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합계 1123128
오늘 151
어제 296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사키야마의 탐탐 플레이 崎山龍男のトムトム演奏
  Nagisa 해변

ソラトビデオ2
2nd video clips
1997-07-07
POVH-1057
ソラトビデオ2


P/V든 라이브든 일반적으로 영상은 아무래도 프런트맨인 보컬리스트 중심이다.
그래서 그 외의 멤버들은 상대적으로 영상에 노출되는 시간이 적게 마련인데
기타리스트는 간주 부분에서 프런트로 나서기도 하니 그래도 나은 편이고
베이시스트는 비록 클로즈업은 많지 않아도 밴드 멤버 전부를 보여주는 장면에서는
드럼 세트에 많은 부분이 가려진 드러머와 달리 전신이 노출되니 다행이라 할 수 있다.

스핏츠(スピッツ)渚(Nagisa, 해변).
이 영상에서 드러머 사키야마 타츠오(崎山龍男)는 멤버들 중 맨 마지막으로 등장하는데
그것도 이 노래의 일절 부분을 다 마친 직후가 되어서야 (1분 32초 경과 후) 나온다.
게다가 빠른 편집의 M/V 영상 특성 상,
잠깐잠깐 비추고 지나가고 하필이면 다른 멤버들과 달리 사키야마는 대부분 뒷모습이다.
단독 샷으로 모두 16번 나오는데 그 중 뒷모습만 14번이나 되고
정면이든 측면이든 사키야마의 얼굴이 나오는 건 고작 2번에 불과하다.

사키야마의 팬들에게는 이런 식의 영상 편집이 무척 아쉬울 수도 있겠지만
내가 이 영상에 주목하는 점이 바로 거기에 있다.
단순히 그런 장면들이 여타 M/V 또는 라이브에서의 드러머 영상과 달라서가 아니라
타케우치 테츠로(竹内鉄郎) 감독이 의도적으로 그렇게 만들었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 곡의 매력 중 빼놓을 수 없는 것을 하나 꼽자면 바로 사키야마의 '탐탐 플레이'인데
그것이 시작되는 지점이 바로 이 영상에서 사키야마가 처음 등장하는 지점이다.
타케우치 감독은 흔한 정면 샷이나 측면 클로즈업이 아니라 뒷모습을 통해
우리들이 사키야마의 탐탐 플레이를 제대로 감상할 수 있게 해주고 있다.
타케우치 감독는 10번도 넘게 반복해서 보여주는 탐탐 플레이 장면을 통해서
이 곡에서 특히 귀를 기울여야 할 대목이 무엇인가를 영상으로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竹内鉄郎
竹内鉄郎


스핏츠의 노래 중에 어느 곡이 가장 좋은가는 그때그때 다르지만
나는 渚(Nagisa, 해변) 이 곡을 언제나 다섯손가락 안에 꼽는다.
그래서 그런지 이 글 이전에도 이 노래를 두고 쓴 글이 세 편이나 더 있는데
마침 그 중 한 편에 탐탐 플레이에 대한 좀 더 상세한 설명이 있으니
탐탐 플레이가 어떤 것인지 궁금한 사람은 그 글을 참고하면 되겠다.

渚의 탐탐 플레이에 대한 언급이 있는, 또다른 myspitz story ··· 바로가기
참고로, 위 M/V 영상은 싱글 버전의 음원이 사용되고 있는데
탐탐플레이에 대한 언급이 있는 글은 앨범 버전의 음원이 백업되어 있다.
다른 점은 싱글 버전에는 없는 인트로가 앨범 버전에는 있다.


スピッツ

ささやく冗談でいつも つながりを信じていた
砂漠が遠く見えそうな時も
ぼやけた六等星だけど 思い込みの恋に落ちた
初めてプライドの柵を越えて

風のような歌 届けたいよ
野生の残り火抱いて 素足で走れば

柔らかい日々が波の音に染まる 幻よ 醒めないで

ねじ曲げた思い出も 捨てられず生きてきた
ギリギリ妄想だけで 君と

水になって ずっと流れるよ
行きついたその場所が 最期だとしても

柔らかい日々が波の音に染まる 幻よ 醒めないで
渚は二人の夢を混ぜ合わせる 揺れながら輝いて

輝いて・・・ 輝いて・・・

柔らかい日々が波の音に染まる 幻よ 醒めないで
渚は二人の夢を混ぜ合わせる 揺れながら輝いて

作詞・作曲∶ 草野正宗
해변스핏츠

속삭이는 농담으로 언제나 이어짐을 믿고 있었다
사막이 멀리 보일 듯한 때도
희미해진 육등성이지만 굳게 믿는 사랑에 빠졌었다
처음으로 프라이드의 속박을 넘어

바람과 같은 노래 보내주고 싶어
야생의 타다남은 불 안고서 맨발로 달리면

부드러운 날들이 파도소리에 물드네 환상이여 깨지 말아라

비틀어 구부린 추억도 버릴 수 없고 살아왔었다
빠듯한 망상만으로 너와

물이 되어 계속 흘러가네
다다른 그 장소가 최후라고 하여도

부드러운 날들이 파도소리에 물드네 환상이여 깨지 말아라
해변은 둘의 꿈을 한데 섞네 흔들리면서 눈부시게 빛나고

눈부시게 빛나고··· 눈부시게 빛나고···

부드러운 날들이 파도소리에 물드네 환상이여 깨지 말아라
해변은 둘의 꿈을 한데 섞네 흔들리면서 눈부시게 빛나고

작사·작곡∶ 쿠사노 마사무네


ソラトビデオ·カスタム
video clip chronicle
1991-2001
2001-06-06
UPBH-1025
1996년 9월에 릴리즈된 이 노래는
이듬해 7월에 발매된 비디오클립집에 포함되어 발매되었다.
당시만 해도 DVD가 발명된지 고작 일 이년 밖에 되지 않던 때라
P/V 영상 모음인 이 비디오클립집은 VHS 매체로 발매되었다.

이후 2001년에 DVD로 발매된 비디오클립집
ソラトビデオ·カスタム
(Sora to Video Custom, 하늘과 비디오 커스텀)
에 재수록,

2011년 메이저 데뷔 20주년 기념 발매 비디오클립집 DVD
ソラトビデオCOMPLETE 1991-2011
(Sora to Video COMPLETE, 하늘과 비디오 완전판)
,
여기에 한번 더 재수록되어 발매된 바 있다.
ソラトビデオCOMPLETE 1991-2011
video clip chronicle
1991-2011
2011-04-06
UPBH-1278~79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영상의 출처는 유튜브의 스핏츠 공식 채널 입니다.
 | 2014/07/21 20:38 | 스핏츠/VIDEO | trackback (0) | reply (0)
  Tags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273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