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합계 1225241
오늘 18
어제 489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스물한살, 멈추어지지않는 성욕 21才、止められない性欲
  惑星S・E・Xのテーマ Wakusei S·E·X no Theme 혹성 S·E·X의 테마

1989년 VOS에서 발매한 Rockfile on VIDEO Vol.5에 수록된
惑星S・E・Xのテーマ(Wakusei S·E·X no Theme, 혹성 S·E·X의 테마).

僕がヴォ―カルのマサムネ、21才です。
제가 보컬의 마사무네, 스물한살입니다.
라고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가 자기 소개하는 것을 보면,
그리고 그가 1967년 12월 21일생인 것을 감안하면
1989년 어느날의 라이브일 거라고 짐작되어서
그해의 스핏츠(スピッツ) 연대기를 살펴보니, 이 동영상은
1989년 7월 15일 MZA 아리아케(有明)에서 라이브인 듯 싶습니다.

기타리스트 미와 테츠야(三輪テツヤ)의 장난기 가득한 모습에서
이제 막 밴드를 시작한 이십대 초반의 풋풋함도 보이고
드러머 사키야마 타츠오(崎山龍男)의 수줍은 듯한 자기소개,
그리고 그걸 낼름 받아 농을 치는 테츠야. ∩.∩
지금의 그들과도 비슷해 보여 입가에 미소가 지어집니다.

惑星S·E·Xのテ―マ

스핏츠는 메이져 데뷰 8년 뒤인 1999년 3월에 발매한 앨범 花鳥風月(Kachofugetsu, 꽃 새 바람 달)
인디 시절의 곡 おっぱい(Oppai, 찌찌)トゲトゲの木(Togetoge no Ki, 가시나무)를 재수록한 바 있고
2001년 6월 발매 DVD ジャンボリ― デラックス(Jamboree DeLuxe, 잼보리 디럭스)에서는
死にもの狂いのカゲロウを見ていた(Shinimono Gurui no Kagerou wo Miteita, 몸부림치며 피어오르는 아지랑이를 보고있었다)를,
2004년 3월 발매 앨범 色色衣(Iroiro Goromo, 이어붙여 기운 옷)에서는 僕はジェット(Boku wa JET, 나는 제트)를 다시 들려주는 등,
메이져 데뷰 이전의 스핏츠에 대한 팬들의 갈증과 궁금증을 뜸하게나마 해소해줍니다.

메이저 데뷰 후 지금에 이르기까지
그들이 발표한 노랫말에서 느낄 수 있는 모호한(?) 분위기와는 달리,
인디 시절의 이 곡에서는 감정의 직설적인 표현을 접할 수 있기도 합니다.

今 体から溢れてくる 丸い地球の性欲が
지금 몸에 넘쳐나고있네 둥근 지구의 성욕이
もうどうしても止らない 止められない程
이제 어떤 수를 써봐도 멈추어지지않네 손을 쓸 수 없을 정도로

惑星S・E・Xのテーマ 노랫말 살펴보기

어쩌면 마사무네, 스물한살 시절의 성욕에서 비롯되었을지도 모를 곡.
인디 시절의 곡인 바로 이 노래, 惑星S・E・Xのテーマ.
언젠가는 정식 발매 매체를 통하여 제대로 들을 수 있는 날이 오겠지요.
Rockfile on VIDEO Vol.5
Rockfile on VIDEO Vol.5

惑星S・E・Xのテーマ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동영상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5/09/20 02:53 | 스핏츠/INDIE | trackback (0) | reply (4)
  Tags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53  

liebemoon -  2005/09/20 14:20 comment | edit/delete
처음 듣는 노래예요. 와, 스피츠에게 이런 면도 있군요. 가사가 생각보다 직설적이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왠지 얼굴이 뜨거워질 정도로 직설적이라고 느껴지는 이유는, 평소보다 힘이 넘치고 조금 거친듯한 마사무네의 보컬 때문일까요? -///-; 스피츠를 매우 점잖고 조용한 중년 정도의 이미지로 보고 있던 제게 매우 신선함을 주는 영상이었습니다. ^^

그런데 마사무네 왼쪽 머리 눌린 것이(...) 꼭 자다 일어난 것 같애요. 타무라와 테츠야는 젊을 때라 그런지 더 귀엽고^^ 사키야마는 저때도 변함없이 자애로운 미소 가득한 얼굴을 하고 있네요. ^^
         
액션가면ケイ 2005/09/20 14:57 edit/delete
이제 자기만의 음악세계를 가지게된 뮤지션/밴드의 초기 모습을 보는 것은, 입가에 미소를 짓게 만드는 일이기도 하고
'설익은 모습'을 통해 느낄 수 있는 신선함을 맛보는 일이기도 해서 매우 즐겁습니다.

더하고 뺄 것 없는 멜로디와 연주의 아름다움, 다양한 해석을 가능하게하는 노랫말의 수사학..
그런 것들로 매료되는 '지금의 그들'과는 또다른 '그 시절의 그들'과 함께하는 즐거움이지요.

그동안 올려진 글과는 달리, 동영상을 소재로 글을 올리는데 다소 주저함이 있었습니다.
오래전부터 '기회가 된다면 동영상을 통한 スピッツ 이야기도 하고싶다' 였는데, 슬그머니 접었더랬습니다.
그런 쪽으로는 이미 http://www.simplyspitz.com 이라는, 멋진 컨텐츠 프로바이더가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제 기억으로는, 아직 거기서 이걸 다룬 적이 없는 듯 싶어.. ^^; 슬그머니 한번 포스팅해봤습니다.
(혹시 거기에도 있었던가? ..)

블로그 히트.. 아직 낮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의 '一日 hit'를 갱신해버렸습니다.
아마도 [스물한살, 멈추어지지않는 성욕]이라는 글 제목 때문이지 않을까, 라고 짐작합니다만,
방문하시는 분이 이 동영상과 노랫말 그리고 덧붙여진 제 글을 제대로 읽으셨다면
그런 글 제목이 '낚시질' 제목은 결코 아님을, .. 아시겠지요? ^^;;

[MiN..] -  2005/09/24 03:06 comment | edit/delete
다루긴 했었는데요...^^; 얼마전에..
         
액션가면ケイ 2005/09/24 04:42 edit/delete
방금 '심플리 토크'를 밑으로 밑으로.. 파고 들어갔다오는 길입니다. 2005년 3월 쯤인 듯 하네요. 맞아요. 역시 있군요.
" PostScript. 서버 용량 관계로 동영상은 제공되지 않습니다. ^_^; " 라고 되어 있군요.
[MiN..]님의 코멘트 중에 저의 닉네임도 언급되어있기도 했고. ^^;;

[MiN..]님의 그 글, 역시 '심플리 토크'의 특성대로, 자칫 놓치기 쉬운 디테일을 언급해주는 맛. 당연히 있구요.
일본인을 포함한 '심플리' 팬들의 짤막짤막한 코멘트, 그리고 [MiN..]님의 카운터 코멘트. 역시 '심플리!'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226] [227] [228] [229] [230] [231] [232] [233] [234]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