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합계 1257928
오늘 120
어제 49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스핏츠를 만날 수 있었다 스파이더가 되었다 スピッツに会えた スパイダーになった
  スパイダー Spider 스파이더

라이브밴드로서 – 마사무네

 <하야부사> 투어에서는 처음으로 한국의 서울에서도 라이브를 했다. 첫 해외 라이브였다. 이전부터 아시아권에서 라이브를 하면 좋겠다, 라는 이야기는 타카하시 씨와 했었다. 홍콩의 여배우이자 가수인 켈리 첸 씨가 스핏츠의 <타비비토>를 커버해주셔서, 그것과 연관지어 홍콩이나 대만에서 라이브를 할까, 라는 이야기가 나온 적도 있었다. 다만 그때는 센카쿠 열도 문제가 불거져, 아쉽게도 실현되지 못했다.

 한국에서는 스핏츠가 어느 정도 지명도가 있는지, 우리는 몰랐다. 데뷔 당시의 스핏츠를 떠올리며, 한국의 이벤트 담당자가 친구나 관계자에게 무리하게 티켓을 팔아서 관객을 모으는 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었다. 그런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고 깜짝 놀랐다. 관객들의 분위기가 굉장히 뜨거웠기 때문이다. 당시는 아직 일본의 노래에 대한 금지가 풀리지 않았었는데, 한국은 인터넷이 발달해있어서, 스핏츠에 대한 정보가 전해져 있었던 모양이다.

 일본에는 한국에서 라이브를 한다는 사실을 거의 공표하지 않았었기 때문에, 관객은 거의 한국분들이었을 것이다. 지금보다 원화 가치가 낮았기 때문에, 티켓 금액이 상당히 비쌌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그런데도 많은 관객들이 들으러 와주었다. 그것도, 격한 곡은 물론이고, 조용한 곡에도 "말도 안돼!"라고 생각될 만큼 반응이 좋았다. 그보다 놀라운 것은, 관객의 절반 정도가 남자였다.

 한국의 미디어의 취재도 있었다. 인터뷰하는 분이 거침없이 질문하는 것이 신선했다. 예를 들면 이런 느낌.
 "<스파이더>에서 모든 관객들이 똑같은 동작을 하는 것은, 록의 정신에 위배되는 거 아닌가요?"
생각에 잠기고 말았다.
 "음, 하지만 우선 그전에 음악을 즐겨주셨으면 해서요. 즐기는 방식은 자유로우셔도 괜찮습니다."
 그런 대답을 했던 걸로 기억한다.
 답변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었지만, 겉과 속이 다르지 않다. 어떤 의미로는 대하기 편하고, 나에게는 굉장히 신선한 체험이었다.

스핏츠(スピッツ)의 『여행 도중(旅の途中)』 272∼3쪽 중에서.
(우리말 번역: 팬 카페 푸른차 타고 나타난 Spitz의 회원 쯔구미님)

旅の途中
旅の途中

● 번역문에 대한 약간의 설명, 열기


스핏츠의 보컬리스트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가 언급하는 '첫 해외 라이브'는
2001년 5월 26일, 27일 서울 대학로 라이브극장에서의 공연을 말한다.
그해 2월 9일부터 5월 27일까지 약 4개월에 걸쳐서 행해진 총 41회의 투어였던
SPITZ JAMBOREE TOUR 隼(하야부사)2001 공연의 마지막 일정을
스핏츠는 서울 대학로의 한 공연장에서 치름으로써 한국의 팬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이 '첫 해외 라이브'에서 스핏츠는 이틀 각각 앵콜 3곡을 포함 모두 22곡을 연주했는데
위 인용문에서 마사무네가 언급하는 スパイダー(Spider, 스파이더)
첫날에는 앵콜 넘버로 20번째 곡, 둘째날에는 세트리스트의 6번째 곡이었다.
SPITZ JAMBOREE TOUR 隼2001
隼2001


들으면 바로 알 수 있다시피, 이 노래는 후렴부의 반복이 꽤 잦다.
아마도 스핏츠의 노래 중에서 그러한 반복이 가장 많은 곡일 것으로 짐작된다.
멜로디의 반복만 그렇다는 것이 아니라
(후반부에 약간 달라지는 부분이 있긴 해도) 후렴부의 노랫말도 여러 차례 반복된다.

한국의 인터뷰어가 던진 질문 중에
"<스파이더>에서 모든 관객들이 똑같은 동작을 하는 것"이란 이야기는
바로 이 노래의 그 반복 구간에서 관객들이 보여주는 반응을 말하는 것이다.
(공연장의 관객들은 그 대목에서 두 팔을 위로 올린 다음 리듬에 맞춰 좌우로 흔든다)
スパイダー
スパイダー

그저 보통의 팬에 불과한 내게 '록의 정신'은 가늠하기에 워낙 큰 담론이라 잘 알지 못해서
관객들의 그런 반응이 "록의 정신에 위배되는" 것인지 여부는 솔직히 모르겠다.

이런 관점은 어떨까?
이를테면 '획일'은 눈쌀 찌푸리게 만들지만 '일체감'은 느낌이 상당히 다르다.
"관객들이 똑같은 동작을 하는 것"을 '획일'로 보면 '록의 정신'과 배치된다고 보이겠지만
관객들 스스로 원하는 방식으로 자유롭게 '일체감'을 가지면서 음악을 즐기는 것이라면
그것은 그 순간 뮤지션과 관객들이 함께 '록의 정신'을 발현하는 지점일지도 모른다.
그 질문에 대한 마사무네가 대답은 그런 의미를 담은 것일 수도 있겠다.
草野マサムネ
草野マサムネ


이 글을 쓰고 있자니 2001년의 대학로 공연 당시가 자연스럽게 떠오른다.
선행 티켓을 구하기 위해 팬 카페에 재가입하느라 부산을 떨었던 일이라든지
열성 팬들이 그렇게나 많은 것을 공연장에 와서야 깨닫고는 놀랐던 것이라든지
마사무네의 일본어 MC에도 곧바로 반응할 정도로 일본어에 능숙한 관객들 사이에서
온전히 노랫말을 다 외우는 곡 하나조차 없어서 괜히 주눅 들기도 했던 것도 생각난다.
(그렇게 변변찮은 팬인 것은 지금도 마찬가지이긴 하다)
그리고 서툰 한글로 티켓 양도를 요청하는 문구를 적은 종이를 들고 있던 일본인 팬.
당시만 해도 내 눈에는 그런 풍경이 신기했던지 그 이미지가 아직도 지워지지 않는다.

스핏츠에게는 '첫 해외 라이브'였고 우리나라 팬들에게는 '첫 내한 공연'이었던 그날.
나에게는 그날이 라이브로 만나는 스핏츠, 그 '첫 경험'을 하는 날이었다.

그들의 노래 プール(Pool, 풀)의 노랫말을 빌리자면
君に会えた 夏蜘蛛になった
널 만날 수 있었다 여름거미가 되었다
그랬다.
「스핏츠를 만날 수 있었다 스파이더가 되었다」
SPITZ JAMBOREE TOUR 隼2001
SPITZ JAMBOREE TOUR
隼2001


이후 내한 공연마다 거의 빠짐없이 갔고 어떤 때는 일본까지 가서 공연을 보기도 했다.
2009년 1월 사이타마(埼玉)현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의 공연도 그런 경험 중 하나다.
지금까지 스핏츠를 공연장에서 직접 본 것은 모두 아홉 번인데 이때가 여덟 번째.
그 공연은 스핏츠가 그동안 해오던 공연과 크게 다른 점이 있는데
공연 장소가 대규모 경기장인 아레나였다는 점이다.

스핏츠는 돔이나 아레나와 같은 대규모 공연장에서의 관객 동원 능력이 충분히 있으면서도
의식적으로 그런 공연장은 피해왔는데 아레나에서의 단독 공연은 그날이 처음이었다.

2009년 1월 17일 그날도 スパイダー(Spider, 스파이더)를 들을 수 있었다.
이 글에 첨부하는 BGM도 그 공연의 라이브 버전인데
정확히는 사이타마 슈퍼아레나 공연의 두 번째날인 1월 18일의 음원이다.
JAMBOREE TOUR 2009 Sazanami OTR Custom
2009-11-04
JAMBOREE TOUR 2009
さざなみOTRカスタム

● 노랫말, 열기


+
여행 도중(旅の途中)』 번역의 일부 인용을 허락해주신 쯔구미님께 감사드립니다.


음악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스트리밍 될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14/01/25 14:36 | 스핏츠/DVD | trackback (0) | reply (4)
  Tags : , ,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265  

aikons -  2014/01/29 02:10 comment | edit/delete
네, 한국은 신정보다 구정을 더 바쁘게 지낸다라는 점도 여기서 알게 되었어요. 그것도 모르고 저는 친지분들을 크리스마스 후!그리고, 신정에도 찾아 뵈었는데, 아니다 다를까 구정을 더 신중히 보내는 듯~ 하여서, 괜히 저 혼자서만 이리저리, 방방 뛰고 헉~헉~ 거리다가, 이젠 조용히 보냅니다. 친지들 방문에 서울을 나가시는 시기이므로, 모두들까진 아니어도, 서울이 좀이라도 조용해질 듯한 기대감속에서 서울을 꿋꿋이 지키면서, 아무데도 안가고 말이죠~ ^^

처음 위에 사진을 휙~ 보았을적에는 서울의 '남산'사진인가 착각 했었네요.

위에 글에서, Spitz의 첫 서울 내한공연의 인터뷰에서 '겉과 속이'다르지 않음을 감지했다라는 말에..
시간이 아무리 빨리 지나가더라도, 제가 고등학교 1학년때?!부터인가, 원했던 겉&속이 같은 사람이 되자.
했던 기억이 슥~스치듯이... 그러나, 제가 생각하는 저의 속은 그때나 지금이나 같은데,..ㅎ

그래서 지난달 인가?! 막을 내린 '응_ _ _ _ _94'는 (tvN) 당시에 한국에 없어서였던 시기라서, 그당시를 잠시나마 떠올라 보기도 했던것 같았네요. 미국에 있는 저의 언니 에게도 TV시청하라고 해서, 아마도 지금 끝나지 않은 방송을 보고 있다고 하네요. 잠시 한달만 쉬고 가겠다는 한국의 여행은, 그 시간안에서 2012년 보다는 2013년은 더 나아졌다고 보고요. (2012년도에 함께 일하던 co-workers들 때문에 다른 면의 결코 로맨틱하게 보던 한국인들과는 달리 다른 면들을 보면서, 새로이 알게 되었다고나 할까요.) 네, 그런가운데서도 한국에 와서, 이런 저런 인연때문에 연결된 사람들은 저도 감사히 생각하면서, 지내는듯 하네요.

정말 이~만큼 시간이 흘러도, 또, 자꾸만 들어도 질리지 않는 classic한 modern soft rock같은 rhythm이랄까요..하는 그런 사람이 좋다. 약간~ 같다 붙인듯한 word지만서도요. ^^;

Kei님도 어디에서든, '빛'을 바라는 사람으로 이곳에 모여드는 사람들이 그것을 아시니깐, 오시겠지만서도요~ 전에도 감사했습니다. 잊지않고, 연하장&멋진 음악을 보내 주는 곳은 여기뿐 없는듯 하네요!! 앞으로도 변치 않게 '행복'만땅 으로 채워지는 한 해로 열어 가시기를 바랍니다.


*아, 그리고, 영어로 How was your 2013?의 short answer은...제가 이 표현을 약간, 즐겨 좋아해서요.;; 별것도 아닌데, 여기서 굳이 이리 설명아닌, 설명으로 쓰네요. ㅎ 몇일전에 쓰신, Kei님의 대답으로 항상, 정해진 시간에 시간이 부족함 바쁘신 생활을요~ 그래서, 전 How was your weekend?도 누군가 저에게 물어보면, "It was too short!"입니다 라고, 1년전의 대답도 이랬고, 10년에 대답도 이랬던 것 같내요. 또, How was your vacation?도 저의 대답은 같아요. 항상 "It was great, and too short."

그럼~

차곡차곡 다시 시작할 기회를 염두해 두면서, 저는 벌써 부터 2월을 기대해 봅니다. ^^*

         
Kei 2014/02/02 10:30 edit/delete
aikons님. 그쪽은 아무래도 '이곳의 설날 연휴'와는 다르겠지요?
오늘, 그 연휴의 마지막 날입니다.
어제는 비가 계속 와서 고향에 갔다가 서울로 돌어오는 사람들의 힘들었을텐데
오늘은 안개가 자욱해서 어쩌면 고속도로가 어제보다 더 막힐 것 같아요.
[응답하라1994]는 마침 제가 지지난번 포스트에도 언급했던 드라마인데 미국에서 교포들이 보시는군요.
(정작 저는 드문드문 몇화만 보고 처음부터 끝까지 '정주행'하진 못했습니다)

어쩌다보니 '연하장 포스트'는 여기서 일년에 한번은 꼭 해야하는 포스트가 되었습니다.
업데이트가 더딘 이 곳을, 그래도 꾸준하게 들려주시는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은 늘 있지만) 정식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릴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해서요.

설날이라서 장거리/장시간으로 설날 행사를 치르러 다녀오는 바람에 답글이 늦었습니다.
때가 때이니 만큼, 이해하시리라 믿습니다.

aikons님이 주신 글, 그 중에서 "It was too short"라는 문구가 여러가지 상념에 빠지게 만드는군요.
2월에도 이곳을 통하여 사는 이야기, 나눌 수 있기를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aikons -  2014/02/25 00:13 comment | edit/delete
설날에 장거리 운전에, 저는 한국 뉴스에서나 보는 광경이라 생각했는데요. 저는 구정때 몇년전에 조용히? 일본에 다녀오려고 갔는데, 생각보다 많은 가족들이 설연휴로 해외로 나가는 광경에.. @@ 어딜가든 사람들 천지라는 생각이 들었네요~

Kei님도 설 연휴를 가족들 인사하느라 바쁘게 보내셨나 보네요. 가족들이란 떨어져 있음, 그립기도 하다가도, 만나면 생각만큼 잘 대해 주지도 못하는듯 싶은 제 모습도 떠오르네요. 일본에 잠시 출장끝에,
서울로 동생이 왔다 갔었네요. 오면은 잘 해주고 싶었는데, 동생은 짧은 시간에 친구들 만나라, 저는 그 스케즐에 마추느라... 다들 시간에 쫒기어 사는 것 같았어요.

한국이란 곳은... 살면 살수록, 다양하면서도 쉽지 않기도 한다라는 점. 그러면서도 Challenge가 되어, 재미있다고도 생각되기도 하구요. 그래서, 지난 2년동안 몸도 많이, 아프기도 하구요.ㅎㅎ 속도 많이 상하기도 하구요...ㅎㅎ 오는데로 일을 마다하지 않고, 작년에는 4 jobs을 이리뛰고, 저리 뛰고.... 그래서, 2014년은 다시 제 모습을 찾으려고, slow down하려고 하는데요.. 진작 제가 한국에 나온 purpose가 쉬고 싶다고 나왔는데.. 저는 쉴 성격이 아닌듯 싶기도 하네요. ^^;

시간은 자꾸 가는데, 제 마음이, 몸이 생각만큼 따라 잡지 못하나 봅니다. 그래서, it was too short~인듯 싶네요.

제 서울 life는 그 다지 exciting 한 매일의 삶은 아니어도, '서울에서 미세먼지, 들어 마시며..' 매일, (달리는 버스안에서.. 서강대교, 원효대교, 한강대교, 한남대교,등을 지날때 '한강'을 매일 볼수 있다는 것이 참 좋네요.. ㅎ ) 매일 또, 2015년은 어떻게 기대 할까 하기도 싶은 마음이 오네요. 왜, 점점 미래를 바라보고 사는지요?!~ *국제운저면허증은 있는데, 사뭇 서울에서 운전할 엄두는 못내고, 한적한 시골에서 살게되면, 운전대를 잡아볼까도 하네요. 아직은 버스타는 것이 재미있네요. 가끔 울렁증도 없지 않아 있기도 하지만서도요~ 전철보다 볼거리가 있어 좋아요! (미국에서 20년 넘게 운전을 하였는데도,..그래도, walking map같이 길도 잘 꽤뚫고 잘하는데, 서울도시 한복판에 5,6차선을 보는 순간...@@)

저도 앞으로 계속해서 한국에 있을지... 편안한 미국으로 돌아갈지, 생각이 많아 지는 한해가 될듯 싶습니다. ㅎㅎ 한국에 저는 되도록 있고 싶은게, 95% 이구요. ^^

지금 '와타나베의 건물 탄방'의 일본 방송을 .. 거의 재방송을 보지만서도.. 즐겨 봅니다. 이 TV프로를 보면서, 벌써 내일을 맞이 하고 있네요.

Good night~!
곧, 3월의 꽃샘추위랑 감기조심 하시구요.~..


그럼... '매일 숨쉬다는 그 자체로, 기적이라 생각하며 ..'
         
Kei 2014/03/02 12:43 edit/delete
답글이 한없이 늦어졌습니다.
aikons님, 죄송합니다. 꾸우벅.

가족이란 것, 이라고 타이핑 해놓고 한참을 더 이어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나이가 들수록 (묘하게) 어려워지는 관계인 듯 싶습니다.

서울 생활의 좋은 점은, 말씀하신대로 '한강'이라는 것, 저 역시 그렇게 생각합니다.
밤중에 올림픽대로나 강변북로를 달리면서 강변의 야경을 볼 때면 늘 이런 생각을 합니다.
"사람이 만든 풍경이란 것도 참 좋구나" 라구요.

aikons님께서 계속 한국에 계시든 사정상 다시 미국으로 가시든,
[myspitz story...]를 통해서 서로 조곤조곤 얘기 나누는 기회는 계속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러실 거죠? 후훗)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 [2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