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spitz story ··· 僕のスピッツ話 spitz.fan.blog.in.korea

처음 | 방명록 지역 | 태그 |  | 관리자
     
전체 (262)
스핏츠 (168)
골드문트 (5)
보기 (16)
듣기 (39)
읽기 (6)
그리고 (20)
일본어 (8)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합계 1273704
오늘 6
어제 101
copyright 2003-2010
some rights reserved
skin by moonsnow
 
나그네가 되려면 지금이다 旅人になるなら今なんだ
  旅人 Tabibito 나그네

계획 없이 여행하기를 좋아한다고 했는데 구체적으로 말한다면?

키티 히터나흐(여. 24세. 벨기에)
가능한 한 미리 계획하지 않고 여행을 하는 거야.
히치하이크를 할 수 있을 땐 시도해보고 버스를 탈 땐 예약을 하지 않지.
상황을 어렵게 만들기 위해서가 아니라 최대한 유연하게 여행하기 위해서야.
'가능성에 대한 즐거운 초대'라고 할까.
가끔 경찰서를 찾아가 길을 묻기도 해.

코베 윈스(남. 23세. 벨기에)
예를 들어 버스 정류장에서 아무 버스나 잡아 타고 무작정 어디로든 가는 방식.
종착지가 어디든 그것은 중요하지 않으니까.
이런 식으로 여행을 하면
외국인 여행자들만 가득 찬 투어리스트 버스를 탔을 때는 절대 볼 수 없는 것들을 경험하게 돼.
여행할 때 어느 정도 위험을 감수하는 것을 좋아해.
그때, 순간순간 내가 살아있다는 느낌이 들거든.


박준On the Road - 카오산 로드에서 만난 사람들 中,
Interview_04 지금 이 순간을 사는 시니컬 커플에서 발췌
On the Road - 카오산 로드에서 만난 사람들
On the Road
카오산 로드에서 만난 사람들

얼마전 고급스런 커피잔에 제대로 된 커피를 내놓는 카페에서 오랜만에 만난 친구와 커피를 마시며 담소를 즐겼습니다.
최근 이런저런 병치레로 몸은 물론이고 마음 고생도 많았던 친구인데, 언제 그랬냐는 듯 해맑은 웃음을 보여주어 참 좋더군요.
친구는 요즘 사서 읽는 책, 도서관에서 빌려서 읽는 책 등을 얘기하다가, 제게 선물이라며 책을 한권 불쑥 내밀었습니다.

타일랜드의 카오산 로드에서 만난 배낭여행자들을 인터뷰한 내용의 책이었는데, 친구는 그러더군요. 떠나고 싶어질지도 모른다고.

제가 좋아하는 밴드 스핏츠(スピッツ)의 노래 중에도 '떠나고 싶다'는 심정을 들게 하는 노래가 있는데요.
1996년 9월 9일 발매된 14번째 싱글 渚(Nagisa, 해변)의 커플링 곡인 旅人(Tabibito, 나그네).
사키야마 타츠오(崎山龍男)의 짧은 드러밍 잠깐으로 인트로를 대신하고
쿠사노 마사무네(草野マサムネ)가 테마 부분인 후렴부로 노래를 시작하는 곡이 그것입니다.

旅人になるなら今なんだ
나그네가 되려면 지금이다
冷たい夕陽に照らされて のびる影
차가운 저녁해에 비추어져 키 커진 그림자
渚

旅人
旅人

森永製菓の黒糖キャラメル
黒糖キャラメル
6월 하순에 시작되어 40일이나 끌었던 지리한 장마가 끝나고 불볕 더위가 시작된 8월초.
읽고나면 떠나고 싶어질 거라는 책을 제게 선물했던 그 친구를 열대야의 8월 그 어느 날에 다시 만났습니다.

늘 그렇듯「생기발랄한 친구(いきいきしたともだち)」인 그는 7월 하순과 8월 초순을 일본에서 지냈다고 하면서
새벽에 일어나 아침 일찍부터 치바(千葉)에 있는 토쿄 디즈니 씨(東京 ディズニ―シ―)에 놀러간 이야기며
토쿄 오다이바(お台場) 여기저기에서의 즐거운 시간 등을 얘기하면서 손바닥 만한 상자 두개를 제게 건넸습니다.
오키나와(沖縄) 특산 흑사탕(黒糖) 맛의 캬라멜 그리고 역시 오키나와 특산의 팥(あずき) 맛의 캬라멜.

둘 중에서 특히 팥맛이 나는 아즈키 캬라멜은 마치 팥빙수의 마지막 몇 숟가락에서 느끼는 맛과 흡사해서, 참 좋더군요.
그 캬라멜에 눈길에 자꾸 가는 것이, 금연을 이유로 예전에 비해 달콤한 것을 탐하기 때문이라는 이유에서‥만은 아닌 듯 싶습니다.

沖縄」라는 글자가 뚜렷한 그 캬라멜의 겉봉은
그것을 제게 건네 준 그 친구의 이번 여름휴가 뿐만 아니라 '여기와는 다른 장소'를 떠올리게 만들고
나아가 그 친구의 또다른 선물이었던 책 한권 On the Road - 카오산 로드에서 만난 사람들은 물론,
그리고 거기에 언급된 배낭여행자들이 지내는 '길 위에서의 나날'을 상상하게 만듭니다.

カオサンロ―ド
カオサンロ―ド
장기배낭여행자들에 관한 EBS의 다큐멘터리 On the Road를 책으로 옮겼다는 그 책.

결혼을 했건 미혼이건, 취업을 했던 하지 못했던, 돈이 많건 적건, 남자건 여자건 한번은 떠나봐야 한다.
기왕이면 한 달은 돼야 하고 3개월 이상이면 더욱 좋다.
80년이란 인생을 살면서 순전히 자기를 위해 겨우 몇 달의 시간을 내지 못하는 건 슬픈 일이다.

마지막 페이지의 그 문구는 고개를 주억거리게 만들고 스스로에게 다짐을 하게 만듭니다.

그래, 나도 떠나리라. 거기가 타일랜드가 될지 라오스가 될지 아직은 모르지만.
그래, 나를 위해 시간을 내리라. 그 때가 당장은 아닐지라도 그리고 몇달의 기간 만큼은 못될지라도.

花鳥風月
1999-03-25
花鳥風月

旅人 노랫말 살펴보기
지금은 그렇게 그냥 다짐만 해두고, 제가 좋아하는 앨범 하나를 꺼내어 음악으로 지금을 달랩니다.
스핏츠의 b-sides 앨범 花鳥風月(Kachofugetsu, 꽃 새 바람 달),
그 네번째 트랙. 旅人(Tabibito, 나그네).

旅人になるなら今なんだ
나그네가 되려면 지금이다
いかつい勇気が粉粉になる前に
위엄있어 보이는 용기가 산산조각이 되기 전에
ありがちな覚悟は嘘だった
세상에 흔히 있는 각오는 거짓말이었다
冷たい夕陽に照らされて のびる影
차가운 저녁해에 비추어져 키 커진 그림자

열대야의 밤입니다. 지금은 이 더위가 도대체 언제 수그러들까 싶지만, 시원한 밤을 맞이하는 것은 또 금방일 것입니다.
다들, 건강 유의하시고‥, お休みなさい。

旅人 노랫말(우리말 번역)의 출처는 (c) spitzHAUS 입니다.
음악 파일은 글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첨부되었을 뿐이며 일체의 상업적 목적은 없습니다.
 | 2006/08/10 22:25 | 스핏츠/SINGLE | trackback (0) | reply (13)
  Tags : , , , ,

Trackback :: http://www.myspitz.com/tt/trackback/127  

liebemoon -  2006/08/11 12:21 comment | edit/delete
와아, 노래도 포스트 내용도 꼭 제게 하시는 말씀 같습니다:) 안그래도 이번 여름이 끝나기 전에 여행을 다녀오려고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혼자 가는 것도 무섭고, 가난한 학생이라 경비도 여의치 않고 .. 걱정을 하기 시작하면 끝도 없어서 일단은 그냥 떠나려고요. 위의 멋드러진 문구처럼 몇달씩도 안되고 멀리도 못가지만;; 어디든 마음 편하게 훌훌 털어버리고 떠나고 싶네요. 아직 어느 것 하나 정해진 것은 없지만, 떠날 때 필수품은 스피츠 CD! 스피츠 노래를 들으면서 낯선곳을 헤맬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두근거려요. ^^
         
액션가면ケイ 2006/08/11 13:14 edit/delete
굳이 의도한 것은 전혀 아닌데 어쩌다보니, 마치 영화감상 후기를 주로 포스팅하는 블로그같았던 요즈음입니다.
offline으로 누군가 그러더군요. 블로그 테마가 완전히 바뀐 것이냐고. ^^a 그런 말까지 들을 줄은 몰랐어요.

요즘 スピッツ에 대하여 (괜히 혼자) 미안하답니다.
새로 발매된 싱글도 아직 구매하지 않은‥ 불성실한 팬, 액션가면ケイ orz ..
엊그제 대충 손보긴 했지만, album, single 등 スピッツ 기본(!) 포스트 업데이트도 부실하고.

liebemoon님의 말씀,「걱정을 하기 시작하면 끝도 없어서 일단은 그냥 떠나려고요.」
맞아요, 그냥 그렇게 떠나요. '낯선 곳'이란 장소는 결코 '무섭기만한 곳'이 아니랍니다. 도리어 '두근두근한 곳'이지요.

더구나, 만약 지금 liebemoon님이 (아니, liebemoon님 말고 그 누구라 할지라도)
スピッツ의 旅人 노랫말처럼, 그러니까 아래의 노랫말같은 심정이라면.

ぐったり疲れた だからどうしたこのままじゃ
녹초가 되었다 그래서 어쨌다는 거냐 이대론

네, 그래요, 그냥 그렇게 떠나버리는 겁니다. 그렇게 길 위에서 두리번거려 보는 겁니다.
liebemoon님, 어디로 떠나시든, 그 길에서, '두근두근'과 '방긋방긋'만 넘치는, 즐거운 여행되시길 바랍니다.

뉴메카 -  2006/08/21 20:34 comment | edit/delete
세상에 흔히 있는 각오는 거짓말이었다.
이 음악을 들으면 어디든지 폴짝폴짝 뛰어서 다녀올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나저나 미선고모도 일본가서 스핏츠 이번 싱글을 못사고? 안사고? 돌아와버렸어요.
저는 언제나 그렇듯 앨범을 기다리고 있답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8/22 01:57 edit/delete
요즘은 잘 쓰여지지 않는 듯한 단어, 그 '유행가'라는 단어 자체에서도 그런 뜻을 포함하고 있듯이,
대중음악이란 것은 어째도 '유행'을 타는 품목(?)인지라 그 '유행'이 지나가면 어쩔 수 없이 시들해지게 마련이지요.

하지만 제게 있어 스핏츠(スピッツ)의 음악은 세월이 흘러도 시들해지기는 커녕 더 새롭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B-sides곡들은 ,花鳥風月 앨범이 있긴 해도, 다른 앨범 수록곡에 비해 은근히 덜 듣게 되는 곡이 됩니다.
더구나 제가 가지고있는 花鳥風月 앨범은 초회한정판 어쩌구라서 플래스틱 케이스의 것이 아닌데,
그렇다보니 차 안에 두고 아무렇게나 꺼내서 로딩시키고 하기에는 은근히 불편한 편이라 더욱 그렇지요.

그런데 미선고모는 왜 그냥 돌아왔을까? 안사지는 않았을테고 못산 특별한 이유라도?
앨범도 앨범이지만 나는 아직은 기약없는 내한공연도 마구 기다려진다는!

마침 주위에 이번 여름에 ARASHI 공연 보려고 후쿠오카로 뛴 지인이 있던데, 그 얘기 전해 들으니, 허어~
작년 11월의 ZEPP FUKUOKA가 눈에 다시 선하다는.

 -  2006/08/22 23:53 comment | edit/delete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액션가면ケイ 2006/08/23 00:13 edit/delete
지난 주 토요일이었군요, 뱅뱅사거리의 Daum 건물에서 열렸던 'Tattertools 오픈하우스'에 다녀왔더랬습니다.
태터&프렌즈, 태터&컴퍼니, 티스토리 그리고 Daum 등등, 이런저런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행사 말미에 참석자들과의 Q&A가 있었는데, 티스토리 관련 질문도 여럿 나오더군요.

참, 그날 참석자들 모두 폴라로이드 사진을 하나씩 찍으면서 행사가 시작되었는데..
제 사진이 포토제닉이니 뭐니 하면서 상품으로 Tattertools 티셔츠와 티스토리 초대장을 주더군요.
잠깐 난감했습니다. 포토제닉이라니, 나원참.
○○○님이 보내주신 정보는, 이 글을 마친 다음 '입력'해두도록 하겠습니다.

포스트와 관계없는 댓글, 이라뇨? 허어~ ○○○님은 아시지 않습니까?
이 곳에서의 글쓰기는, 포스트와 관계있든 없든 뭐 그런 것은 전혀 개의치 않는다는 것 말입니다. ^^a

jinnuri -  2006/08/23 16:36 comment | edit/delete
제 경우는 최대한 계획범위 안에서 일정 수정을 즐기는(?) 편입니다.
가령, 기차시간이나 호텔등은 예약 필수!이지만
현지의 상황은 결코 여행객을 기다려 주지 않죠..>.<

카오산 로드에서의 계획 수정이였던 기억은..
꼭 가고싶었던 식당이 없어져 그곳에서 저녁을 못먹었던것과(가장 난감했음..ㅎㅎ)
식당찾아 방황하다 간 크게 모르는 사람에게 배터지게 얻어먹고 쌩~(흰피부를 좋아하던 아랍계에게 저 같은 스탈.. 먹히는 가봅니다. ㅡㅡ;)
요즘 같은 고유가 시대에 유전 하나 주면 사귀어 볼 의향있음..ㅎㅎ

휴가는 다녀오셨어요?
내려 오심 번개 한번!!^^
         
액션가면ケイ 2006/08/23 23:31 edit/delete
ヌリちゃん과 비슷한 방법. (비행기, 기차 등 장거리에서의) 이동수단과 숙소 예약은 필수, 나머지는 약간 느슨하게.
내가 선호하는 방법이기도 한데, 이야~ 카오산 로드를 다녀온 적이 있다는? Backpacker ヌリちゃん, 멋지다!
프핫! ヌリちゃん 정도의 외모라면 (plus 內的 미모) 아랍계 뿐만 아니라 범인종적으로 먹힐 것이라는!

휴가는 이럭저럭 다녀왔고 .. 정말 한번 내려가야 하는데, .. 암튼 ヌリちゃん은, (당연히) 내려가면 꼭 봐야할 사람. ^^a

 -  2006/09/02 18:52 comment | edit/delete
어찌 지내십니까?
본의 아니게 격조했습니다. (꾸벅!)
인간답게 살거라고 이리저리 구르다 보니, 저에게도 '바쁘다'고 말할 기회가. 그래봤자지만. 헤헤...
오늘은 제대로 맘잡고 뒹굴고 있는 김에.
그리고 제가 좋아하는 나그네~ 지금 제 휴대폰 벨소리.

여행은 고사하고 서울 한번 올라가겠다고 찰떡같이 약속한 것이 벌써 1년이 흐르고.
덕분에 보고 싶은 친구도 1년 후인, 오는 10월 추석때 감격적인 상봉을 계획 중입니다. 흑흑...
왜 이리 제 자리 떠나기가 힘든지.

갑자기 딴 소리지만 '유레루' 보셨어요?
달길씨 보러 갔다가 완전 제 몸의 액체는 눈이랑 코로 다 쏟아내고 왔어요. 영화관에서 그런 실례를 저지른 것은 처음인지라. 너무 당황스러웠죠.
근데 갈수록 눈물이 많아지는 것 같은데, 좋은건지 뭔지 모르겠어요. 스트레스는 풀리니 좋지만.

언제 뵐 수 있으려나...
진언니 말씀대로 오시면 주저없이 연락 때려 주십쇼!
혹시 머리 안감고 있어도 모자쓰고 총알같이 튀어 나갑니다. ^^
         
액션가면ケイ 2006/09/02 22:51 edit/delete
光ひめ를 두고, 세월(?)은 생각치 않고 그저 '천진난만/순진무구'의 소녀로만 생각하다보니, 프핫!
이제는 光ひめ가 '현실적으로 바쁘다'라는 모습도 자연스럽게 떠올려져야 하는데, 그게 참, 아직도, 큿~.

그 '갑자기 딴소리'의「ゆれる」아직 못봤습니다.
지금 상영하는 곳으로는 광화문의 씨네큐브와 명동 씨네콰논(CQN) 이렇게 두군데에서 상영하는데
씨네큐브에서는 오전10시50분 1회만 상영하다보니 이거.. 시간 맞춰서 보러가기가 만만치 않습니다.
씨네콰논은 여러 차례 상영은 하지만 '명동'이라는 복잡한 곳에 있다보니.. 개인적으로 접근(?)이 그다지 내키지 않습니다.
그런 고로..「ゆれる」에서의 '오달길' 그 친구, 큿~ 아직 못봤습니다.
그런데, 그거, 그렇게 심하게 눈물을 쏟아내게 하나? 이거 은근 걱정이네? 나 역시 갈수록 눈물이 많아져서.

머리를 감지않아 떡진 머리(?)로 나타난다 해도, 비니를 멋으로 썼든 머리 안감아 썼든,
해운대에 가면 보고픈 사람 중에 光ひめ는 그 순위가 앞줄에 있는 사람이니, 가게 되면 당연히 만나야지요. ^^a

魔女 -  2006/10/21 23:24 comment | edit/delete
여성팬들이 많으시네요.

이번 주는 피곤을 핑계로 정신은 놓고 지낸 것 같습니다. 고삐가 풀려서는, 한 친구랑 앉아서, 京都や 鎌倉や 北海道や 沖縄や 青春切符など, 언제 한 번 같이 갈까, 나 안보이면 어디든 간 줄 알아라. 뭐 이러면서 남는 시간 수다로 보냈습니다. 가긴 어딜 가겠어요. -제 일본어로 제대로 말 한 건 아니고, 대충 그렇다는 겁니다.
오늘은 오랜만에 테레비 보면서 넋놓고 지냈습니다. 다음 주에, 미시마에 한 번 더 가야 되는데, 가는 건 좋은데...

저도 여행 하고 있다고 하면 그렇다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만, 배낭메고 하는 여행, 젊음의 특권이라고 봅니다. 유레일 패스 만들어서 열차에서 자면서, 유럽을 일주해 보는 것도 좋겠고. 그 패스도 27세? 부터는 비싸 지더군요. 한 편 생각하면, 배낭여행, 그렇게 낭만적이지만은 않을 수도 있겠지만요.
가끔, 그냥 무작정 하는 그런 여행, 상상 해봅니다. 사막에 가보고 싶어요. 그 곳에서는 어떤 느낌, 어떤 생각이 들까...

타일랜드, 라오스, 뭐 이런데 마음 두시는 이유라도 있으신지.
         
액션가면ケイ 2006/10/21 23:50 edit/delete
본문에 인용한 책 <On the Road - 카오산 로드에서 만난 사람들> Interview_09 에 나오는 사람들은 50대입니다.
57세(남), 55세(여)의 부부 배낭여행자의 이야기. 배낭메고 떠나면 그것이 바로 '젊음'입니다. 젊은 정신.

         
魔女 2006/10/22 20:24 edit/delete
젊은 '정신'
'정신'이 젊다 못해 어려서 감당 못할 때가 있기도 합니다만... 배낭여행이라...

name ::  password ::  in private
homepage :: 
<<   [1] ... [155] [156] [157] [158] [159] [160] [161] [162] [163] ... [262]   >>