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합계 1225241
오늘 18
어제 489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너의 전부를 있는 그대로 君のすべてを ありのまま
  ガーベラ Gerbera 거베라

삼십대심보선

 나 다 자랐다, 삼십대, 청춘은 껌처럼 씹고 버렸다, 가끔 눈물이 흘렀으나 그것을 기적이라 믿지 않았다, 다만 깜짝 놀라 친구들에게 전화질이나 해댈 뿐, 뭐 하고 사니, 산책은 나의 종교, 하품은 나의 기도문, 귀의할 곳이 있다는 것은 참 좋은 일이지, 공원에 나가 사진도 찍고 김밥도 먹었다, 평화로웠으나, 삼십대, 평화가 그리 믿을 만한 것이겠나, 비행운에 할퀴운 하늘이 순식간에 아무는 것을 잔디밭에 누워 바라보았다, 내 속 어딘가 고여 있는 하얀 피, 꿈속에, 니가 나타났다, 다음 날 꿈에도, 같은 자리에 니가 서 있었다, 가까이 가보니 너랑 닮은 새였다 (제발 날아가지 마), 삼십대, 다 자랐는데 왜 사나, 사랑은 여전히 오는가, 여전히 아픈가, 여전히 신열에 몸 들뜨나, 산책에서 돌아오면 이 텅 빈 방, 누군가 잠시 들러 침만 뱉고 떠나도, 한 계절 따뜻하리, 음악을 고르고, 차를 끓이고, 책장을 넘기고, 화분에 물을 주고, 이것을 아늑한 휴일이라 부른다면, 뭐, 그렇다 치자, 창밖, 가을비 내린다, 삼십대, 나 흐르는 빗물 오래오래 바라보며, 사는 둥 마는 둥, 살아간다

슬픔이 없는 십오 초
슬픔이 없는 십오 초

삼십대.

하루 정도는 날밤 새운다 해도 잠깐 눈만 붙이는 쪽잠만으로도 말짱해지는 체력이겠지만
적당한 수준의 자극을 받으면 곧바로 불끈거리는 성욕 탓에 가끔 당혹스럽기도 하겠지만
어떤 삼십대는 '성장은 이제 끝 지금부터는 쇠락의 시작'인 듯해서 서글퍼 할지도 모르겠다.
여전히 (또는 아직도) 청춘이지만··· 나 다 자랐다, 고.

시인이 읖조리듯,
기적은 분명 아니지만 마치 기적처럼 가끔 눈물이 흐를 만큼 감동받을 때도 있는데
이를테면 꿈 속에서 새의 모습을 한 니가 나타나는 것을 볼 때라든가.
하지만 스물네 시간 내내 꿈만 꿀 수 없듯이 그런 순간은 잠깐이고
많은 시간을 그저 사는 둥 마는 둥 살아가고 있는 듯한 삼십대.
또는 (누군가는) 돌아보니 교정할 틈도 없이 이미 그렇게 지나가버리고 만 삼십대.

시인이 잠시 가정하듯,
음악을 고르고 커피를 마시고 책장을 넘기고 화분에 물을 주면서
그렇게 지낸 휴일을 두고 아늑한 휴일이었다면서 자위할 수도 있겠지만.


ガーベラスピッツ

ガーベラ 汚れたホシの隅 まだ何かを待っていた
アンテナ広げて あてもない空 扉ふたつ開いて

ハロー ハロー ハロー 闇の中 手が触れた
白い闇の中で

ガーべラ 都合よく はばたけたなら ここにいなかった
チープな定めで 流れ着いたよ 匂いのある花園

ハロー ハロー ハロー ありのまま 受け止める
今 君のすべて

ハロー ハロー ハロー よろしくね 繋がってる
命に甘えて
ハロー ハロー ハロー ありのまま 受け止める
今 君のすべて

作詞・作曲 ∶ 草野正宗
거베라스핏츠

거베라 때묻은 별의 귀퉁이 아직 무언가를 기다리고 있었다
안테나 세우니 정처 없는 하늘 문 양쪽 열리고

헬로 헬로 헬로 어둠 속 손이 닿았다
하얀 어둠 속에서

거베라 때마침 날 수 있었더라면 여기에 없었던
값싼 운명으로 흘러 도착했겠지 향기 나는 화원

헬로 헬로 헬로 있는 그대로 받아들인다
지금 너의 전부

헬로 헬로 헬로 잘 부탁해 이어지고 있다
생명에 기대어
헬로 헬로 헬로 있는 그대로 받아들인다
지금 너의 전부

작사·작곡 ∶ 쿠사노 마사무네


앞의 시인처럼 (화분에 물을 주기까진 하지 않았지만) 음악을 고르고 커피를 마시고 시집을 뒤적이는 주말.
지금은 스핏츠(スピッツ)의 노래 하나를 반복해서 들으며 심보선의 『삼십대』를 다시 눈으로 천천히 읽는다.

사랑은 여전히 오는가
여전히 아픈가
여전히 신열에 몸 들뜨나


왜 아니겠는가.
사랑이든 아픔이든 어떤 이유에서 몸이 뜨거워져서 들뜨든
그게 어디 특정 세대만이 겪는 증상일까.
그게 어디 홍역처럼 한 번 앓고 나면 두 번 다시 겪지 못하는 증상이냐구.

손이 닿았다
하얀 어둠 속에서
있는 그대로 받아들인다
지금 너의 전부
, 를.

게다가 스핏츠도 이렇게 노래하고 마당에.


● 스핏츠 팬을 위한 덧붙임, 열기


스트리밍되고 있는 음악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12/03/12 03:56 | 스핏츠/SINGLE | trackback (0) | reply (8)
  Tags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233  

esperanza -  2012/05/04 02:13 comment | edit/delete
거베라의 꽃말은 "신비로움" 이라는데....
생명의 신비로 이어진 그들인가요.....


그런데 시장엘 가도 거베라를 사 온적은 한번도 없네요...저에게는 손이 안가는 꽃이죠.
한 송이 한 송이 비닐 커버같은 걸 씌워서 팔거나 장식하는것도 맘에 안 들었구요..
어떤 이유에서는... 조금.. 무섭기도 했고요...

장미, 후리지아, 리시안, 튤립, 소국....... 계절마다 가끔 한 단 씩 사들고 오긴했어도...
거베라는 ...

하지만
처음 듣는곡인데도...
역시 마사무네님의 곡은 그냥
들으면 들으면 들으면 ...좋아지네요...
신비롭습니다^^

つながってる
いのちにあまえて
ありのままうけとめる
いまきみのすべて



         
Kei 2012/05/04 15:33 edit/delete
이 아름다운 발라드 <ガーベラ>가 첨부된 글에 댓글이 하나도 없어서 조금 아쉬웠어요.
물론 온전히 그다지 재미없는 제 글 탓이긴 하지만요 (esperanza님. 고맙습니다)

esperaza님께서 꽃말에 주목해주신 덕분에 저도 한번 찾아봤습니다.

빨강색 거베라.
불타는 신비의 사랑. 항상 전진. 챌린지.

핑크색 거베라.
열애. 숭고한 사랑. 동심으로 돌아감.

오렌지색 거베라.
신비. 모험심. 참을성.

노랑색 거베라.
궁극의 사랑. 궁극의 아름다움. 친화력.

흰색 거베라.
희망. 성실.

그 어떤 색깔의 거베라든, 가지고 있는 꽃말이 최고군요. ^^

삶은여행 -  2012/05/18 05:14 comment | edit/delete
역시나 핸드폰으로는 안되겠어요. 기어코 컴퓨터를 켜고 말았습니다.
켜길 잘했어요 듣길 잘했어요...^^
심보선 시인을 알게 된지 얼마 되지 않았어요. 어디선가 눈앞에 없는 사람의 시 한편을 올려놓은걸
우연히 읽고 구입해서 읽어봤는데, 그 뒤로 빠졌지요:-)
책을 얼마 전 말레이시아 여행에 들고 갔었는데 어찌어찌 해서 그곳에 계신 한국분께 선물로 드리게 되어
한국에 오자마자 다시 샀기도 했어요...^^ 슬픔이 없는 십오초도 꼭 읽어봐야겠습니다

좋은 음악과 좋아하는 시인의 글을 둘 다 만나다니, 이번 케이님의 글은 더더욱 좋아요.
그런데, 글의 두 번째 사진의 뒷모습은 누구인가요?'_'




         
Kei 2012/05/18 12:27 edit/delete
제가 쓰는 글이 두서없고 일없이 길어지거나 또는 옆길로 새거나 하는 경우가 많아서
사실 스핏츠의 음악이 뒷받침해주지 않으면 난삽한 비문 같을 때가 많을 듯 싶어요.
다행입니다! 음악을 들으면서 읽어주셔서. (덕분에 제 단점이 가려질테니까요, 후훗)

<눈앞에 없는 사람>은 아직 읽어보질 못했어요,
문학과지성사에서 나온 시집은 꽤 여러 권 가지고 있는 편인데 그게 아직 없어요.
책 사지 말자 책 사지 말자, 이런 주문을 자주 내뱉는데 후훗~ 삶은여행님 덕분에 아니 때문에(!)
조만간 <눈앞에 없는 사람> 이 시집을 또 살지도 모르겠습니다.

글의 두번째 사진의 뒷모습.
검정색 반팔 티셔츠에 노랑색 반바지를 입은 그 사진을 말씀하시는 거라면,
제 친구입니다.
저하고 나이 차이는 나는 사이이지만 엔간한 것 다 트고 지내는, 말그대로 친구입니다.
(구체적으로 어느 에피소드라고 적시해서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마이스핏츠>의 여러 에피소드에 등장했던 친구이기도 합니다.
그러는 동안, 인터넷 공간 어느 구석에서 자신이 그렇게 등장하는 줄을 본인은 전혀 모르고 있었지만요. ^^

삶은여행 -  2012/05/19 04:36 comment | edit/delete
늘 어쩜 이렇게 꼭 맞는 둘일까-라고 생각해요. 스핏츠의 음악과 케이님의 글은:-)
다시 덧글들을 읽어보니, 어제 주인없는 집에 와서 실컷 난장판 만들고 간 것 같아
부끄럽지 뭐에요......'_' 정말로 신세 많았습니다-^^;

문학과 지성사의 시집 이야기가 나와서 생각이 났는데,
제가 가지고 있는 눈앞에 없는 사람 책 단면엔 mj이니셜이 쓰여있어요.
문학과 지성사의 이니셜 같아요. 어쩌면 마이클 잭슨일 수도 있고요ㅎ 아님 메리 제인?ㅎ
그래서 제가 가진 문학과 지성사의 다른 책들을 살펴봤더니,
다른 책들엔 이 이니셜이 없더라고요-
케이님이 가지고 계신 시집들에도 책 단면에도 'mj'가 있나요?

         
Kei 2012/05/19 10:01 edit/delete
저는 처음에 표지 장정에 'mj'라는, 문학과지성사의 약칭(으로 추정되는) 표기가 있다는 건 줄 알았어요.
그래서 아마 예전에는 그런 표기가 없다가 최근 그런 표기가 생기고 최근 판본에는 그게 있나보다 했죠.
서른 권 쯤 되는 문지시선을 다 꺼내놓고 살펴보기는 좀 그래서 당장 곁에 있는 세 권을 살펴봤습니다.
셋 다 없더군요. 자연스럽게 '번호'를 봤습니다. 346. 370. 394.
혹시 시선집 번호가 100단위인가 200단위인가를 본 거죠.
100, 200 정도의 예전 시집이면 없을테고 요즘 시집이라면, 하고 무심결에 봤는데··· 아, 이런.
엉뚱한 곳에서 발견했습니다. mj 아니 정확히는 MJ를.

시인선 394. 박형준 시집 <생각날 때마다 울었다>여기에 있었어요. MJ.
그러니까 표지가 아니고 좁다란 윗 단면에 파란색 스탬프로 찍은 MJ요.
다른 책의 경우 그 책이 판매된 날의 날짜가 빨강색 스탬프로 찍혀있거나 그런데··· 이것만 파란색 MJ요.

지금 막연히 든 생각인데요. (그러니까 틀릴 확률이 더 높은 제 마음대로의 상상이라는 거죠)
날짜 스탬프는 오프라인 서점에서 게산할 때 서점 직원이 찍어주는 거잖아요.
그러니까 그게 찍혀 있지 않고 그냥 MJ만 찍힌 것은
온라인으로 판매한 책의 경우 출판사에서 그렇게 찍어두지 않나··· 하는 거죠.

실은 박형준 시집 <생각날 때마다 울었다> 이 시집을 제가 사게 된 루트가 조금 달라서 그런 짐작을 했어요.
저는 책 구매를 오프라인으로 주로 하는데요. (할인 혜택이 없어도 서점에서 '만져보고' 사는 타입이라서)
MJ 스탬프가 찍힌 이 시집은, 언젠가 스핏츠 팬 모임에서 경매로 나온 것을 제가 산 것이었어요.
그러니까 맨 처음 구매가 어디서 이루어졌는지 모른다는 건데,
막연한 짐작이지만 경매로 내놓은 그 분은 아마 온라인으로 구매하지 않았을까 해서요.

삶은여행님 덕분에 후훗~ 제 마음대로 출판사의 '판매처별 구분 스탬프'에 대한 상상을 해보게 되네요.

+
스핏츠의 음악에 꼭 맞는 글이라는 말씀, 칭찬도 그렇게 엄청난 칭찬을 하시다니, 몸둘 바 모르겠습니다.
엊그제의 댓글이 [마이스핏츠]를 '난장판'으로 만들었다면, 매일 난장판이어도 좋습니다. ^^
고맙습니다.

삶은여행 -  2012/05/23 04:07 comment | edit/delete
케이님의 생각이 맞는 것 같아요.
그 시집 두 권 다 인터넷으로 구매를 했거든요. 스탬프가 없는 책은 서점에서 구매를 했고...
의외로 명쾌하게 해결이...^^
곁에 있는 세 권에서 발견하셔서 다행이에요. 귀찮게 해 드린 것 같아서...^^;

케이님 덧글 보고, 서점에 가고 싶다..벼르다가 오늘, 자정 지났으니 어제. 다녀왔다가 큰 수확 하고 왔어요.
예전부터 구하고 싶었던 책이었는데 인터넷 여기저기 구해도 없더라고요.
그 책이 1996년에 나온 책인데 절판됐다고 해서 포기했었는데..
서점에 갔다가 그 책을 구했어요. 으하하하하.
책을 찾아준 직원이 내어주기 미안해 할 정도로 새책이 헌책 같은 모습인 것도 재미있었지만,
책 가격이 5천5백 원이었어요. 딱 그때의 책 가격.ㅎ
용케 서점에서 살아 남았네 싶어 어찌나 대견하든지...^^
그러니까 여기 왔다 가면, 좋은 일이 생긴다니까요.ㅎ
         
Kei 2012/05/23 11:57 edit/delete
저도 덕분에 소소한 궁금증을 해결한 듯 합니다.
귀찮게 해주신 건 없어요, 후훗. 사실 나머지 문지 시집을 뒤져보기는 이미 귀찮았거든요.
책꽂이에 문학과 지성사 시선집, 민음사 시선집 등등 여러 권이 꽂혀 있는 부분엔 이미 겹으로 꽂혀 있어서요.
시집의 크기라는 게 다른 장르의 책보다 크기가 작다보니 그 부분은 그 앞 쪽으로 또 다른 책들이 자리 잡아 있거든요.
그 바람에 꺼내보려면 다른 책을을 다 꺼내야 하는 바람에, 게으른 제가 이미 포기했었지요.
(만약 곁에 두고 있는 그 '최근의 세 권'에서 단서가 발견되지 않았으면 뒤졌을런지는 모르겠지만)

갖고 싶었던 책, 그러나 절판된 책, 서점에서 구하시다니, 이건 정말 축하드릴 일이군요.
거기다가 가격도 착하다 못해 어리석어 보이는 가격. 와아!
저도 예전에 손바닥 만한 가톨릭 기도서 한 권을 천 원도 안되는 가격에 정식 구매한 적이 있어요.
삶은여행님과 마찬가지로 어느 서점의 귀퉁이에서 발견한 것이었죠.
가격도 가격이지만, 활자가 지면에 도톰해 보이는 듯한 옛날식 인쇄, 그리고 마치 북한의 책(?)처럼 느껴지는 구식 폰트.

[마이스핏츠]에 왔다 가서 좋은 일이 생긴다고 느끼신 점,
뿌듯하게 (건방지게도) 고개를 약간 앞으로 내밀고 사양없이 받아들이겠습니다! 방긋방긋.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50] [51] [52] [53] [54] [55] [56] [57] [58]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