으로 끝! 해버리고
'외우기'는 왜 그렇게 싫고 못하는지 초급문법을 이해하기 위한 필수단어 또는 기본단어에서도 자주 의지가 꺽입니다.
일본어가 능숙한 친구 또는 liebemoon님처럼 의지 강한 사람보면 그저 부러워하기만 할 뿐. 어쨌든 열심히 하세요!

시즈오카 -  2006/09/20 09:31 comment | edit/delete
あたりまえは変えるものだ。
恋がそうするように。
(あるいわ)
恋もそうだ。

당연함은 변한다. 사랑이 그런 것처럼.
일본어 문장이 맞습니까?
         
액션가면ケイ 2006/09/20 22:05 edit/delete
혹시 이 글을 보시는 분 중에서 이 댓글에 대한 코멘트를 해주실 분은 없으신가요?
제가 비기너인지라, 시즈오카님이 궁금해 하시는 것은 제가 답하기가 쉽지 않은데,
궁금증과 별도의 것 하나는, 말씀드릴 수 있을 듯 싶네요.
괄호 안의 あるいわ는 아마도 あるいは를 말하는 게 아닐까, 하는 것요.

시즈오카 -  2006/09/20 22:14 comment | edit/delete
네, 그렇네요. ;; 한글 비기너가 소리나는 대로 쓴 것처럼요.
이거 그대로 둬야 다음부터는 안틀리지... 하는 마음으로 그냥 둘랍니다.
제가 기본 문법을 제대로 공부한 적이 없는지라, よう를 잘 모르겠어요. 여기서 답해 주실 분이 지금 임신으로 인해 한국에 계시고, 다른 사람에게 물어볼라치면 한국말만 싫컷하다가 잊어버립니다.
고로 확실하게 남을 수 있게 도와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여러분.
         
액션가면ケイ 2006/09/21 21:03 edit/delete
최근 들어, 이곳에서 이곳 운영자인 저보다도 더 활발한 활동을 하시는 시즈오카님 덕분에,
- 메뉴에 recent replies의 갯수를 (스킨이 허락하는 최대갯수인) 30개로 늘였으나 -
다른 방문객들이 읽어보실만한 틈도 없이 관련 댓글/코멘트가 벌써 뒤로 밀려나버려서
일본어에 능숙한 다른 방문객의 코멘트를 기대하기가 조금 어렵게 된 것 같아 보입니다.

이제는.. 진짜 잊을거야 もう‥ 本当に忘れるのだ
http://www.myspitz.com/tt/index.php?pl=63

그래서 덧붙이길, 시즈오카님께, 혹시 이 글이 참고가 될지 모르겠습니다.

시즈오카 -  2006/09/21 22:08 comment | edit/delete
네 죄송해요.
글고 그 포스팅 이미 봤어요. 그래서 쓴 글이기도 하구요.
또, 아오키상 한테 물어서 대충 확인하고 왔는데, 알려드릴까요? 이미 알고 계시는 거면 길어지니까 넘어 가구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1 22:41 edit/delete
말씀하시라니깐요. ^^a 저, 아는 거, (특히 일본어에 대해서는) 그다지 없는 사람이랍니다.

         
시즈오카 2006/09/22 00:07 edit/delete
처음 오는 사람들 채팅방 잘못 들어온 줄 알고 나가는 거 아닌가 모르겄네요.
제가 쓴 예문을 그대로 든 건 아니었는데, 저는 혹시 ~처럼이라고 표현할 때 よう앞에の가 들어가나 했었는데 아니라네요. 필요없데요. ~하도록이나 똑같은 형태라는 군요. 그러니까 외국어 공부할 때 흔히 듣는말, 문맥에 따라, 상황에 따라 알아들어야 한다, 그거죠. 예문을 들자면.
シズオカさんは笑うように話してます。
ケイさん、元気になるように早く寝てほしいね。
해석은 숙제입니다.

         
시즈오카 2006/09/22 00:11 edit/delete
질문 하나 더,
일본에 있는 제가 일본어 문제 해결 할려고 그걸 물었을까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2:04 edit/delete
完全マスター2級 日本語能力試験 文法問題対策
시즈오카님께서 일본어本으로 가지고 계신다는 책입니다. 그 책, 35항목「∼ように / ∼ような」참조 바랍니다.
거기에 따르면, 例を表す의 의미일 때의 접속 형태는 [動詞·名詞]の名詞修飾型+ように
目標を表す의 의미일 때의 접속 형태는 [動詞-辞書形 / ない形-ない] +ように 라고 합니다.

그러니까 명사를 받으면 よう 앞에 の가 들어간다고 되어있는데요. 동사를 받을 때는 물론 아니구요.
시즈오카님의 예문은 둘다 동사를 받는 예문이므로, (笑うように 그리고 なるように) の가 없는 게 당연하구요.

그럼 の가 들어가는 예문, 명사를 받는 예문을 한번 볼까요?
東京のように人口が集中すると、交通渋滞は避けられない。
저는 シズオカさんのように 재미나게 예문을 만드는 재주가 없어서, 그냥 그 책의 예문을 옮깁니다.

제게 숙제를 내주셨는데, (やっぱり、先生っぽい。)
숙제 대신에 よう에 대한 설명과 の가 들어가는 예문을 적은 것으로 안될까요?
(グさん은 누구신가요? 쓸데없는 질문인지 모르나.)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2:09 edit/delete
일본에 있는 제가 일본어 문제 해결 할려고 그걸 물었을까요?、ということは‥

저는, 시즈오카님이 궁금해서 물어보시는 줄 알았는데요. (저, 생각보다 단순합니다.)
지금 보니.. 그게 아닌듯 싶네요. 그렇다면 혹시, 시즈오카님께서 저를.. 테스트하려고 물어보신 건가요?

         
시즈오카 2006/09/22 02:09 edit/delete
自分が作った文ではないですから自分の文章を作ってください。

         
시즈오카 2006/09/22 02:11 edit/delete
そうですね~~ 진리는 '나'의 빛.

         
ケイ 2006/09/22 02:17 edit/delete
私はシズオカさんのように、おもしろく例文を作る才がありません。

         
시즈오카 2006/09/22 02:19 edit/delete
もう一個 頑張って下さい!!

         
액션가면ケイ 2006/09/22 02:35 edit/delete
私は先生のようなシズオカさんに宿題を出せるようになりました。
명사를 받아서「の」를 사용하는 것과 동사를 받아서 바로 받는 경우를 다 넣어서 만든 예문입니다만..
그런데, 왜 저를 테스트하려고 하시는 건가요?

시즈오카 -  2006/09/22 03:15 comment | edit/delete
うまい!
문장이 더 길어지고, 자신의 생각이 담기고 있죠?
우리 센세가 저를 훈련시킨 방식입니다.
저는 여기 오자마자 센세께 메일을 보냈습니다. 물론 일본말로요.
시험을 위해서가 아니라 생각을 표현하기 위해 일본어를 공부해 보시면 어떨까요?
말은 나를 과시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 아니라, 상대와 생각을 나누기 위한 수단입니다. 일단은요.

지금의 '당연함'을 뛰어 넘어 보세요. 한계에서 안된다고 포기하고 싶을 때 한 발짝만 더.

죄송합니다. 주제넘게 굴어서.
         
ケイ 2006/09/22 03:18 edit/delete
本当に、先生っぽいですね‥。

         
시즈오카 2006/09/22 03:32 edit/delete
저 자신에게 하는 소리이기도 합니다.
이왕이면 비슷한 상황에 있는 사람들이 같이 하는 게 더 낫지 않겠습니까? 나만 이런 건 아니구나 하면서.

죄송합니다. 어줍짢게 굴어서. 그냥 학교놀이 했다고 생각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글고, 예문은 제가 만든 것이 아니고, 아오키상의 문장입니다. 따라서 주어가... 그대로 옮기다 보니. 이렇습니다, 제가, 자기는 더 헛점 투성이인 주제에. 언제 좀 제대로 주제파악을 할런지.

         
시즈오카 2006/09/22 13:18 edit/delete
사실, 액션가면님의 日本語力가 궁금했습니다. 포스트에 실린 글들을 보면, 초보는 이상인데, 말은 모른다고 하고, 정말 모르는 건지, 그 정도로 상대하고 싶지 않다는 건지. 잘 파악이 안돼서요. 지금의 제판단으로는 저보다는 한 수 위신것이 분명하네요. 저야 괜히 일본에 있다고, 우쭐하는 것이고. 제대로 공부하기 힘들다는 말씀, 그대로 알아듣겠습니다. 지금은.
제가 선생인 척한다구요. 제가 나름대로 선생노릇을 꽤 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아무때나 도지는 그놈의 직업병 때문에... 그러나 그것이 저 입니다. 물론 부분이지만. 여기서 저의 어떤 한 부분만 보일 수도 있지만, 그건 또 제가 아닐 수도 있습니다. 인간이란게 원래 다면체 아니겠습니까. 여기서 하도 무방비 상태로 나대다 보니 이런저런 저의 모습들이 나타납니다. 마음에 안드신다면, 지적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어쨋든 언짢으셨다면, 申し訳ないです。

         
액션가면ケイ 2006/09/22 23:45 edit/delete
저의 일본어 실력이 어느 정도인지 궁금해서, 그렇게 테스트를 하신 거군요.
검증되지는 않았으나 대충 JLPT 3, 4급 수준 언저리 쯤에 있으면서,
하지만 사역, 수동, 겸양 등을 여전히 헷갈려하는 수준 쯤이라는 짐작이 가능하게 이미 밝혀둔 바 있는데, 말입니다.

일본어. 정말 잘했으면 좋겠습니다. (일단 마음만은. 몸도 따라가야 할텐데. 헛헛~)

시즈오카 -  2006/09/22 13:32 comment | edit/delete
저 지금 일본어로 글 쓰고 있습니다. 일요일 저희 팀이 일박이일 합숙을 갑니다. 이즈로. - 네. 가와바다 야스나리의 그곳입니다. 그곳도 시즈오카켄입니다.- 합숙에서 발표할 글을 만들고 있습니다. 뭐 대단한 건 아니고, 메인 발표자의 들러리라고나 할까. 이제까지 공부한 것과 앞으로 공부한 것에 대해 간단하게 발표할 예정입니다. 말하자면 중간발표지요. A4 로 4장 정도, 100행 정도 약간 못 미칠 정도.
저 대단하지 않습니까. 한 문장 한 문장 만들어가면서, 어찌 뿌듯한지, 그냥 넘어갈 수가 없네요. 자랑하고 싶어서.
사실 실제로 보시면 이거하고 그러나... 하실 수준이지만, 저로서는 제가 얼마나 백지였던가를 아는 지라 감회가 새롭네요. 그리고 그나마 완벽하게 하는 것도 아니예요. 교정을 부탁드릴 분이 있어서 바쁜 분인데 안면몰수하고 말씀드렸습니다. 이래저래 신세만 지네요.
그래도 제가 4장 분량의 일본어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아직인데 벌써 이 난리니 다 쓰고 나면, 어쩔란고..
아직 멀었는 줄 알고 넋 놓고 있다가 달력보고 놀라서 부랴부랴 만들고 있습니다. 어제부터.
어제는 우리말로 일단 내용 만들어놓았고요. 아직이네, 아직이네 하고 있다가 어느새, 그날이 옵니다. 올것은 오고야 마는 것이죠.
자, 그럼 또 해봐야겠네요. 재미있어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2 23:47 edit/delete
대단합니다. 그 힘든 작업을.. A4용지 4장씩이나! 더구나 재미를 느끼면서!

시즈오카 -  2006/09/22 15:41 comment | edit/delete
힘드네요, 역시 제게는 무리인 것 같습니다.
그래도 어쨋든 오늘 안에는 끝내야 하니까,
다시 해봐야겠습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9/22 23:50 edit/delete
지금 이 시간에는, 그 리포트, 終わり?

         
시즈오카 2006/09/23 00:17 edit/delete
いや、いや。ねてしまいました!!!
아직 절반도 못했는데, 이틀 연속은 무리인듯 하네요. 아직은 무리라니까요.
지금 깼는데. 자야겠어요. 그래도 재미는 있어요. 재미는 재미죠, 뭐, 되든 안되든.

         
시즈오카 2006/09/23 08:06 edit/delete
결국 날 넘겼습니다. 글 만드는 것도 문제지만, 앉아서 키두드리는 육체노동도 만만치가 않네요. 노트북이 별로 않좋아 그러나 금방 뜨거워져서 손끝이 저려요. 이핑계, 저핑계...
어찌 되었든 오늘은 아오키상 신세를 져야 할 것 같습니다. 오늘이 토요일이었네요. 저에게 오늘의 의미는 내일을 위해 바쳐야될 시간 이네요.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마음이 무겁지는 않아요. 몸은 좀 그렇네요. 오늘은 춥다 싶게 바람이 부네요. 건강하시구요.

         
액션가면ケイ 2006/09/23 11:00 edit/delete
친구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점심 같이 먹자」
「학교갈 참이다」(실은 '좋다, 그렇지 않아도 학교갈 참이니까, 나가는 길에 같이 점식 먹으면 좋겠다' 였는데..)
거절의 의사로 들었는지「그럼 공부 열심히..」라는, 헉! 대략 초난감. .. 씻고 나갈 준비를 해야겠습니다.

시즈오카 -  2006/09/23 14:17 comment | edit/delete
딱 4장 채웠습니다. 일본어라기보다 한글의 일본어버젼쯤?. 그래도 끝냈습니다. 어쨋든.

그런데 아오키상한테서 返事가 없네. 불안, 불안... 어제는 자기가 바빠서 안돼고, 오늘 보자고 했는데.

그동안 일본말 멀리하고 지냈어요. 그동안 죽 한글읽었거든요. 몇주동안.

연락 없어도 일단 연구실에 올라가 볼랍니다. 인쇄도 해야되니까.

여기 지금 바람이 몹시 부네요. 구름이 많은 편은 아닌 거 같은데.

친구분하고 즐겁게 지내셨습니까?
         
액션가면ケイ 2006/09/23 19:58 edit/delete
부대찌개, 스타벅스, 담소화락, 흠벙덤벙.

         
시즈오카 2006/09/23 21:00 edit/delete
좋으셨겠네요. 저도 오늘 좋았어요. 그냥요. 오늘 여기 축일이라 학교에 거의 아무도 없었는데, 바람이 좀 심하게 불더군요. 하늘에는 솜털구름인데, 시원하게 노래했죠. いつでもごこにいるからね~~ あ~君の声を抱いて歩いてゆく、あ~僕のままでどこまで届くだろう あ~~君の~~
인쇄는 못했어요. 컴에서 읽어주질 안더군요. 그래서 돌아오는 길에 그냥 집에 오기가 그래서 바람을 안고 동네 하~안 바퀴 돌고 왔죠. 자전거타고요. 요즘 바이오곡선이 상승세인가? feel so good!

         
ケイ 2006/09/23 21:15 edit/delete
忘れはしないよ 時が流れても
いたずらなやりとりや
心のトゲさえも 君が笑えばもう
小さく丸くなっていたこと

かわるがわるのぞいた穴から
何を見てたかなぁ?
一人きりじゃ叶えられない
夢もあったけれど

さよなら 君の声を 抱いて歩いて行く
ああ 僕のままで どこまで届くだろう

探していたのさ 君と会う日まで
今じゃ懐かしい言葉
ガラスの向こうには 水玉の雲が
散らかっていた あの日まで

風が吹いて飛ばされそうな
軽いタマシイで
他人と同じような幸せを
信じていたのに

これから 傷ついたり 誰か 傷つけても
ああ 僕のままで どこまで届くだろう

瞬きするほど長い季節が来て
呼び合う名前がこだまし始める
聞こえる?

         
시즈오카 2006/09/23 21:33 edit/delete
이걸 어쩌라구요. 무슨 뜻인데요. 참, 난해하네.

         
액션가면ケイ 2006/09/23 21:53 edit/delete
さよなら 君の声を 抱いて歩いて行く
ああ 僕のままで どこまで届くだろう

오늘, 시즈오카님께서 솜털구름과 바람 속에서 스핏츠의 楓(かえで)를 노래하셨다고 하길래..
노래하신 그 楓가 생각나서, 옮겨 적은 노랫말인데요..

우리말 번역본은 [나 언제 그대를 사랑한다 말했던가 私、いつ 君を 愛すると言ったんだろうか]를 참고하시기를.
http://www.myspitz.com/tt/index.php?pl=47

         
시즈오카 2006/09/23 21:57 edit/delete
드라마 나오는 것도 보고, 곡만 있는 것도 봤는데, 또 보라시니 또 보겠습니다.
그런데 한번에 이렇게 가사가 좌~악 나옵니까. 대단하십니다. 저도 그걸 목표로 해서 한 번. 안그래도 아오키상한테 가라오케가자고 조르고 있는데, 조만간...

         
액션가면ケイ 2006/09/23 22:01 edit/delete
보셨다면, 굳이 다시 일어보실 필요는 없구요. (두번씩이나 읽어볼 글은 전혀 못되니까요)
노랫말의 우리말 번역본을 참고로 하실 건가 싶어서요. 그 글에 노랫말 링크가 걸려있어서요.

아, 그리고 '한번에 이렇게 가사가 좌~악 나오는 것' 저의 타이핑 능력으로는 절대로 불가능한 것입니다.
지난번에 말씀드린 COPY & PASTE 기능을 빌린 덕분일 뿐이지요.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222] [223] [224] [225] [226] [227] [228] [229] [230]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