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합계 1271450
오늘 130
어제 161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그렇게 많은 비가 내리다니 トゥー・マッチ・レーン
  トゥー・マッチ・レーン Too Much Rain 그렇게 많은 비가 내리다니

시디 플레이어가 고장난 지 꽤 됐다.
짬을 내기가 쉽지 않아서 또 강추위도 계속 되는 탓에 차일피일 하다보니 여태 그대로다.
그렇게 하루하루 지나고 나니 일정 부분의 생활 패턴이 바뀐다.
시디를 통해 음악을 들으면서 조간 신문을 읽는 것이 아침 일과 중 하나인데
그냥 신문만 읽게 된 것도 그런 사소한 변화 중의 하나다.

음악의 유통이 음원 중심으로 바뀐 이후
앨범 단위로 음악을 즐기는 것은 흔치 않게 되었고 나도 그런 경향이 짙어졌는데
그나마 앨범으로 듣던 아침의 일과마저도 이번 일로 사라져 버린 셈이다.

앨범 단위로 듣다 보면 음악 감상의 꼬리 물기(?)도 그 앨범에 맞춰지는데
이를테면 어느 날 아침 핑크 플로이드(Pink Floyd)를 들었으면
다음날은 그들의 라이브 앨범을 꺼내어 전날의 느낌을 배가시킨다든지
오랜만에 밥 딜런(Bob Dylan)의 앨범들을 며칠 계속 즐기다가
결국에는 두 장짜리 밥 딜런 트리뷰트 음반까지 찾아 듣는다든지
또는 에릭 클랩튼(Eric Clapton)의 블루지한 기타 사운드에 빠진 그 다음날은
몇 안되는 초기 블루스 음반을 뒤적거려 본다든지 하는 식이다.





시디 플레이어가 고장나기 얼마 전에는 비틀즈(The Beatles)의 앨범이 이어지던 분위기가
폴 매카트니(Paul McCartney)의 솔로 앨범 쪽으로 넘어가고 며칠 지나지 않았을 때였다.
그러니까 아직 대기 중인 폴 매카트니의 앨범이 스무 장도 넘게 남은 상태에서 고장이 나버린 거다.
물론 폴 매카트니가 아닌 다른 쪽으로 꼬리 물기가 진행되었을 수도 있지만.

아무튼 그 바람에 폴 매카트니는 제대로 들어보기도 전에 흐지부지된 듯한 아쉬움이 생겨서
디지털 음원으로라도 들어야겠다 싶은 마음에 가벼운 기분으로 남은 시디들을 리핑하기 시작했는데
폴 매카트니의 솔로 앨범과 밴드 시절인 윙스(Wings)의 앨범까지 그 분량이 만만찮아서
그걸 모두 리핑하려면 꽤 시간이 걸린다는 것을 미리 짐작하고 시작은 했지만
두툼한 더블 앨범인 클래식 음반들까지 꺼내놓고 보니, 내가 괜한 일을 시작했구나 싶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까지 리핑한 음원이 500곡을 훌쩍 넘어섰고 용량도 3기가 바이트에 이르니
아직 리핑하지 못한 앨범들 중에서 적어도 클래식 앨범들은 관두자 싶으니 말이다.


리핑을 뜬 다음 아이패드의 큰 화면에서도 적절하게 보여질 사이즈의 앨범 커버를 삽입하고
발매 연도, 작곡자, (원곡자가 따로 있는 경우) 원곡의 아티스트 이름 등,
태그 정보도 가능하면 상세하게 기입하려고 하니 이런 '노가다' 일이 따로 없다.
하지만 그러는 가운데 예전에 시디를 구매했을 그 당시에는 놓치고 지났다가
이번 기회에 '이 노래도 참 좋은데 그땐 왜 몰랐지?' 싶은 곡과 마주치는 반가움도 있다.

이제사 발견한, Too Much Rain.
이 노래도 그런 반가움을 주는 곡들 중 하나다.



Too Much RainPaul McCartney

Laugh when your eyes are burning
Smile when your heart is filled with pain
Sigh as you brush away your sorrow
Make a vow
That it's not going to happen again
It's not right, in one life
Too much rain

You know the wheels keep turning
Why do the tears run down your face
We use to hide away our feelings
But for now
Tell yourself it won't happen again
It's not right, in one life
Too much rain

It's too much, for anyone
Too hard, for anyone
Who wants, a happy and peaceful life
You've got to learn to laugh

Smile when you're spinning round and round
Sigh as you think about tomorrow
Make a vow
That you're going to be happy again
It's all right, in your life
No more rain

It's too much, for anyone
Too hard, for anyone
Who wants, a happy and peaceful life
You've got to learn to laugh

Words & Music: Paul McCartney
그렇게 많은 비가 내리다니폴 매카트니

당신의 눈이 불타오를 때 소리내어 웃어요
마음이 아픔으로 가득찰 때 미소를 지어요
슬픔을 털어내듯 숨을 크게 내쉬어요
맹세해요
다시는 그런 일 없을 거라고
한 사람의 인생에서, 그렇게 많은 비가 내리다니
그건 아니죠

바퀴는 계속 굴러간다는 걸 알잖아요
왜 당신의 얼굴에 눈물이 흐르나요
우리는 한때 감정을 감추기도 했지요
하지만 이제
앞으로는 그럴 일 없을 거라고 스스로에게 말해요
한 번 뿐인 인생에서, 그렇게 많은 비가 내리다니
그건 아니죠

그건 누구라도 벅찬 일이거든요
그 누구에게나 힘든 일이구요
행복하고 평화로운 삶을 바라는 사람이라면요
당신은 웃는 법부터 배워야 해요

제자리에서 맴돌고 있을 때 미소를 지어봐요
내일에 대해서 생각하면서 숨을 크게 내쉬어요
다짐해요
다시 행복해질 거라고
맞아요, 당신 인생에서
더 이상 비는 내리지 않을 거예요

그건 누구라도 벅찬 일이거든요
그 누구에게나 힘든 일이구요
행복하고 평화로운 삶을 바라는 사람이라면요
당신은 웃는 법부터 배워야 해요

작사·작곡: 폴 매카트니


Too Much Rain.
이 노래는 2005년에 발매된 폴 매카트니의 열세 번째 솔로 스튜디오 앨범,
Chaos and Creation in the Backyard(뒤뜰에서의 혼돈과 창조)의 7번째 트랙이다.

리버풀의 집 뒤뜰에서 기타를 치고 있는 폴 매카트니의 모습을
사진작가인 그의 동생이 찍은 흑백 사진을 커버 아트워크로 하고 있는 이 앨범은
올해의 앨범 상을 비롯하여 3개 부분의 그래미 상에 후보로 올랐다.

비틀즈(The Beatles) 해산 이후 은 대부분의 앨범의 프로듀싱을 스스로 해왔는데
이 앨벙의 경우 나이젤 갓리치(Nigel Godrich)에게 그 역할을 맡겼다.
그는 이십대 때 라디오헤드(Radiohead)의 명반 OK Computer를 프로듀싱한 천재이긴 하지만
음악적으로는 물론 또 나이로 봐서도 나이젤에게 거의 30년 연하의 '애송이'인데도
함께 이 앨범을 작업하는 과정에서 폴 매카트니 작곡의 여러 후보곡 중 어떤 노래를 두고
"그 노래는 쓰레기(Crap)"라는 말을 에게 서슴없이 했다고 한다.
Chaos and Creation in the Backyard

Too Much Rain은 이 앨범에서 싱글 커트된 노래가 아니라서 그다지 주목받지 못했고 차트에 진입한 적도 없다.
하지만 차트 진입과 상관없이 비틀즈 시절에 이 만들었던 많은 명곡들이 그렇듯 아름다운 멜로디를 가진 노래다.
아울러 이 곡에 사용되는 모든 악기를 폴 매카트니 혼자 다 연주하고 노래하는 '원 맨 밴드' 곡이기도 하다.
연주되는 악기는 피아노, 일렉트릭 기타, 어쿠스틱 기타, 베이스, 크로마하프, 드럼, 마라카스 등 모두 아홉 종류다.

폴 매카트니Smile이란 곡에서 영감을 받아서 이 노래를 만들었다고 하는데
찰리 채플린(Charlie Chaplin)의 1936년도 영화 모던 타임즈(Modern Times)에 나오는 Smile
1954년에 노랫말이 덧붙여진 이후 냇 킹 콜(Nat King Cole) 버전을 시작으로 해서
1998년의 마이클 잭슨(Michael Jackson) 버전 등, 여러 뮤지션들이 노래한 스탠더드 넘버다.

영화 모던 타임즈에서의 Smile
냇 킹 콜의 딸, 나탈리 콜(Natalie Cole)이 부르는 Smile

내 생각에는 폴 매카트니가 영감을 받은 것은 멜로디가 아니라 노랫말 쪽인 듯 싶다.
아래에 인용하는 Smile의 노랫말과 Too Much Rain의 노랫말을 비교해보기 바란다.
Smile
1954
Nat King Cole
Smile

● Smile 노랫말, 열기


스트리밍되고 있는 음악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13/02/12 04:11 | 듣기 | trackback (0) | reply (16)
  Tags : , , , , , , , ,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249  

피아 -  2013/02/16 22:56 comment | edit/delete
집에 오디오 고장난진 오래고, 그나마 씨디는 컴퓨터로 들었는데,
그나마 있던 씨디 드라이브도 고장나서 오직 파일로 추출된 것만 듣고 있어요ㅠㅠ

외장형 씨디 드라이브 사려고 생각만 몇 달째네요ㅎㅎㅎㅎ
         
Kei 2013/02/17 19:20 edit/delete
CD는 그나마 노트북으로 리핑이 가능한데 또 다른 고민이 있어요.
에전 조그만 사이즈의 싱글CD, 이겁니다.
CD드라이브가 예전엔 모두 트레이 방식이라서 그 싱글CD가 자리잡을 수 있는 단차가 있었지요.
그런데 지금 제 노트북은 미끌어져 들어가는 슬라이드 방식이라서 삽입 자체가 곤란하다는 거죠.
이 방식으로는 싱글CD가 제대로 자리를 잡지 못해 로딩이 되질 않고 빠져나오지도 않거든요.

무슨 방법이 없을까 해서 검색해보니 CD어댑터라는 것이 있긴 한데
이게 어디 사은품 등으로 끼워주기로 나오고 일반 판매가 안되는 것이더라구요.
http://www.omdweb.com/compiled/Compiled/images/dming3cd-1.JPG
(요렇게 생긴 거랍니다, 어떻게 사용하는지 짐작되죠?)
결국 어디서 구할 방법이 없다보니, 답은 피아님처럼 "외장형CD드라이브 구매"가 되더라구요.
그것마저 슬라이드 방식으로 밖에 나오지 않는다면, 답은 완전히 없는 거구요. ^^

류사부 -  2013/02/28 11:14 comment | edit/delete
Nigel Godrich는 Radiohead, beck, Air 앨범에서 자주 이름을 들을 수 있고 또 그래서 좋아하구요. 몇 해 전에 톰요크와 함께 Atoms For Peace 결성해서 최근 1집 앨범도 나왔고요. 흔히 '요즘 음악'에 있어서 역량이 좋은 프로듀서라고 생각을 했는데, 폴 매카트니 앨범을 프로듀싱했다는 것은 오늘 처음 알았네요. 같은 사람이 아니라 딴 사람인가 싶었는데 같은 사람이었네요 ㅎㅎ 신기합니다. 폴의 2005년 앨범은 존재 여부만 알고 들어본 적은 없는데 저도 한 번 들어보고 싶네요.

그나저나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인사가 늦었네요.
         
Kei 2013/03/01 21:22 edit/delete
류사부님, 정말 오랜만입니다. 류사부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Atoms for Peace ?? 뭐지 싶어서 찾아보니
(제가 듣는 것만 듣고 새로운 노래에 너무 어두워서요)
우워워~ 라디오헤드의 톰 요크, 베이스는 RHCP, 드럼은 R,E,M, 그리고 나이젤 갓리치가 키보드를.
이거 원, 시쳇말로 장난 아니군요. 그야말로 21세기의 슈퍼 밴드,

폴 매카트니는 21세기 들어서서는 해마다 신보를 내진 않지만
모차르트 이후 최고의 멜로디 메이커라는 그 이유만으로도 누구나 필청의 음악가지요.
기회가 되시면 2005년의 이 앨범을 들어보시기를.

비틀즈 시절의 <Blackbird>와 <Mother's Nature Son>과 맥을 같이 하는 <Jenny Wren>이란 곡.
일단 제일 먼저 추천하고픈 곡입니다.
솔로 부분에서, 생긴 것이 리코더 같은 아르메니아 민속 악기인 두둑(duduk)이 연주되는 것도 인상적입니다.

러브 발라드 <This Never Happened Before> 좋습니다.
우리나라 영화 <시월애>의 할리우드 리메이크 작 <레이크 하우스> 주제곡으로 쓰였답니다.
(그 영화 둘 다 본 적은 없습니다만)

조지 해리슨의 입장이 되어서 만들었다는 노래도 있어서 흥미롭습니다.
<Friends to Go>가 그 곡인데 분위기가 조지 해리슨 느낌입니다.

그리고 <English Tea>라는 짧은 곡도 좋습니다.
혹시 이 노래를 듣고는 '이런 멜로디가 Kei의 취향 중 하나구나' 할 수도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후훗.

나이젤 갓리치의 '터치'가 가장 강했던 곡은 <Riding to Vanity Fair>라는 곡인 것 같습니다.
폴 매카트니는 원래 업 템포 곡으로 만들었다는데 나이젤의 강력한 반대로
결국 나이젤의 뜻에 따라 어둡고 무거운 곡으로 다시 작곡했다는군요.
나이젤도 대단하지만 '꿇은' 매카트니는 더 대단한 것 같아요.

아이쿠~ 류사부님 같은 전문가 앞에서 제가 어쭙잖게 떠들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폴 매카트니다 보니 그만.
자주 들려주셔서 제가 음악 이야기 배우게 해주십시오!

 -  2013/02/28 12:10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Kei 2013/03/01 21:30 edit/delete
반가운 분이 또 오랜만에 오셨군요. ○○님, 잘 계시죠?
아! 닉네임을 다시 예전 것으로 쓰셨네요! (익숙한 것이 좋다?)

저, 이런 상상을 두어 번 했어요.
최성원의 그 노래 같은 분위기에 젖어 있다가 카페에 들려 커피를 마시고
마치 어디 길 물어보듯 자연스럽게 ○○님께 '커밍아웃'도 해보고.

○○님.
이 말 꼭 해드리고 싶어요.
"부러워요, 진심으로요"

         
josh 2013/03/02 18:15 edit/delete
액션님, 커밍아웃할 날을 기다리고 있어도 좋겠어요.
물론 더욱 힘든 점도 있지만, 하루하루가 행복합니다.
행복하기 위해서는, 어디서든 노력해야 하잖아요. 여기든, 어디든.
추위가 사라지고 따뜻해져가는 때라, 처음 제주에서 맞이하는 봄이 기대가 됩니다. 저 노래 가사 정말 좋아서
인터넷으로 찾아서 들어봤습니다. 기타를 연습하고 있는데 살짝 무리겠어요. 남자친구한테 부탁해봐야겠어요.
그럼 감기조심하시고 또 올게요

         
Kei 2013/03/03 01:35 edit/delete
창밖으로 제주 바다가 보이는 그 곳.
아직 드나드는 사람 없는 적당히 늦은 아침.
남자 친구는 기타를 퉁기고
It's all right, in your life
No more rain
거기에 맞추어 나즈막히 노래하는 josh님을 떠올려 봅니다.

제주 바다. 가보고 싶습니다.

 -  2013/03/03 18:01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Kei 2013/03/04 00:33 edit/delete
아니아니, 이게 누구신가요!
백만년만의 ○○님. 정말 반갑습니다.

이렇게니 오랜만에 들려주셨는데 스핏츠 포스팅이 아니라서 괜히 미안하면서도
반가움에 그런 미안함은 제마음대로 그냥 지나칩니다. ^^

기다립니다! 또요, 꼭요.

Pooni~ -  2014/06/22 23:00 comment | edit/delete
안녕하세요?
비틀즈에 대해 아는거라고는 중학생때 히트곡 모음 테입 하나 들은게 전부였는데요, 그러고서는 비틀즈 좋아했다고 그러고 다녔었어요.
문득 Spitz가 그리워져서 들렀는데요,
마침 오늘 천둥 번개도 치고 장대비도 내리고... 이 곡 제목을 보는순간 듣게되었어요.
그런데요....제가 좋아했던 비틀즈의 음성은 폴 메카트니의 음성이었다는것을 새삼 느끼게 되는 곡이네요~

이런 멋진 곡도 있군요!
         
Kei 2014/06/23 13:20 edit/delete
Pooni~님 안녕하세요 ^^
비틀즈의 수많은 명곡 중에서 특히나 유명한 곡들은 폴 매카트니의 보컬이지요.
비틀즈에 대해서 '글'로 이야기되는 건 존 레넌이 더 많은 부분을 차지하지만
'음악'으로 흥얼거려지는 건 폴 매카트니가 더 많은 분을 차지 할겁니다.

제가 예전 어느 글에서 했던 말입니다만
저는 폴 매카트니, 엘튼 존 그리고 스핏츠의 쿠사노 마사무네,
이 세 사람을 최고의 멜로디메이커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티켓팅까지 다 마친 상태에서 무산되어버린 폴 매카트니 내한공연.
처음이자 또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던 그 공연에 갈 수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에휴~.

아무튼.
스핏츠가 그리워서 들리셨다가, 천둥번개 장대비에 마침 이 곡이 어울려서
댓글까지 남겨주셨네요. 고마우셔라! ^^
답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천둥번개 우당탕탕입니다.
(몇년 전부터 여름 날씨, 아열대지방 같아요)

딴에 스핏츠 팬페이지라고 운영하다보니 거의 다 스핏츠 노래 중심으로 포스팅해서 그렇지,
"이렇게 멋진 곡도 있군요!"라고 하시니까,
이 노래처럼 숨어 있는 명곡들을 소개해드리고픈 마음이 불쑥불쑥! 프핫~

Pooni~ -  2014/06/24 13:48 comment | edit/delete
계속 Too much rain을 들었는데요, 방금 댓글 확인하러 들어오면서 또 새로운 사실을 알게되네요~~
Kei님 사이트에서 나오는 이 노래가 뭔지 모르게 사운드가 더 좋은데요!! ^^;;
단순히 소리가 더 큰 것 만은 아닌것 같구요...
음....만약에 유투브에서 제가 계속 듣게된 그 곡을 처음 알게되었더라면 별로 와닿지 않았을지도 모르겠어요...

명곡들 알려주시면 열심히 따라 듣겠습니다요. (^^)(__)(^^)(__)
저는 사실 음악은 잘 모르거든요, 어찌하다가 우연히 Spitz를 알게된것일뿐요...

오늘은 날씨가 좋네요! 즐겁고 평화로운 하루되세요!!
         
Kei 2014/06/26 10:45 edit/delete
듣기 좋으시다니, 기쁨!
숨어 있는 좋은 곡이라서 그런가봐요.
폴 매카트니는 워낙 걸출한 작곡가라, 히트곡 말고라도 이렇게 좋은 곡들이 셀 수 없이 많아요.
(따로 소개를 해드리고 싶은 마음이 불끈불끈! 한데, 에휴~ 스핏츠 포스팅할 시간도 없으니.)

이렇게 좋아해주시고 또 댓글도 정성스레 써주시니, 이번 여름은 Pooni~님 덕분에 시원할 듯 합니다!

Pooni~ -  2014/06/24 13:51 comment | edit/delete
깜빡하고 비번을 안넣었더니만 수정이 ^^;; 안되네요.

정말이지...
티켓팅까지 마친 상태에서 포기하게 되는 심정...이해됩니다.
저는 스피츠 2008년도 멜론악스홀 티켓을 ....앞자리 티켓을...양도해봐서요...ㅠㅜ



         
Kei 2014/06/26 10:50 edit/delete
이런이런!
멜론악스 티켓, 그걸 그것도 앞자리를, 양도할 수 밖에 없는, 도대체 무슨 일이 있으셨던 겁니까! ㅠ
그 공연, 정말 좋았는데요!
부득이한 사정으로 못가셨나 보네요. 아쉽아쉽!

그 공연, 이랬답니다.
http://www.myspitz.com/tt/157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